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3망루'에 해당되는 글 1

  1. 2012.02.03 금정산님과 걸어 본 금정산 둘레길 걷기38
2012. 2. 3. 06:31 산 그리고 사람

부산의 자랑, 부산인의 자긍심.
부산엔 금정산, 장산, 승학산, 백운산,백양산, 달음산, 봉래산,황령산,일광산,철마산, 아홉산,봉대산 등등
산들이 제법 많다. 그중 가장 부산을 대표 한다면 금정산이 될 것 같다.
전국의 많은 산꾼들이 찾기도 하고 당연히 부산 사람들의 건강챙기기의 터전이다.
금정산님과 같이 걸어본 금정산,
매번 오를때마다 느끼지만 크기도 크기지만 오르는 오름길도 어쩌면 그리 많을까?
금정산님의 말씀에 의하면 백여개가 넘는 길이 있다고 하신다.
이번엔 만덕에서 올라가는 들머리길로 올라본다.
사투리로 언덕을 산만덕~이라고도 하는데, 그야말로 만덕에서 오르는길은 산만덕 소리가 절로 나온다.
경사가 급하기도 하거니와 길기도 하다.
산에 오르기전에 들머리 까지 오르는데 지칠지경이다. 엄살이 좀 심하지....
상계봉에 오른다음 간단식으로 점심을 하고 또 걷는다. 여근곡을 지나며 금정산님은 이곳이 산성마을의 식수 근원지이라고 전해진다고 말씀해 주셨다. 대륙봉을 지날때가 2시가 넘었다. 산길 걷기 3시간째가 되어간다. 평평 바위를 지나고 수박샘을 지나 제 3망루는 붕괴우려가 있어 차단되어 있다.
부채바위와 무명바위가 멋지게 조망된다.
금정산의 조망중 일품이라 하겠다.
무명 바위는 사실 용호등이라는 이름이 있기도 한데 너무 여러가지 모양이라 이름을 지을수 없어 무명바위라고도 하고,
용과 호랑이가 등을 맞대고 있다고 하여 용호등바위라고도 한다나?
멀리 고당봉이 보이지만 일단 무명봉 아래길 여기서 하산 하기로 한다.
너무 일찍 하산한다 싶은데 하산할때까지로 따지면 일찍이 아니었다.
외대운동장까지 하산하는 길은 또다른 금정산의 모습이다. 완전 돌들의 전시장이라고 할까?
외대운동장부터 금정산 둘레길을 따라 걷는다. 온천장 지하철역까지 거의 일곱시간을 오르락 내리락 걸었다.
산을 잘 아시는 금정산님과 걸으니 마음이 편해서 시간이 오래 걸리는줄 모르게 편안히 걸은 것 같다.늘 산을 잘 모르는 풍경이 데리고 다니시느라 고생많으신 금정산님께 감사 할 따름이다.
오늘도 행복 산행해서 기뻤던 하루 너무 마무리를 잘 한것 같아 기쁨이 두배다.


    사진 담고 계신 금정산님

 

   여근바위

   평평바위

   산행중 만난 멋진 소나무를 보고 계신 금정산님

   나비바위
   무명바위를 조망하는 금정산님

   금정산성길이 이어진다.

   부채바위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