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0. 7. 14. 19:16 산 그리고 사람

혼자하는 산행을 너무나 즐기다 보니 이번엔 공룡능선을 도전해 봅니다.

울주군의 복합웰컴센터로 가서 산행을 시작합니다.

산행일 2020. 06. 23

산행인원 : 나홀로

기차로 울산 태화강역으로 이동해서 태화강역에서 1713번 버스를 타고 구언양으로 이동 후 복합웰컴센터에 가는 버스 323번으로 환승했습니다.

웰컴센터에 0919분에 하차후 산행 준비를 하고 바로 산행을 시작합니다. 0922

홍류폭포에 0943 도착했습니다.

홍류폭포를 지나면서도 무더워서 물을 굉장히 많이 먹게 되네요.

신불산 공룡능선 칼바위에 올라서니 11시 10분이었습니다.

바위능선을 따라 신불산을 올랐습니다.

전에는 공룡능선을 타다가 살짝 우회해서 올라가거나 내려왔는데

이번엔 공룡능선 전체를 타고 신불산에 오르니 뿌듯합니다. 1205

신불산에서 잠깐 휴식하고 간월재를 향해 갑니다.

능선쪽으로는 좀 시원하더니 내려서는쪽으로는 또 무덥습니다. 땀을 한바가지는 흘리는 듯 합니다.

간월재에 1255분 도착했어요. 간월재에 평일이라 드물게 산객이 있고 간월산으로 혼자 오릅니다.

산행로는 한산합니다.

털중나리가 곱게 피어서 맞이합니다.

이왕 여기까지 온 김에 간월산까지 올랐다가 다시 돌아와 간월공룡으로 내려가려고 마음 먹었습니다.

간월산은 금방입니다. 1332분에 도착했습니다.간월재 방향으로 백해서 간월공룡으로 내려서기 시작합니다. 1353

로프가 잘 설치되어 있어서 내려서는데 괜찮아요. 참 많이 컸다~풍경이 하는 생각을 하며 피식 웃음이 나네요.

10년전에 이곳을 오를때 바들 바들 떨면서 발걸음이 안떨어져서 얼마나 무서워 했던지 모릅니다.

그런데 이제 익숙해져서 이런곳을 혼자서  산행하니 말입니다.

망설임없이 로프를 타고 내러서며 하산길을 재촉합니다.

바위구간 로프타는것은 재미라도 있는데 점점 하산할수록 지루한 생각이 드네요.

홍류폭포 방향으로 돌아와 홍류폭포 살짝 아래부분에서 계곡을 건너서 복합웰컴 센터로 원점 회귀합니다.1514

버스 정류장으로 돌아와 버스를 기다립니다. 323번 버스가 굉장히 배차간격이 길어서

304번 버스로 복합웰컴센터를 출발해서 구언양으로 돌아왔습니다.

