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23. 05:30 풍경 기행

 

 

 

 

 

 

수영 삼매경에 빠지다 보니

새벽에 수영장 가는 고달픔쯤은 간단히 무시 할 수 있습니다.

 발차기 부터 시작한 수영.

이제 자유형,배영, 평영을 넘어 접영을 하고 있으니까요.

접영은 처음 물타기라고 해서 물에서 웨이브 타듯이 몸을 미끄러지듯 나가는 것 부터 시작 합니다.

그담은 한 팔 접영이라고 해서 자유형 하듯이 한팔은 물 밖으로 뻗었다가 물에 넣으면서

왼팔은 오른팔 돌아 오면서  밑으로 물을 누르듯이 넣어줘야 양팔이 같이 물타기 하듯 웨이브가 되면서 숨쉬기를 할 수 있습니다.

그다름엔 양팔을 교차로 한팔씩 배워 나갑니다.

연습을 하다보면 양쪽 팔을 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지 않겠어요?

그러다 보면 접영이라는 수영 영법이 이루어 집니다.

접영이 쉬운게 아니더라구요. 허리를 꺽으며 웨이브를 줄때 가슴이 가장 아래 있으면, 엉덩이는 가장 위에 있어야 하거든요.

자 이것을 좀더 여유롭게 할 수 있는 도우미가 있지요?

바로 오리발 인데요, 발에 신으니까, 마치 제가 백조,,,,아니 아니 오리가 된것 같아요.

두둥실 엄마 오리처럼 물위에 떠서 슈우우욱~~ 나가니까 말입니다.

쉽고 재밌는 오리발. 요걸 하니까 수영이 너무 쉬워 집니다.

근데, 오리발 신고 하다가 벗으면요~ 마치 맨땅에 헤딩 하는것 같다는.ㅎㅎㅎ 앞으로 전진이 잘 안되는 느낌이 듭니다.

오리발, 요거 아주 재밌는 물건 이더만요.

풍경이 예쁜 오리발 장만 했으니 앞으로 수영 좀더 신나고 재밌게 할 수 있겠죠?

기장 생활 체육 센터에 많이 많이 등록 하러 오세효~~~~~~~@@@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5. 05:30 풍경 기행

민주화 민주화, 풀뿌리 민주화.

많은 이야기가 있지만뭐니 뭐니 해도 기장 생활 체육센터 처럼

의견 수렴을 빠르게 하는 곳도 드물지 싶습니다.

언제나 주민들의 말에 귀기울여 주며, 건의 사항은 필요할 경우 바로 바로 수정 시행 하는 발빠른 행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제 센터 다닌지 두달이 지나고, 세달째 접어 들면서 접영을 배우는 중급반으로 갔습니다.

자유형, 배영, 평영을 배우고 이제 급하지 않게 천천히 호흡을 익히고 수영 강사님 말씀 잘들으며 따라하다보니

그렇게 안 되서 고생 하던 평영이 되니 아주 신기하고 쑥쑥 나가는 제몸이 신납니다.

이제 다시 완전 초보의 길로 들어선 접영.

선생님만 잘 따라하면 문제 없겠지?

하면서도 수업하자마자 자유형 발차기 100미터, 자유형 100미터, 평형 100미터 숨차게 따라 갔답니다.

인원이 많다보면 중간에 서기도 하고 그러니까, 자동으로 숨을 고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지게 마련입니다.

마음은 급하고 몸은 안따라줘서 혹시 힘든가요?

여유를 가지니 됩디더~ㅎㅎ

잘 하는 사람을 찍고, 그사람이 수영 할때 잠수해서 지켜보고 따라해 보고, 연습하고,

수업시간엔 선생님 말씀 귀기울여 자세를 고치려고 애쓰고, 그러다 보니 안되던 영법이 싹~ 될때 정말 통쾌함을 느낍니다.

안된다고 생각하지 말고 된다. 할 수 있다! 는 자신감으로 오늘도 열심히 헤엄칩시다.ㅎㅎ

수영 할줄 모르던 풍경이 이렇게 가면 부산 물개 되는 걸까요?ㅎㅎ.

새벽 다섯시 반이면 센터에 도착해서 삼십분 먼저 연습하고, 여섯시 부터 수업이거든요.

그럼 수업 50분 따라 열심히 하고, 십여분 연습하고 얼른 나와야 합니다.

출근 하려면 바쁜 아침 시간이니까요~ ㅋㅋ

오늘 새벽도 완전 신나는 풍경이의 수영 수업이었습니다.

얼마전 설문 조사한 일요일 휴관, 월요일 휴관 투표, 나중에 일일 회원들이 월요일 휴관에 많이 동참 하게 되서 원래 대로 월요일 휴관이 결정지어졌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