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조금 한가로운 시간.

혼자서 길 나서기를 합니다.

기장에서 대변항까지 25-30분쯤 걸리는데요, 따사로운 햇살이 기분 좋은 그런 날이었습니다.

대변항은 풍어제로 꽹과리 장구 소리가 스피커를 통해 울리고 국기와 각종 깃발을 단 어선들은

항구에 묶여 있습니다.

대변항을 지나 우측으로 가면 연화리 입니다.

신선한 해산물들을 파는  해물촌 전복죽집들이 많이 있어요.

연화리의 유명 맛집이라 하면 또 이 해물촌의 전복죽집들 아닐까 싶습니다.

자, 연화리에서 더 걸어 가면요 바람개비들이 쌩쌩 돌아가는 마을.

바로 선암 마을 입니다.

선암 마을은 등대 마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월드컵 등대, 젖병 등대, 마징가 등대,장승등대 또하나 빨간 등대까지 보이는 곳이거든요.

이렇게 혼자서 여유로운 걷기를 하러 나선길.

이미 2시가 되어 가고 있었네요.

선암마을 끝까지 가서 직진으로 진행 하지 않고 바로 인도를 따라서 돌아 연화리 방향으로 걸었어요.

기장 방향으로 다시 돌아 가야 하는데, 가다가 걷기 싫으며 181번 버스를 타면 기장 시내로 들어 올 수 있습니다.

혼자 걷기, 이만하면 요즘의 대세 라운징이란걸 나도 해본거 아닐까?

 

마징가 등대와 장승등대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대변 하면, 많은 수산물의 생산으로 전국 유명세를 타는 항구입니다.

해마다 멸치 축제로 이름을 알렸고, 쫄깃한 기장 미역의 수확도 만만치 않은 유명 특산물입니다.

요즘 2월 14일~2월20일까지 풍어제가 한창입니다.

특히 중요 무형 문화재인 동해 별신굿도 함께 열리고 있어 흥미를 더합니다.

일년의 안녕과 만선을 기원하는 풍어제는 어느 포구에서나 마찬 가지이지만,

올해는 더욱 특별 한것 같습니다.

주말을 맞이 해서 부산 기장 대변항 풍어제 구경 한번 해보는것도 좋을듯 하네요.

풍경이는 기장에서 대변항-연화리항-선암마을까지 두시간 넘게 즐거운 산책을 마쳤습니다.

기분 좋은 주말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예전엔 밀면도 같이 할때는 배달이 되었는데, 갑자기 가게를 확장하고 종목을 갈비탕,육개장으로 하더니

배달 안되고 일요일은 휴무이고,

저래도 될까? 그런 생각은 기우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연일 문전 성시를 이루는 소향 갈비탕집 입니다.

특별 할 것 아무것도 없는데, 왜???

이집은 혼자 오건 둘이오건 상관없이 상을 차려 줍니다.

요즘 어떤 식당은 혼자가면 문전 박대를 당하기 쉬운데, 그렇지 않아서 가끔 혼자도 가는집.

고기는 호주산을 씁니다.

깍두기,부추김치,고추와 양파,양념장 간단한 상차림입니다.

빠르게 나옵니다.

가격 대비 굉장히 착한 갈비탕집 소개해 드릴게요.

한그릇 \6,000원 부담 없이 드실 수 있지 않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 05:38 풍경 기행

돌아 다니는것 좋아 하는 풍경이 요번엔 부산 갈맷길 종지부를 찍을 요량으로 비가 주륵 주륵 오는날,

베낭울 메고 우비를 입고, 사진은 찍어야겠기에 우산까지 들고 길을 나섰다.

시작은 기장군 죽성 들어가는 입구 표지석부터 죽성으로 들어간다.

죽성은 해산물 풍부한 고장이기도 하지만 황학대로 유명세를 치루는 곳이다.

윤선도가 귀양와서 머물렀다는 황학대의 이야기,

커다란 해송으로 유명해진 언덕,

임진왜란당시 왜구가 지었다는 왜성이 자리한 곳이기도 하다.

월전으로 넘어가면, 월전은 횟집촌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바닷가 자리엔 유명한 장어 구이집들이 즐비하다.

대변으로 넘어가는 길은 약간 좁은 길이라 차들이 다니면, 행인은 위험 할 수 있는 구간, 비가 오는날엔 특히 주의 하자.

영화 친구를 찍었던 장소로도 유명한 이곳 등대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대변하면 미역, 멸치,유명한곳이니만큼 행사장을 통과한다.

