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6. 27. 05:30 풍경 기행

 

 

 

 

 

해운대 헌혈의집.

저녁 시간에는 퇴근후 자꾸 약속이 생기다보니, 직장인으로서 헌혈을 하려 갈려해도 잘 되지 않았다.

6월25일, 헌혈의 집에 점심 시간을 이용해 헌혈을 하러 갔다.

길에서 헌혈의 집을 쳐다보니,A, O 혈액을 급구 한다고 써 있었다.

마침 풍경이는 O형인지라 잘 되었다 싶어서 이층으로 올라갔다.

점심 시간이란 팻말이 서 있었다.

두서너 분이 쇼파에 대기하고 있었다.

직원" 저희 점심 시간이니까요, 차한잔 마시면서 기다리세요."

풍경" 저도 점심 시간이라 회사에 들어가 봐야 하는데요"

직원" 지금은 안되니까 기다리세요" 사무적인 말투에 살짝 빈정 상하려 한다.

내가 야단 맞으러 헌혈의 집에 온건 아니지 않는가?

한참을 망설이다 되돌아 올 수 밖에 없었다.

헌혈의 집 팻말에 13: 10분까지 점심 시간인데, 헐혈하고 잠깐 지혈하고,

 그리고 회사에 들어가려면 일단은 1시간은 점심시간을 넘기고 들어가야 하는상황,

난 아직 점심을 안먹었는데, 기껏 헌혈 하러 왔더니 점심 시간이라고 문전 박대!

지금, 에이형 오형 혈액 급구라고  써 붙인 헌혈의 집 맞나 싶다.

직원이 한사람만 있는것도 아니고, 식사하러 모두 나가는 것도 아닌 상황이다.

그렇다면 둘씩 나눠서 식사하고, 이왕 헌혈 하러 온 사람 기분 좋게 헌혈하고 가게 하면 안되는걸까?

말 뿐인 혈액 급구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

급구라면, 밥을 굶고라도 나같으면 헌혈하러 온 사람 고맙게 헌혈 받겠다 ㅜ,ㅜ

은행이나, 요즘 어디를 가도 친절하고 서비스가 좋다.

더욱이 헌혈로 작은 봉사나마 하려고 찾아온 사람한테....

이런부분은 헌혈의집 개선되야 하지 않을까요?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0. 05:59 풍경 기행

120607

혼자서 차를 타고 가면서 두근 두근 했어요.

어디가서 헌혈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그래서 예전에 친구랑 갔다가 툇짜 맞았던 남포동 헌혈의 집을 갔어요.

그때도 헌혈 한다고 갔는데, 그 전날 너무 열심히 산행을 하고, 당일 아침에도 열나게 운동을 하고 가는 바람에

너무 피곤해서 헌혈이 안된다는 겁니다 ㅜ,ㅜ 굳은 결심을 하고 갔는데 못하고 오는...수모.

그 담번에 갔을땐 풍경이가 알레르기 약을 먹어서 안된다는...

그리고 헌혈이라는 단어는 제게서 점점 멀어지고 있었는데,

고3 아들이 O형 급구 라는 말을 보고 헌혈을 하고 왔다는 말을 들었을때, 아참! 예번에 나도 헌혈 하려다가 피로도가 너무 높다고 거부 당했는데,

"엄마도 꼭 헌혈 할께~아들 " " 너 되게 용감하다 무섭지 않았어?" "아니 괜찮았어. 검사한다고 손가락 끝 따는건만 따가왔어" 했었던 아들~

그래서 50키로 넘어야 한다는 아들의 말~

당연히 넘겨서 가야죠? 열심히 먹고 삼일 동안 운동도 약간만 하고 피로하지 않게 일찍 자고.

드디어 헌혈 하러 갔어요.

요즘 전자 시대예요. 헌혈의 집에 가면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에 유리화면 밑에 깔린 컴퓨터 자리들이 있어요.

전자 문진 하는곳이에요.

인적 사항 넣고 설문 조사하고 번호표를 뽑아요.( 번호표가 쭈우욱 밀려 있음 좋겠지만 그럴 확률이 거의 없어요. )

2차로 헐혈의집 근무자와 설문조사 확인을 하고 헌혈대에 앉아요.

두근 두근  두려웠는데, 막상 앉아서 헌혈 하고 있을땐 별 생각 없어요. 언제 끝나나??? 하고 있지요.

주먹을 폈다 쥐었다 하면서요.

헌혈이 끝나면 10분간 지혈 하라고 해요. 헌혈 기념물 선택 하라고 하죠? 당연히 영화 할인권 택했어요.

포카리스웨트 이온 음료 하고, 롯데 초코샌드~ 엄청 단 과자를 줍니다.

목은 말라서 음료는 마시고 과자는 가방에 넣어서 돌아왔어요. 3시에 또 설명회를 가야해서 후딱 나왔는데도, 좀 늦었습니다. ㅡㅡ

이렇게 아들때문에 했던 약속, 생의 첫 헌혈의 경험을 했습니다.

드물게  헌혈 하러 오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니 거의 남학생들이에요.

학생들은 헌혈 1회에 4시간 봉사 시간으로 인정해 줘요.

건강한 청년들이 헌혈을 해주니 고맙지요. 실제로 우리나라 헌혈자들은 거의 대학생이나 군인이지요.

자발적인 헌혈로 이웃 사랑을 실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30분 정도 걸렸어요.

작은 봉사의 하루 였습니다.  짠~

 

 

 이름과 주민 번호를 넣은 다음 설문 작성을 해요.

 문진결과 헌혈 할 수 있답니다.

전자  설문 조사 하는자리예요.

 휴게 시설이에요. 헌혈 대기자나 헌혈후 잠시 쉬도록 해요.

 

 제가 헌혈 할 동안 청년 세명이 하러 왔어요. 대견 했어요.

 

 흡~~ 헌혈 하고 있는 풍경이

 헌혈증과 영화 할인권(선택), 음료, 롯데 샌드 과자를 바구니에 줘요.

 

 

 가벼운 발걸음으로 헌혈의 집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영광의 상처

롯데 샌드, 돌아오는 차안에서 책보면서 냠냠~ 너무 달아서 먹다 포기한......흐흐흐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