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그곳에 가곳싶었다. 무작정.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들,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들을 보니 예쁜 눈꽃이 핀 한라산에 가고싶었다.

바로 갔으면 좋겠지만 이것저것 스케줄이 잡혀 겨우 빈하루가 2월 14일.

무작정 비행기 예약을 해두었고 며칠만에 제주로 향했다.

한라산을 가야겠어. 혼자가기 가장 짧은 코스로 가야겠어 하는 마음으로 부산에서 제주항공 첫 비행기로 제주로 향했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택시로 영실탐방안내소로 이동했다. 택시비 25400원 나왔는데 현금으로 주니 기사분 25000원만 받았다.

바로 영실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생각보다 날씨가 춥지 않다. 겉 구스점퍼는 아예 벗어서 배낭에 둘러 메고 걷기 시작한다. 처음 이십여분은 완만한 경사라

힘들지 않다. 돌계단이 나오면서 사람들의 발길이 점점 둔해진다. 전망대에서 오백나한 바위, 병풍바위를 전망하면서 계속걸어오른다.

산행길은 나무데크로 계단이 계속이어지고 있다. 뒤돌아보면 제주의 작은 오름들이 올망 졸망 모여있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구상나무들도 많이 눈에 띄게 되는데

고사하는 나무들도 많아서 안타깝다. 등선에 올라서니 눈이 얼어붙어 있었다. 아직 아이젠을 하진 않았고 걸을만 했다. 한라산 북벽이 보이는곳에 점점 가까워간다. 전망대까지 올랐다가 내려와 다시 윗세오름으로 향했다.

점심을 먹으면서 날씨가 따뜻해서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눈꽃을 볼 수 없음이 못내 아쉽다.

무엇에 홀린듯이 이렇게 제주로 날아와 혼자 한라산을 걷고 있는데, 꿈에 그리던 눈꽃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겠냔 말이다.

식사를 대충 마쳐 갈 즈음 방송을 한다. 잠시뒤 15분후 남벽 분기점으로 가는곳 , 돈내코 하산방향쪽을 통제한다고 한다.

정신이 번쩍났다. 그럼 이참에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남벽 분기점까지만 갔다가 내려와야겠다며 걷기 시작했다.

걷다보니 서울에서 왔다는 여성산벗을 만났다. 남편 출장을 따라와서 남편은 출근을 하고 혼자 산에 왔노라며 남벽 분기점을 가고 싶었는데

무서워서 망설이고 있었단다. 남벽 분기점을 간다하니 같이 가자며 길벗이 되었다. 속도가 잘 맞아서 즐겁게 이야기를 하며 걸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서울에서도 산행을 간간히 하는분이다. 둘이서 부지런히 걸어서 남벽 분기점에 도착, 서로 사진을 찍어주고 마지막으로 둘이 같이도 찍었다.

이름도, 전화번호도 묻지 않았다. 언젠가 만날것 같은 생각이 든다.

우리가 사진을 찍다가 보니 데크 기둥에 올려둔 전화기가 보인다. 펼쳐보니, 신분증도 같이 들어있다. 제주사람이네? 하면서 갖고 내려가서 주면되겠다 하면서

서울에서 온 산벗과 맨위통화자랑 통화는 해보자며 버튼을 눌렀다. 전화기를 두고간 일행중 남자분이 전화기를 가지러 다시 오고 있는 모양이다. 전화기를 돌려주고 우리도 다시 윗세오름방향으로 돌아서 걷기 시작했다.

산벗은 차량을 영실에 세워두고 왔대서 영실로 내려가고 필자는 어리목으로 향했다. 저녁비행기 티켓을 끊어놨는데 시간이 좀 남았기 때문에 어리목으로 내려가도 충분할 것 같았다.

만세동산에도 올랐다가 내려서니 혼자서 여유롭게 걷고 있었다. 샘을 지나다 한모금 마시고 싶었다.

물갈이를 해서 전에 지리산 종주할때 선비샘에서 물을 먹고 배탈이 났었는데, 한라산물은 왠지 괜찮을것 같고, 먹고싶다 생각이 들었다.

한모금 마시고 내려서 걷기 시작하니 사람들이 아이젠을 신고 있었다. " 왜요? 얼음있어요?" 했더니 여기부터 눈이 얼어 빙판이란다.

당연히 배낭에 아이젠이 있으니, 채비를 했다. 준비를 단단히 하고 왔는데 기온이 따뜻한 바람에 땀을 무지하게 흘리는 중이다.

아이젠 덕분에 미끄러지지않고 가벼이 내려설 수 있는데, 앞서가던 산꾼들이 서서 웅성웅성 댄다.

앞에 멧돼지가 있다고 했다. 그래서 여자분이 못가고 서 있길래, 멧돼지가 사람냄새 맡으로 도망갈 거예요.. 사람이 여럿이니까 괜찮지 않을까요? 하며 앞서 걷기 시작했다.

