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1. 14. 06:43 맛있는 레시피/무침

서울 인사동 찻집에 가면 차와 꼭 떡을 주더라구요.

짧게 자른 가래떡과 꿀, 아니면 조청을 내어 주던 찻집들.

우리내 겨우살이 간식이기도 했었습니다.

어릴적 설날이 다가올 무렵이면 엄마는 부엌에서 참 바쁘셨습니다.

농사짓고 난 뒤 벼를 찧고 나면 싸래기라는 반토막난 쌀이 따로 나왔으니까요.

고걸로 엿을 만들곤 하셨거든요.

그럼 설날 다가와 가래떡을 뽑고, 우리들의 간식이 되는것이지요.

조청은 엿을 만들기전 무른 단계인거 아시죠?

가래떡을 구워서 찍어 먹기도 하고 말이지요. 어린시절 즐거운 추억중에 하나입니다.

지난주 성당 자모회에서 판매하던 호박조청을 한병 사왔는데, 어릴적 추억이 그리워 지는겁니다.

마침 빼빼로 데이도 다가오고 하니 빼빼로 말고 가래떡으로 먹을 요량으로 갔더니, 아~ 가래떡은 없고 떡국떡만 있네요.

그냥 사왔습니다.

약간 마른 떡을 어떻게 먹을까?

접시에 물을 약간 축이고 떡을 전자렌지에 1분정도 돌리면 말랑 말랑 해집니다.

작은 접시에 덜은 조청을 한개씩 찍어 먹을라니 귀찮습니다.ㅋㅋ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간단하게 먹게 만든 우리집 별미 간식.

호박조청 떡 무침.

쉬워도 너무~쉽죠?

쉬워도 너~~~~~~~~~~무 쉬워 그죠?ㅎㅎ

오늘 가래떡 뽑아 달라 예약 해 놨습니다.ㅋㅋ

 

 

 

 

 

 

 

 빼빼로 데이에 먹었던 가래떡 . 조청에 찍어서 냠냠 ㅎㅎ

 

 

 한개씩 찍어먹기 귀찮아서 아예 무쳐 버렸어요.ㅋㅋ 아~~~ 맛나~!

이렇게 한번 드셔 보세요.

달달구리한 떡으로 기분 좋은 하루 보내실 수 있을 겁니다. 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5. 05:30 맛있는 레시피/무침

다이어트를 하면서 가장 먼저 사람들은 운동과 병행한 식단을 짭니다.

또 그게 현명한 방법이기도 하구요.

영양과 섬유질 포만감까지 느낄 수 있는 단호박은 그래서 더욱 다이어트 식단에 빠질 수 없는 메뉴이기도 합니다.

이번엔 맨날 쪄서 먹고, 쪄서 우유와 갈아서 먹고 하던 단호박을

살짝 무쳐 봤습니다.

물론 그맛이 좋습니다.

이것만으로도 한끼 식사는 거뜬히 해결 할 수 있습니다.

재료 : 단호박 한개, 간장,고춧가루 약간,깨소금, 참기름

재료가 간단한 만큼 만들기도 쉽습니다.

단호박을 깨끗이 씻어서 반으로 쪼개 일단 쪄 줍니다.

다음 먹기좋게 한입 크기로 잘라줍니다.

다음은 양념 참기름, 간장, 고춧가루 약간,깨소금을 넣고 무쳐 줍니다.

반찬으로 먹어도 되고, 다이어트 식사로도 가능한 단호박 무침입니다.

참 간단 하지요?

오늘 바로 만들어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8. 05:30 맛있는 레시피/무침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108년만에 가장 무더운 밤이라는 어마 어마한 소리를 듣는 부산의 밤입니다.

가끔, 저녁에 입맛 없다고 식사를 대충 한 후

뒤늦게 입이 궁금해서 뭔가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야식을 찾는 거의 모든 분들의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실컷 운동하고, 힘들게 다이어트를 했는데,

야식 한판으로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여성들에겐 가장 두려운 순간이기도 합니다.

이럴때 풍경이가 만들어 먹었던 오이국수.

ㅋㅋ 거창하지요?

이건 오이를 길게 채 썰어서 국수 면발처럼 만든후 새콤달콤 무쳐 먹는거예요.

간을 세게 하지 않고 홍초를 넣어 비빔국수 양념처럼 만들어 먹으면

칼로리 걱정없는 야식이 됩니다.

아마, 사진을 보시면 아~ 저렇게!! 하시면서 콧방귀를 끼실 겁니다.ㅋㅋ

간단하니까, 입이 궁금할때 만들어 드세요.

 재료   : 오이한개,홍초,식초,참기름,깨소금,간장,방울토마토,올리고당

 이 필러는 원래 양배추 채 설때 사용하는 필러인데요. 오이를 넓게 얇게 썰때 좋아요.

 오이가 커서 반으로 잘랐어요. 얇게 썬 오이를 채설어 줍니다.

 채썬 오이에 방울 토마토, 홍초, 사과식초, 올리고당 약간, 깨소금,간장약간 ,고추가루 넣고 무쳤어요.

짠~ 이게 풍경이표 오이국수예요.ㅎㅎ 아삭한 맛, 시원하게 드실 수 있습니다.

무더위와 폭염을 이기는 현명한 여름나기 하시길 바랄게요.

이웃님들 건강한 여름 ,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