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산여행 , 어디를 떠올리실까요?

해운대 해수욕장?

광안리 광대교 야경?

부평 야시장?

태종대?

요즘 뜨고 있는 감천 문화마을?

갈곳도 많고  여행지로 부산 좋지요.

부산에 사는 사람으로 자부심을 느낄때, 타 지역 사람들이 어디가면 좋겠냐고 물어올 때가 많습니다.

연세 좀 있으신 어르신들은 옛 추억때문인지, 영도다리 들리는 12시를 기다려서 보시는 분들이 엄청 많더군요.

지난 주말 저도 다녀왔는데요, 몇천명이 그 잠깐의 시간동안 영도다리 들리는 모습을 보느라 진을 쳤습니다.

다리가 원위치 되고 나서, 영도 다리를 건너가 봅니다.

현인 선생 동상이 있고, 노래도 흘러 나오고 있지요.

왼쪽으로 길을 건너 삼진어묵 제조공장, 삼진어묵 전시관을 찾아가 봅니다.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이 맘에 듭니다.

찬바람이 쌩쌩부는 날이면 오뎅국물에 소주한잔.

서민들의 추운날, 추위를 잊게 하는 풍경이기도하며

간식찾는 아이들에게 엄마가 간편하게 해줄 수 있는 간식이기도 하고

김밥 쌀때, 없으면 허전한 재료이기도 하고,

떡볶이에 빠지면 안되는 감초같은 어묵이기도 하고....

누구나 한번쯤 맛보지 않은 사람 없을텐데, 부산엔 왠만한 시장에도

어묵을 직접 만들어서 파는곳이 수두룩 합니다.

영도 봉래동에 가면 이러한 오뎅의 효시....삼진어묵체험, 전시관이 있습니다.

1953-부터의 60년 전통을 잇는 부산어묵의 원조입니다.

 

빵집처럼 전시되어 있는 어묵들을 먹고 싶은대로 골라 담아 계산해 주는 모습이,

정말 왠만한 빵집은 견주지도 못하겠는걸요.

남녀 노소 누구나 좋아 하는, 반찬, 또는 간식.

이제 47년만의 영도다리 들리는 모습을 보셨다면  찾아올 명소가 하나 더 생긴 셈입니다.

주차장이 있긴 한데, 좀 좁은 편이라, 걸어서 찾아 갈 만 합니다.

수십가지의 맛깔스런 부산어묵의 현주소를 보시면서

어묵의 역사를 알아 가는것도 좋겠고요,

2층에는 어묵 역사관이 있다고 되어 있지만, 아직은 공사중이라 체험장만 자리하고 있네요.

1953년부터 제조 했다는 부산에서 가장 먼저 어묵을 만들던곳. 삼진 어묵이라네요.

이런게 바로 스토리 텔링이 되지 않을까?

부산 여행의 특색 있는 명소 한곳 생겨서 신납니다.

부산 오시면 들러 보세요. 꼭이요~~~!

 삼진어묵체험 역사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8. 1. 05:30 맛집/기장맛집
2013. 3. 30. 06:00 맛집/해운대 맛집

안녕하세요?

풍경이가 소개하는 해운대 맛집~

짜잔.ㅎㅎ

맛집 하면 기본적으로 딱 정해진 몇가지의 메뉴.

그래야 진정성 있고 정말 맛집다워 보이잖아요.

직장인들의 매일 고민.

점심 뭐 먹을까? 입니다.

큰 회사들이야 대부분 사내 식당이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나가서 먹어야 되잖아요?

빠르게 점심 시간내에 먹고 올 수 있어야 하니까요.

저 역시도 ...요즘 고민이지요.

보통 배달 음식은 1인 식사는 안해줍니다.

사무실 직원들이 다 외근을 나가면, 그러면 풍경이 혼자 먹어야 하는데....

ㅋㅋ 이럴때 잘 가는집.

고봉김밥 집 입니다.

그렇다고 절대 김밥만 팔지 않아요.ㅎㅎ

돈가스나, 만두국, 순두부, 볶음밥까지 다양한 메뉴를 골라 먹을 수 있어요.

테이블도 작고 앙증 맞아서 혼자 먹기도 좋아요.

오늘 혹시 혼자 점심 식사 하셔야 하나요?

그럼 이집. 딱입니다.ㅋㅋ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

 

 만두국이예요. 밥한공기도 따로 줘서 든든히 먹을 수 있어 좋았어요. ^^

 기본 반찬들~ 작은 그릇에 조금씩 귀엽죠?

 

요건 해물 볶음밥에 나온 반찬들~ 깔끔하니 괜찮았어요.

 해물볶음밥이예요. 이날 오징어가 살짝 질겼어요. ㅜ,ㅜ

환자 먹기 좋겠죠?ㅎㅎ 맛있어요. ^^

 

 

 순두부예요. 연두부를 가지고 끓였어요.

 

 순두부에 딸려 나온 반찬들~ 다 먹었어요. 제가 ~  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25. 05:30 맛있는 레시피

집들이나 무슨 모임을 해야 할때 메뉴 선정에 굉장히 고민을 많이 하게 될것 같습니다.

이럴때 이용하면 굉장히 좋을 것 같은 홈파티 이용해 보실래요?

얼마전 지인이 " 풍경이 시간되면 점심 먹으러 올래?"

카톡이 왔길래 " 무슨 날이예요?"

" 그냥 오면 된다. " 궁금 했습니다.

무슨날이길래 점심을 먹으러 오래나?

집으로 갔더니 이제 막 포장을 뜯으며 상을 차리고 계셨어요.

실은 지인들의 모임이 있는 날인데, 10만원짜리 뷔페를 시켰다네요.

인원이 몇 안되는데 음식은 많기 때문에 저를 불러 주셨어용.

도착 하자마자 무조건 사진을 막 찍으니까 " 뭐하려고?"

하는 언니들.

"ㅋㅋ 언니~ 이거 진짜 편하겠다. 모임 있을때 나도 써 먹으려고. "

일단 음식도 여러 가지 종류고 맛도 괜찮더라구요.

8명 정도가 배부르게 먹고도 음식이 남았어요.

집에서 모임 걱정 뚝!

이제 홈파티로 해결 하시면 될것 같아요. 좋은 뉴스죠?

잡채, 김밥, 해파리 냉채, 오장육, 갈비찜, 궁중 고기말이, 유부초밥, 수정과, 메밀소바,경단떡, 김치,등등

정말 다양한 메뉴와 맛을 잡은 홈파티 노블리아.

해운대 지역을 벗어나면 배달료 13000원이 붙는게 흠이지만, 그래도 10만원으로 이만큼 차리기 쉽지 않지요?

안방에서 편안하게 뷔페식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