숲에서 바스락 소리가 날때마다 머리카락이 쭈볏 쭈볏 서는것 같았다.

남자분들이 멧돼지 저기 있네 저기~! 하면서 걷는다. 그분들을 추월하면서 앞서 걸으니 오른쪽 레일옆에 뭔가 검은 물체가 보였다.

가방에 호루라기가 있었는데, 호루라기를 부니까 더 깊은 숲으로 멧돼지가 가고 있었다. 다행히 산행로로 나오진 않았다. 어리목 목교를 지나니 빙판은 없었다. 이제 아이젠을 벋어들고 걸어 어리목으로 나왔다. 엄홍길 대장님이 눈에 띄었다. 사실 만세동산에서 인터뷰녹화하고 계시던데, 일하고 계시니 인사도 못하고 내려와 어리목탐방안내소에서 또 뵈었는데, 급히 화장실 가시는중이라 또 인사를 못했네.....

영실에서 윗세오름을지나 남벽분기점까지 갔다가 윗세오름으로 돌아와 어리목으로 하산 13km를 걸었다. 4시간 57분, 혼자서 실컷 걸었다.

카카오택시로 택시를 호출해도 호출 택시가 없단다. 음 그럼 걸어서 버스정류장 가야지 뭐~

어리목 버스정류장까지 걸어간다. 거기거 공항방향 240번 버스 3시55분차를 탔다. 시간은 충분했다.

부산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는 7시거 였으니까, 혹시나 몰라서 최대한 뒤로 미룬시각의 비행기로 예약을 했었던건데, 시간이 넉넉하니 공항에서 와서 식사도 하고 여유로운 산행을 마칠 수 있었다. 용감하게 떠났던 한라산 나홀로 산행, 무사히 돌아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한라산 산행을 하고 내려 온 길, 잠깐 어느 오름이라도 가보고 싶다고 들른 곳이 물영아리 오름이었습니다. 정말 실컷 걸은 하루였는데 물영아리오름 습지만 알고 무작정 찾아 간 곳이었습니다. 정말, 일반적인 오름처럼 부드럽게 올라갈 수 있는 곳 인줄 알았거든요.
어느 블로거가 노소는 힘들다고  썼길래 대체 어떻게 생겼길래 노소가 힘들다고 하지? 하며 궁금해 했었지요. 막상 물영아리 오름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탐방 안내소 쪽으로 걸어들어갑니다. 평평한  길에 소를 키우는지 말을 키웠던 곳인지 낣다란 목초지가 있더라구요. 더없이 평화로웠습니다. 슬슬 동물 배설물 냄새가 퍼져왔지만요. 그렇게 걸어들어가 물영아리 오르는길, 하늘로 수직 승천하는 줄 알았습니다. 수백개의 계단으로 이루어진 오름길은 경사가 급한 간격으로 이루어진 계단길, 한라산 등반으로 피곤해진 다리에 과부하가 걸리도록 걸어 올라갔습니다. 어쨌든 애쓰며 올라가면 습지로 가는길과 능선길이 있길래 일단 일반오름처럼 한바퀴 돌 수 있는줄 알고 바로 습지로 안 내려가고 둘레길로 걷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남아 단풍을 반가워하며 또 계단들을 걸어갔어요. 한참을 걸어도 오름을 도는게  아니라 하산하는 느낌인거예요. 그렇습니다. 그길은 오름 전체를 동그랗게 도는길이 아니었던 겁니다. 세상에나!
걷던 길을 멈추고 다시 힘들게 계단을 걸어 올라갑니다. 남편은 그냥 내려 가자는데, 물영아리 오름을 왔으면 습지를 보고 가야지 어떻게 그냥 가냐며 습지를 향해 갔습니다.
습지 가는 길은 계단은 아닌데 계단보다 힘든 듯한 비탈 길. 습지에  다달으니 아무도 없고 해도 곧 질 것 같은 시간. 너무나 고요했습니다. 남편과 둘뿐인 시간이었습니다. 물영아리 습지에는 물이 거의 없었어요. 가운데 정말 새들이 한  모금 할 정도의 작은 물 웅덩이가 있었어요. 이곳은 비가 와야 채워 지는 곳이라 한달여간 비가 없던 제주라서 메마른 것 같았습니다. 계절상 곤충들이 살 시기도 아닌지라 무엇을 볼 것이란 생각은 없었지만 도대체 오름위 습지는 어떤가 궁금해서 가봤거든요. 200 여종이 넘는 동식물이  산다는데, 지금 눈앞에 펼쳐진건 누렇게 변한 풀뿐이었어요. 이제 가자는 남편의 재촉에 걸어나와 물영아리 오름을 걸어내려왔지요. 수백개의 계단! 끝이 안날 것 같은 계단을 오르고 다시 내려왔지요. 아무리 산행을 해도 끄덕없던 우리부부는 그  후유증으로 3일간 움질일 때마다 아이고! 다리야를 외쳤답니다. 노소만 힘든 게 아니고 다 힘듭니다. 물영아리오름, 두번은 못가겠다, 동식물 관련 연구자 아니면 여긴 다시 오긴 힘들겠구나 싶었습니다. 한라산 산행으로 무거운 다리좀 풀려고 오름하나 오르자 했다가 혼쭐 제대로 난 물영아리 오름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백록담, 그곳을 향하여 오르기 위해 부산에서 5월4일 저녁 7시 배를 타고 제주향했습니다.

