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22. 05:30 맛집

굴마을 낙지촌.

이집은 해산물과  보쌈을 함께 하는 집 입니다.

굴 보쌈, 또는 낙지 보쌈이 주를 이룹니다.

매생이국이나 굴국밥 등도 있어 다양하게 고를 수 있습니다.

온 가족이 식사를 하다보니 회 안 먹는 가족도 있기 때문에 보쌈 집에서 저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집은 언니 부부가 자주 찾는 집이랍니다.

 

 

 엄마와 다정히 한컷...놀라셨죠?ㅎㅎㅎ 칠순 넘은 울 엄마. ^^

 

 버섯 볶음 -쫄깃 하니 맛이대요~

 

 

 

 

 동동주- 형부는 맛있다 하시는데, 평소 동동주 안 좋아 하는 풍경이는 별로예요 ㅋㅋ

 

 양식 굴은 굵고 싱싱 했어요. 굴 보쌈 30,000원

 낙지 보쌈-낙지 볶음으로 밥 비벼 먹음 맛있어요. ^^

 

 

 굴전  12,000원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19. 05:30 맛집

막내 동생은 정말 막국수를 정말 좋아 합니다.

임신 했을때도 내내 막국수만 찾던 동생.

그 동생이 찾는 단골집을 엄마와 자주 간다길래 찾아가 봤습니다.

바로 엄마가 안내해 주셔서 말입니다. ^^

경기도 여주군 대신면 천서리

막국수집의 별천지이지요.

경기도 맛집이라 의외라고 생각 하실까요?

ㅎㅎ 이쪽은 풍경이 친정집 쪽이라 가끔 가더라도 정겨운 곳입니다.

평소엔 막내딸 내외와 찾는 맛집, 오늘은 둘째 딸과 사위와 같이 하셨네요. 울엄마~

엄마가 추천해 주신 막국수집입니다.

저는 이집 편육이 정말 맛있었어요. 백김치와 싸 먹으니 아주 별미더라구요. ^^

 

 

 밖에서 기다리시는 손님들~번호표 받고 기다립니다.

 

방송 3사에 다 출연 했구요

 

 육수예요. 노란 주전자에 가져다 줍니다.

 

 편육과 백김치-이게  맛있어요. ^^

 셋째 동생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고기좀 사온나~ 그러셨대요!  그래서 산소 갈때 요거 하나 더 시켜서 포장해서 가져 갔답니다. ^^

 

 

 

 

 

 엄마가 계란 싫다고 풍경이거에다 투척하셔서 야무지게....계란을 꿀꺽 한 풍경이ㅋ ㅋ

 

이렇게 많은 사람과.....이식당이 얼마나 크던지요. 집 두채를 채우고도 번호표 받아 기다린다눈.....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14. 03:12 맛집/해운대 맛집

 

 

 

 

 

 

 

 주방 식구들도 모르는 사장님만 아는 비법을 만든다는 마늘 소스.

 

 

 

 

 

 

 

 

 

 

 

 

 

 

 

 

 

 

 

 

 

 

점심 메뉴로 강력 추천이요~

보쌈.

제가 좋아 하는 메뉴입니다.

이번엔 좌동 남자 마늘 보쌈에 다녀왔습니다.

점심에 가면 좋겠지만,  남편과 같이 맛보느라고 저녁 시간을 선택 했습니다.

덕분에 경제적 지출은 좀 되네요.ㅋㅋ

점심 메뉴로 강력 추천입니다.

일인분으로 고기 한줄 정도가 나와요. 점심때는.

오후 3시까지. 점심때는 손님이 미어져요~

그이후로는 보쌈 가격으로다가!

밥과 된장도 맛있었어요.

배는 엄청 부른데 맛있다고 자꾸 먹다보니 풍경이가 아니라 풍선이 될뻔 했어요.ㅜ,ㅜ

\23,000원짜리 시키면 둘이서 너무 배부르게 먹을 수 있어요. 셋이었다면 딱 좋았을 양.ㅎㅎ

오늘도 맛있는 하루, 기운찬 하루 보내셔요.

남자 마늘 보쌈 드셨다면 애인과는 잠시 거리를 두셔도 좋습니다.ㅋㅋㅋ 아우~~ 마늘~!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8. 08:16 맛집/해운대 맛집

이집은 들어가는 입구에 북이 두개 양쪽으로 매달려 있어요.

북소리.

왠지 신문고처럼  둥~~~둥~~~둥~~~ 울리고 싶어 지는걸 참고 들어갑니다.

점심 식사하러 들어 갔는데, 개미집처럼 느껴지는 좁은 통로에 방들이 여럿있습니다.

황토로 지어진 집이라서 내부에 들어가면 더욱 개미굴 같은 느낌 이랍니다.

직접 가 보시면 아마 동감 하시게 되리라 믿습니다.

메뉴를 보면 점심 식사 보다는 저녁에 가볍게 한잔 하러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너무 뜬금 없나요?

묵은지 고등어 조림을 시켰습니다.

저는 이집이 입맛에 맞네요. 묵은지 고등어 조림. 요즘 딱 좋은 메뉴 아닌가요?

맛있는 식사 챙기고 열심히 일 해야지요?ㅎㅎ

오늘도 행복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2. 05:04 맛집/기장맛집

칠암하면 붕장어 축제로 명성을 날리는 갯마을 입니다.

횟집이 즐비하고 어느집을 가도 신선한 회를 먹을 수 있겠지만,

제가 들렀던 바다 횟집은 특별함이 있습니다.

겉에서 보기에 그냥 현대식 건물 같은데, 한발짝만 들어서면 정겨움에 미소짓게 되네요.

외할머니집을 찾아 온 듯한 작고 앙증맞은 한옥이 숨어 있는 겁니다.

"95년 되었습니다. 원형을 유지 하려고 우리가 건물을 그대로 살려두고, 주변에만 다시 집을 지었습니다."

하시는 사장님.

작은 마루와 부엌에서 마루로 연결되는 작은 쪽문.

너무 정겨웠고, 반가웠습니다.

횟집은 정면 이층으로 올라 가시면 됩니다.

넓은 방이 여럿이라 모임등 행사를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네요.

우리는 창가 바다가 훤히 보이는 곳에 자리 잡았습니다.

이쪽으로의 특징이라면 양배추 채 썬것과 콩가루를 줍니다.

회를 비벼 먹을 수 있게 말입니다. 풍경이는 요게 젤 맘에 듭니다.

생일 맞은 친구와 함께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