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남해.

보물섬 남해는 따로 벚꽃 축제를 하지 않아도 지금 섬 전체가 꽃 축제장처럼

가로수 벚꽃길이 너무 예쁜 곳이네요.

지나는 곳마다 온통 하얀 벚꽃이 팝콘처럼 팡팡 하얗게 예쁘게 피었네요.

길위를 달리를 사람이나

길위를 걷는 사람이나

설레는 꽃길은 나들이의 흥겨운 기쁨을 선물해 주네요.

해마다 남해를 찾지만 올해 만개한 벚꽃길은 길은 막혀 느리고 느리고 느리지만

오래동안 벚꽃을 볼 수 있다는 설렘으로 대신 합니다.

한국의 아름다운길.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15. 06:42 산 그리고 사람/경상도산

합천의 황매산은 봄이면 철쭉 군락으로 많은 산꾼과 행락객을 끌어 들이는 산중에 하나일것입니다.

그런데, 의외로 가을이면 거의 인적이 드무네요.

이번엔 가을 산행으로 황매산을 찾아 보았는데요, 떡갈재에서 출발해서 황매산정상-1104.4-중봉-하봉-삼봉으로 해서 덕만 주차장으로 내려오는 코스였습니다.

황매산 터널을 지나 바로 하차해서 15분정도 오르는 포장도로가 오히려 숨차게 합니다.

여기서 1시간 30분이면 황매산 정상에 다다릅니다. 좀 숨고르기 한다 생각하고 걷는다면 2시간 이내로 시간을 정하면 될듯합니다.

설악 단풍이다, 오대산 단풍이다 가을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싯점이라 우린 단풍을 못보겠구나 했는데, 기우였습니다.

단풍 나무가 많진 않았지만 그래도 붉게 물든 단풍을 볼 수는 있더라구요.

황매산에도 여지없이 가을 단풍이 물들이고 있었습니다.

떨갈재에서 올라가는 길은 계속되는 오르막으로 완급 조절만 하면 그렇게 힘들이지 않고 올라가는 코스 이기도 한데요, 가을 억새가 성글게 피어 있어서

가을의 향취를 더하고 있었습니다.

삼봉쪽으로 하산할 거라서 황매산 정상에 갔다가 백코스로 돌아와직진합니다.

여기서 부터는 암봉우리들이 헉! 하게 하지만 보기만 그렇지 실제 다가가 보면 틈새 틈새 발 디디고 손잡을 곳이 있으므로 너무 겁먹지 않음 좋겠습니다.

풍경이 역시 암릉구간을 무서워 하는데, 자꾸 가다보니 조금은 담력이 생기긴 했습니다.

초보 동생을 데리고 갔었는데, 생각보다 잘 가서 안심이 되었습니다.

날씨도 너무 해가 쨍쨍하진 않아서 산행하긴 좋은 날씨인데, 다른날에 비해서 다소 더운감이 있더군요.

약간 흐린듯 하다가 해가 나니 안개가 생겨서 멀리까지 조망 할 시야를 가리더라구요.

그래도 가을 산 걷기는 너무나 신나고 즐거운 일입니다.

단풍과 억새에 좋은 사람들과의 산행길은 더욱 신나는 발걸음을 만듭니다.

하산길은 올라갈때보다 편안한 길로 내려왔는데, 버스가 덕만 주차장에 서 있으므로 포장도로를 따라 내려와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요.

은행나무 주차장에서 40분 정도 내려와야 합니다.

좋은 기운을 많이 받은 하루 즐거웠습니다.  떠나보세요 산행~~~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