한라산은 늘 올라도 오를 때마다 설렙니다.

배에서 잠을 못자고 아무리 힘들어도 말입니다. 그저 한라산을 간다는데 이유없이 끌립니다.

개인적으로 간다면 바로 비행기를 타고 날아가겠지만, 산악회 회원 30여명이 이동하는 단체여행이 되었습니다.

성판악에서 관음사로 내려오려는 산행 대장님, 그러나 산행이 여의치 않은 사람들도 있고, 만약 못오른다면 되돌아 내려올 수 있도록

원점회귀하는 산행로를 결정하고 올라봅니다.

한라산, 이번이 몇번째? 여섯번인가? 일곱번인가? 오를때마다 늘 설렘이 가득합니다.

 그중 두어번은 한라산 영실코스로 올랐고 성판악에서 관음사방향으로, 성판악에서 어리목코스로, 성판악에서 성판악으로 여러 방향으로 올랐지만 돈내코방향을 오르지 못해 아쉽습니다. 다음번엔 그곳으로 오르기로 하고 이번 5월 산행은 한라산 진달래를 향한 산행이 목표였습니다.

4월에도 눈이 내리더니 어렵사리 보러 올라간 진달래는 냉해를 입었는지 피지도 못했는데 시들시들 죽어가고 있네요.

아쉬움이 가득하지만 자연의 섭리를 어찌 거스를 수 있겠어요.

그래도 그 추위를 이기고 이렇게 피워 낸 게 대견하기까지 한 진달래입니다.

이제 슬슬 한라산 정상을 위해 걷습니다.

워낙 등정하는 사람이 많다보니 속도가 나진 않습니다.

천천히 앞사람을 따라 걷는 수 밖에요. 늘, 계단이 힘들다는 생각을 하지만 이렇게 정해진 코스가 아니었다면 여기저기 길을 내며

더 많이 훼손되겠다싶은 생각이 듭니다. 한라산에 나무들이 많이 죽어가고 있네요. 삭정이처럼 말라가고 있는 나무들이 많아서 안타까웠습니다. 열심히 올라 한라산 정상에 올랐습니다. 워낙에 많은 사람들이 오르다보니 백록담 정상석을 찍는데에 약 40분 가까이 줄을 서서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내려오는길 한라산 정상에서는 2시 30분에는 하산을 시작해야 합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빠르기도 하고 내려오며 컨디션이 괜찮아서 사라오름까지 올라 봅니다. 남편은 가지말자고 하는데, 여기까지 오기가 힘드니까 가보자며 설득을 했지요.

사실  전에도 사라오름을 한번 더 올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라오름 정상에는 물이 많이 고여 있었습니다. 제주에는 거의 곶자왈이라 물이 고인곳이 잘 없는데 사라오름은 커다란 저수지처럼 산정호수를 이루어서 신비함을 주더군요.

안올랐으면 후회할 뻔 했다는 말을 하면서 뿌듯하게 내려섭니다.

매번 오를때마다 한라산증정인증서를 발급받아야지 하고는 잊어버리곤 했답니다.

이렇게 정상에서 인증샷을 찍었다면 한라산탐방안내소로 향합니다. 한라산 인증 사진을 보여주고

인적사항을 적으면 수수료 천원을 냅니다.

그러면 한라산등정인증서를 발급해 줍니다. 이름과 날짜가 써 있는 한라산등정인증서, 발급받으면 보니,

외국인들도 많이 받으러 오는 것 같아요. 남편과 같이 오르고 인증서도 같이 발급 받으니 뿌듯합니다.

사람이 많이 밀려서 시간은 많이 걸렸지만 사라오름까지 오르고 와서 7시간 11분, 인증샷찍는다고 40분 대기했으니 6시간30분으로 성판악 원점회귀 산행을 마칩니다.

이제 맛있는 제주의 맛집~ 말고기집으로 가봅시다 고고고~ 다음번엔~

 

 

 

진달래 산장 바로 앞 헬기장

 

 

한라산 정상에서 오후 2시30분에는 하산을 시작해야 한다.

 

백록담이 보이는 한라산 정상

 

 

 

진달래 산장앞 한라산 진달래

 

 

진달래산장에 오후 1시도착해야 한라산 정상에 오를 수 있다.

 

 

 

한라산등정인증서

 

사라오름에서~

한라산 진달래

한라산 산행 트랭글 기록

한라산에서 내려다 본 오름들

한라산 정상 백록담 정상석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