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수여행1박2일 일정을 잡아두고 숙소때문에 많이 고민했습니다.

어디에서 묵어야 편안할까?

그러다 고른곳이 디오션 호텔, 리조트와 호텔이 함께 있어요.

호텔 로비에 크리스마스 트리도 예쁘게 장식되어 있습니다.

호텔에서 휴식과 조식도 해결이 되니까, 일찍 일어나지 않아도 될듯해서 바로 예약을 했습니다.

요즘은 호텔들도 예약사이트로 통하면 50% DC된 가격으로도 가능하니까, 여행을 계획중이시라면

이곳저곳 알아보시면 좋겠습니다.

여수관광 사이트에 가시면 연계되어 할인 쿠폰발행 되는 숙소들도 있더군요.

아는만큼 여행은 더 풍성하고 좋으니까요, 우리 인터넷 검색을 활용해 보아요.

어찌됐던 여수 여행은 계획대로 잘 되었는데, 첫째날은 진남관- 이순신광장-오동도-흥국사까지 들르고

돌풍으로 바람이 어찌나 매섭던지 부산촌놈들 여수와서 얼어 죽겠다며 엄살도 부렸습니다.

실제로 여수 해상케이블카를 탈려고 매표소에 가서 돈을 딱 내었는데

방송이 되는겁니다. " 돌풍으로 인하여 운행을 일시적으로 중단합니다. 고객님의 안전을 위하여....."

헉소리 났습니다. 행여라도 못탈까봐 조바심도 났구요.

첫째날은 조금 많은 여행지를 다니고, 둘쨋날은 느긋하게 일어나서 한두곳만 들르고

집에 가기로 느슨하게 여행계획을 세웠습니다.

발길을 돌려 흥국사까지 다녀와서는 호텔 체크인을 했습니다.

작은방인데 양쪽으로 창문이 트여 있으니까 환하고 좁다는 생각이 들지 않더라구요.

게다가 가구배치가 정말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으니까, 더 좋구요.

사진찍은 자료들도 노트북에 바로 바로 저장하고, 화장대가 침대옆에 바로 있어서 휴대폰 충전기, 노트북 안경 등등 옆에 놓고

필요할때마다 침대에서 바로 사용 할 수 있어서  정말 가구배치 딱 좋았습니다.

저녁 먹으러 나가느라고 차는 두고, 근처에 택시를 타고 이동해서 식사를 했어요.

외부음식 (배달음식)반입금지라고 했는데, 나가서 실컷 굴구이 먹고 너무 배부르다 하면서도

여수에 먹거리도 많고 가볼곳도 많은 여행지.

핏자집이 보이는걸 그냥 못지나 오고 한판 사들고 왔습니다.

호텔에서 먹는맛, 너무 좋거든요(살찌는 소리 들리시겠지만,,,,)

예약할때 조식까지 포함했기 때문에 넉넉한 기분입니다.

아침에 느긋하게 일어나서 아침 해결하러 내려 갔습니다.

1층에 레스토랑이 있어요. 뷔페식.

편안한 휴식,  편리함을 주는곳, 여수 여행의 숙소 디오션 호텔이었습니다.

메리크리스마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둘째아들이 훈련소에 입소한지 5주.

매일 편지를 보내면서 기다렸던 아들을 만나는날,

드디어 훈련소 수료식의 날이 왔습니다.

수료식행사를 마치고 영회 면회를 할 수 있기에

예약해둔 호텔로 향했습니다.

대부분의 펜션은 훈련소 인근에 있는데, 제가 예약한곳은 좀 떨어져 있다고

남편에게 시간에 쫓기면 어떻할거냐고 예약 했을때는 불만의 목소리를 들었었지요.

제가 논산을 가본게 아니라서 사실 위치를 잘 모르고 일단 검색으로 하다가 다음사이트에서  주소로 길찾기까지 해본다음

시간을 체크하고 예약한것인데, 어쩌겠어요. 예약한곳이니 찾아가야지요.

가면서 체크하니까, 훈련소에서 이십분정도 걸리던걸요.

조용하니,,,살짝 비까지 내리는 날씨였어요.

4인가족 \60,000으로 예약했네요.

훈련병가족은 \20,000원할인이 있어서 저렴하게 예약했어요


일단 배도 고프고 레스토랑으로 고고.

남자들은 스테이크, 저는 스파게티로 점심을 먹습니다.

스테이크는 담백했어요.

스파게티는 해물스파게티를 시켰는데, 특이하게 홍합말고 다른 조개들이 있었어요.

오랫만에 아들을 보면서 즐거운 이야기로 화기애애한 행복한 시간을 보냈지요.

마치 휴가를 온것 같은 기분이었어요.

창밖으로 보이는 탑정 호수를 바라보면서 커피도 한잔하고요.

자, 이제 방으로 올라가야지요.

네식구가 뒹글뒹글 할려고 한식 특실로 예약했습니다.

319호

음식을 해가지고 가서 드셔도 되는데 그럴경우 몽골텐트를 따로 대여 하실 수 있습니다.

가격은 \20,000원이라고 해요.

아들이 제일 먹고 싶다는 음식이 치킨이었는데, 사실은 룸서비스 예약을 해 뒀어요.

호텔 예약을 해뒀을때, 면회날짜 일주일전 문자가 왔더라고요.

치킨이랑, 핏자가 룸서비스가 된대요.

그래서 시켜뒀었지요.

방으로 올라가자 아들은 "치킨은?" 합니다.

잠시 기다리니까, 치킨과 핏자가 왔어요.

뒹글 거리면서 이야기도 하고, 방에서도 훤히 내려다 보이는 탑정호수도 감상하면서

식구대로 먹방을 했습니다.

아이스박스에 챙겨간 과일과 시원한 음료로 냠냠,,,

가족이 모두 이렇게 함께 있는 행복이 참 크네요.

시간이 너무 금방 흘러 버렸네요.

작은아이 귀대시간까지 마냥 좋았는데요, 아쉬운 작별시간이 왔어요.

걱정했었는데, 씩씩하게 잘 적응하고 훈련기간을 마친 아들, 너무 자랑스럽네요.

사랑한다, 아들. 이제 시작이야, 남은 군생활도 건강하게 마치고 엄마에게 돌아와줘, 사랑한다,,,,,대한민국 육군아들.








레스토랑이 편안하고 좋아요.






















www.ns-lakehills.com-레이크힐 호텔 홈페이지

논산시 가야곡면 종연리 148-9  :주소

도로명 주소 :충남 논산시 가야곡면 탑정로 872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