이 구간을 지날때 멸치 축제가 한창이지만 궂은 날씨로 약간은 한산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연화리로 넘어가면 이곳은 죽 맛있는 집들이 줄을 서있다.

바닷가에서 먹는 전복죽 맛이 좋았는데, 이날은 대변의 멸치 축제 탓인지 열려 있지 않았다.

연화리 앞의 죽도가 곧 개방될 예정이다. 예전엔 배로 가야 했지만 육지와 다리가 연결되고 있다.

들어가 보고 싶었지만, 이곳은 아직 미개통.

용궁사쪽은 두말 할 필요없이 풍경이 아름다운 곳이다.

파도가 높이 쳐서 바닷가는 조심해야한다. 수산과학원 뒷쪽으로 갈맷길이 잘 정비되어 있지만 물이 고여서 난코스~

다음으로 용궁사 뒷쪽으로 길로 바로 못들어가서 숲길로 우회해서 도로로 진입, 이런곳이 있구나 싶을 정도로 갈맷길 코스, 이길로 계속 가면 군부대를 만나기때문에 숲길로 패스

공수마을에 도착 할 수 있다. 이곳은 바닷가의 멋진 풍경들, 깨끗한 모습들이 보이는데, 비가오며 파도에 밀려오는 해초들이 많았다.

해돋이를 보는 곳으로도 좋다.

다음은 바닷길을 돌고 돌아 송정 해수욕장까지,

중간에 친구를 만나 둘이 함께 걸어 행복했던 길.

그친구는 전에도 비오는날 풍경이와 우비를 입고 기장에서 동암마을 송정까지 걸어 보았는데, 바닷길까기 함께해서 좋은 추억 하나 만들었다.

바지가랑이는 흙 범벅이고, 비바람에  다 젖어서 어디가서 뭘 먹을 엄두가 나지 않았다.

둘이 마주 보고 너털 웃음~ 야...어디가서 아무것도 못먹겠다. 이래서 입은거지는 얻어 먹어도 벗은거지는 못 얻어 먹는다 그치?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에서도 자리에 앉을수 없다. 맑은 날이었으면 좀더 멋진 풍경을 사진으로 담았을텐데, 아쉬움이 많다. 그래도 무사히 갈맷길 걷기 마무리 해서

속 시원하다. 다음에 다시 걸어도 좋을 코스로 꼽을 수 있겠다.

 

 

 

 

 

 

 

 

 

 

 

 

 

 

 

 

 

 

 

 

 

 

 

 비바람에 같이 걸어준 고마운 친구~

 

 

 

 

 

 

 

 

 

 

 

 

 

 

 

눈으로 보시는 갈맷길 잘 따라 오셨나요?

찻길로 다니면 볼 수 없는 것들이 눈에 많이 들어오더군요.

좋은 친구와 걸었던 행복한 동행기였습니다.

비바람 친다고 인생이 멈춰지는건 아닙니다. 오늘도 부지런한 발걸음 이시길 바랍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2. 06:00 풍경 기행

 

제 16회 기장 대변항 멸치 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비가와서  맥이 빠진듯 하다.

여기를 가려고 한건 아닌데 비가 주륵 주륵 오는 토요일 기장 군청 입구에서 부터 죽성~두호마을~ 월전~대변~연하리~오랑대~공수마을~용궁사~송정까지의 갈맷길을 걷다보니 대변 축제의 마당을 지나가게 되었다.

기장 대변 멸치 축제는 4월 19일(목)~4월 23일(월) 5일간 열리고 있다.

비가와서 상점이 문을 열지 않은곳도 있다.

걷다보니 기장군수님도 지나가신다.

별의별 먹거리와 행사장, 판매장이 자리한 가운데 대변항의 변화도 만만치 않다.

매립을 많이 해서 넓은 주차장도 갖추었고, 죽성방향쪽으로 넓다란 공원도 생겼다.

오늘의 포스팅은 대변 멸치 축제니까 긴말 필요없이 사진으로 말해야겠다.

아쉬운것은 비가와서 사진도 이쁘지 않다는거다. ㅜ,ㅜ

그래도 궂은날 수고해서 올리니 용서해 주실거죠?

 

 

 

 

 

 

 

 

 

 

 

 

 

 

 

 

 

 

 

 

 

 

 

 

 

 

 

 

 

 

 

 

 

기장 멸치 젓갈 명품화 육성 사업단에서 설문조사를 합니다.

홈페이지 (http://gafs.ks.ac.kr)방문하셔서 설문 조사 참여 하시면

소정의 기념품을 선발 제공 한다네요.~참여해 보세요. 멸치 축제장에서는 멸치축제 로고가 새겨진 냉온컵을 주더군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