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6. 10. 05:59 풍경 기행

120607

혼자서 차를 타고 가면서 두근 두근 했어요.

어디가서 헌혈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그래서 예전에 친구랑 갔다가 툇짜 맞았던 남포동 헌혈의 집을 갔어요.

그때도 헌혈 한다고 갔는데, 그 전날 너무 열심히 산행을 하고, 당일 아침에도 열나게 운동을 하고 가는 바람에

너무 피곤해서 헌혈이 안된다는 겁니다 ㅜ,ㅜ 굳은 결심을 하고 갔는데 못하고 오는...수모.

그 담번에 갔을땐 풍경이가 알레르기 약을 먹어서 안된다는...

그리고 헌혈이라는 단어는 제게서 점점 멀어지고 있었는데,

고3 아들이 O형 급구 라는 말을 보고 헌혈을 하고 왔다는 말을 들었을때, 아참! 예번에 나도 헌혈 하려다가 피로도가 너무 높다고 거부 당했는데,

"엄마도 꼭 헌혈 할께~아들 " " 너 되게 용감하다 무섭지 않았어?" "아니 괜찮았어. 검사한다고 손가락 끝 따는건만 따가왔어" 했었던 아들~

그래서 50키로 넘어야 한다는 아들의 말~

당연히 넘겨서 가야죠? 열심히 먹고 삼일 동안 운동도 약간만 하고 피로하지 않게 일찍 자고.

드디어 헌혈 하러 갔어요.

요즘 전자 시대예요. 헌혈의 집에 가면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에 유리화면 밑에 깔린 컴퓨터 자리들이 있어요.

전자 문진 하는곳이에요.

인적 사항 넣고 설문 조사하고 번호표를 뽑아요.( 번호표가 쭈우욱 밀려 있음 좋겠지만 그럴 확률이 거의 없어요. )

2차로 헐혈의집 근무자와 설문조사 확인을 하고 헌혈대에 앉아요.

두근 두근  두려웠는데, 막상 앉아서 헌혈 하고 있을땐 별 생각 없어요. 언제 끝나나??? 하고 있지요.

주먹을 폈다 쥐었다 하면서요.

헌혈이 끝나면 10분간 지혈 하라고 해요. 헌혈 기념물 선택 하라고 하죠? 당연히 영화 할인권 택했어요.

포카리스웨트 이온 음료 하고, 롯데 초코샌드~ 엄청 단 과자를 줍니다.

목은 말라서 음료는 마시고 과자는 가방에 넣어서 돌아왔어요. 3시에 또 설명회를 가야해서 후딱 나왔는데도, 좀 늦었습니다. ㅡㅡ

이렇게 아들때문에 했던 약속, 생의 첫 헌혈의 경험을 했습니다.

드물게  헌혈 하러 오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니 거의 남학생들이에요.

학생들은 헌혈 1회에 4시간 봉사 시간으로 인정해 줘요.

건강한 청년들이 헌혈을 해주니 고맙지요. 실제로 우리나라 헌혈자들은 거의 대학생이나 군인이지요.

자발적인 헌혈로 이웃 사랑을 실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30분 정도 걸렸어요.

작은 봉사의 하루 였습니다.  짠~

 

 

 이름과 주민 번호를 넣은 다음 설문 작성을 해요.

 문진결과 헌혈 할 수 있답니다.

전자  설문 조사 하는자리예요.

 휴게 시설이에요. 헌혈 대기자나 헌혈후 잠시 쉬도록 해요.

 

 제가 헌혈 할 동안 청년 세명이 하러 왔어요. 대견 했어요.

 

 흡~~ 헌혈 하고 있는 풍경이

 헌혈증과 영화 할인권(선택), 음료, 롯데 샌드 과자를 바구니에 줘요.

 

 

 가벼운 발걸음으로 헌혈의 집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영광의 상처

롯데 샌드, 돌아오는 차안에서 책보면서 냠냠~ 너무 달아서 먹다 포기한......흐흐흐흐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9. 06:00 풍경 기행

삼일 연휴 신나게 보내셨겠지요?

저는 삼일 내내 산행을 했어요.

물론 가볍게, 동네 뒷산으로, 4박 5일 군 휴가를 나온 아들 덕분에 멀리 가진 못하고

집주변 산에 잠깐씩 다녀왔어요.  요즘은 산 중간 중간에 평상이나 정자가 잘 지어져 있어요.

산행만 하면 다리가 아프거나 붓거나 하시잖아요?

집 가까운 곳이니 잠깐 스트레칭 하고 갈게요~

전에도 제가 아들애 다이어트 시키면서 시켰던 운동을 포스팅 한적이 있습니다.

역시 스트레칭의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하루 10분만 꾸준히 따라해 보세요.

힙업이 되는 체조 10분 따라 하기 입니다.

시원한 몸 풀기로 피로한 하루 상쾌하게 시작 하셔요 ^^

 

 

일단 골반을 제자리에

척추를 시원하게 펴 줍니다.

 다리를 시원하게 풀어 줍니다.

등줄기 까지 시원해 집니다. 할수록 유연해 집니다.

요건 판자 자세라고도 하죠? 복부힘과, 힘업, 팔힘을 키울 수 있어요.

본격적 힙업 운동이지요. 판자 자세에서 한쪽 다리를 뒤로 차 줍니다.

한쪽 팔로 버티며 몸을 뒤로 젖히듯 한쪽 팔을 돌려 줍니다.

양쪽 반복 입니다.

엎드린 상태에서 두발 위로 차듯 올려줍니다.

다시 힙 업 자세 반복 입니다.

 

 

아 시원하다~ 가볍게 돌아 올 수 있겠지요?ㅎㅎ

 

이웃님들 가벼운 스트레칭을 건강한 하루 보내셔요 ^^ 고맙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