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2. 13. 16:24 산 그리고 사람/경상도산

날씨가 정말 매섭게 차가운날 우리는 산행을 나섭니다.

지리산 청학동 이정표를 지나며 골짜기로 들어선게 금남 경로당앞에 주차를 하고 한시간넘게 포장길을 걸어 올라야 합니다.

 칠성봉 산장앞에 이정표를 따라  왼쪽으로 꺽어 걸어 올라갑니다. 직진하다보면 석계암 일주문인지 커다란 돌이 길 양편에 서 있습니다.

 돌을 지나 계곡에 작은 다리를 건너기전 좌측에 물탱크 쪽으로 올라갑니다.

습지처럼 스멀 스멀 물이 솟는 곳엔 징검다리처럼 나무 토막들을 놓고 건너간 흔적이 있습니다.

미끌리지 않도록 조심 해야 합니다.

오르는 길은 그렇게 센것 같지 않게 은근히 조여오는 힘듬.ㅎㅎ 그런 산행입니다.

그렇다고 헉헉대게 경사가 너무 심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오르다가 뒤돌아 보면 멀리 지리산 천왕봉이 우리를 건너다 보고 있답니다.

지리산 능선들이 와이드 화면처럼 길게 펼쳐져 있는 장관입니다.

하얗게 서리맞듯 내려 앉아 있는 눈을 바라 볼 수 있겠지요.

산능선으로 올라서니 바람이 무지 차갑게 느껴 집니다.왼쪽으로 하동호가 가오리 연처럼 자리하고 있습니다.

칠성봉 정상석은 너무 돋보입니다.

깔끔하게 칠성봉(900m)를 알리는 작은 돌.

여기서 내려다 보는 섬진강 주변과 남해쪽은 파란 하늘과 아스라한 안개를 넘나 들며 멋진 풍광을 연출해 줍니다.

하산길은 바로밑 무덤 하나 있는 곳으로 시작 합니다.

내려서는 길은 가파르기도 하고, 나뭇잎에 숨겨진 나무토막들이 아주 위험천만하게 숨어 있답니다. 주의 해야 할 부분입니다.

겨울철 산에서 낙상 사고는 이런 것이 많아요. 저도 이날 두번이나 주르륵 미끌려 엉덩 방아를 찧었습니다.

좀체 안그러는데 두번이나...ㅋㅋ

미끌려서 넘어지는 사고, 한번더 주의 해야겠지요?

하산길은 짧을것 같은데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네요.

내려서는 길은 가파르고 자꾸 주르륵 미끄리고, 얼어 있는 땅도 있고 하니 온 힘을 다해 다리를 버티고 내려서니

다리가 묵직해 집니다. 은적암을 지나 금남 경로당으로 원점 회귀가 되는 산행이라 가볍게 마무리 하고 부산으로 신나게 돌아왔습니다.

 

 

 

 

 

 

 

 

 

 

 

 

 

 

 

 

 

 

 

지도:국제신문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5. 31. 08:06 산 그리고 사람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흥사~설악공룡능선 ~천불동계곡  (16) 2011.06.07
설악산의 야생화  (10) 2011.06.06
남해 금산의 금샘  (10) 2011.05.30
낙화  (12) 2011.05.25
배냇골 재약봉(982m)  (10) 2011.05.23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5. 30. 07:53 산 그리고 사람

 

 

 

남해 금산에 금정산 금샘처럼  그렇게 생긴곳이 있다.
바위에 물이 고여있다. 부화한지 얼마 안된 올챙이가 오글오글
신기한 생명력을 뽐내고 있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의 야생화  (10) 2011.06.06
사진으로 보는 금산----금산은 여전히 아름답다.  (10) 2011.05.31
낙화  (12) 2011.05.25
배냇골 재약봉(982m)  (10) 2011.05.23
황매산 드디어 꽃을 맞았다.  (12) 2011.05.16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4. 27. 07:03 산 그리고 사람

BC563년  부처님오신날 ! 요즘 어디를 가도 분주한 절집이다.
상사바위
쪽에서 바라보는 보리암!

주차장에 7시에 차를 세우고 금산으로 오르는길은 깨끗함이 경건하기까지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아직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 조용한 산속을 걷는 행복을 누리게한 남해 금산 ~ 앞으로 2번은 더 올라야
금산을 올랐다고 할수 있을것 같다. 눈으로 보았던 풍경조차도 실제인지 아닌지 구별되지 않을만큼 황홀한 절경이었다.  산에서 바라보는 풍경중에 손꼽히는 금산 상사바위쪽엔 꼭 올라야 한다. 금산에 가서 보리암만 보고온다면 정말 후회할 일이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날 혼자놀기 !  (13) 2009.05.04
금산을 가다. 4월 25일  (18) 2009.04.30
월출산  (1) 2009.04.20
3월22일 김해 무척산 산행을 하면서 찍었던 봄꽃들~  (3) 2009.03.24
자굴산 산행  (2) 2009.03.08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