역순으로 환승 1713번 버스를 타고 태화강역으로 돌아와 기차를 타고 귀가, 뿌듯하게 산행을 마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황석산 산행을 위해 남편과 스케줄 조절을 했습니다. 지난주 계룡산과 칠갑산 산행을 하고 나서 더위 때문에 엄청 고생을 하고  자꾸 쉬려는 남편, 가려는 풍경이! 결국 풍경이 승. 함양 황석산을 가려했지만 집을 나선때는 하도 가까운 곳으로 가자길래 밀양 재약산으로 정했네요. 더운데 재약산쪽으로 가믄 그늘없다고 투덜되었더니, 남편은 그냥 함양 황석산으로 가준다고 합니다. 정말 고마운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의 블로그를 읽고 가장 짧은 코스로 가려고 찾아봅니다. 우전마을에서 산행 들머리를 잡는것으로 하고 함양으로 달려갑니다. 거연정 휴게소라는 간판 있는곳에 우전마을 화살표 이정표가 있습니다. 계속 올라갑니다. 보통 산악회  버스로 오면 거연정휴게소 여기에 버스를 대고 걸어갑니다만 우리둘이 왔으니 승용차로 계속 올라갑니다. 우전마을로 가면서 황석산 정상 안내하는 이정표들이 잘 보입니다. 사방댐 있는곳까지 올라가서 주차를 하고 산행준비를 합니다. 같은시간 도착한 25인승 미니버스 팀도 산행 준비를 하더니 앞서갑니다.채비를 하고 산행 시작을 했는데 그 팀이 안보이네요. 이렇게 걸음이 빠른가 하며 산행을 이어갑니다. 산으로 들어서니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네요. 일주일 사이에 훨씬 시원해진 기온입니다. 피바위를 지나면서 정말 긴 절벽이 보입니다. 계단을 살짝 올라서면 잠깐 줄도 타고 암릉구간도 잠시 걷지만  걷기 편한 육산도 있으니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남편  때문에 아주 천천히 걷습니다. 황석산성이 나타닙니다. 오늘 구름이 열일하는 날입니다. 파란 하늘과 시원한 조망이 끝내줍니다. 산성길로 올라가도 되지만, 우리는 왼쪽 산행로로 들어섭니다. 돌길의 오르막은 조금 귀찮은 면도 있답니다. 돌이 움직이면 놀라니까요. 발밑에 집중하며 걷습니다. 다시 산성문이 보입니다. 직진은 유동 마을, 왼쪽은 황석산정상 방향 입니다. 황석산 정상은 비스듬한돌이 정상석이라  좀 위험해 보이지만, 그곳의 조망은 정말 딴세상이 펼쳐져 있더군요.
정상의 이런 시원한 조망 오랫만에 맛보네요. 산행의 맛이죠.산행하는 즐거움이죠. 산행 시간이 짧아서 점심 준비는 안했고 자두와 양갱, 단백질바,쵸코바등 준비해서 하산길  휴식 시간에  섭취합니다. 남편이 억지로 걷는 모습이네요. 휴식하게 둘걸 괜히 끌고 나왔나 미안해지는데, 오늘 황석산 산행은 시야가 확 트여서 좋았다고합니다. 같이 산행할 수 있어서 행복한 하루입니다.

정상의 시원한 조망은 산행의 맛을 올려주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트랭글 기록

이곳이 사방댐 근처 주차장

주차한곳의 안내표지

우전마을 식수시설.

황석산 오르는 길에 작은 계곡이 이어지는데  우전마을의 식수 취수원이  들어가지 않는게 좋겠습니다.

피바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여름산행은 늘 힘겹습니다. 몹시 덥고, 계곡이 없는곳은 더구나 심적으로 더 덥게 느껴집니다.
전날, 계룡산 산행으로 몹시 지쳤지만 새벽에 문 여는 식당을 찾아  야무지게 해장을 하고 숙소로 돌아가 산행준비를 합니다. 편의점에서 얼음을 사다가 보온병에 담고 생수물을 부어 보냉백에 넣었지요. 천장호 출렁다리 주차장에서 산행을 시작합니다. 우리가 도착했을 땐 아무도 없고 출렁다리 건너편에 공사하시는 분들, 그리고 산행을 시작하자마자 계단들, 전망대 보수공사 하는 분들만 보이더군요. 산행을 시작하자마자 펼쳐진  계단에 남편이 힘들다고 하네요. 2016년 여름엔가? 친구와  걸었던 길이라 이 계단만 오르면 부드러운길 이라고 살살 달래며 걷습니다. 어제 혹독한 더위와 습도때문에 고생을 했는데 청양 칠갑산은 습도는 없고 온도는 높지만 쾌적했어요. 훨씬 걷기 편합니다. 걷다보니 바람도 간혹 불고, 더위를 조금은 덜어주더라구요. 가끔 쉴수 있는 의자도 있고 정상부로 갈수록 평상도 그늘에 자리해 있어서 휴식하기 편안했어요. 더우니까 쉴 땐 배낭도 내려 놓고 벌렁 누워서 하늘을 보곤 했네요. 푸르고 깨끗한 하늘.그리고 큰 나무들의 나뭇잎, 모든 게 평화롭고 예뻤습니다. 아직 이렇게 예쁨을 간직한  자연을 못보고 있었군요. 칠갑산은 계속 오르막막 있는게 아니라 올라가고나면 평평하게 휴식할 길이 나오고 내려갔다 다시 오르면 평평한 길이 나오면서 당근과 채찍을 적당히 주는 산행길이더군요. 철저하게 육산인 칠갑산 산행은 편안한 길이었어요. 천장호부터 산행해서 장곡사로 하산을 할 수 있지만 우리는 차가 있는 천장호 출렁다리 주차장으로 원점회귀 합니다. 하산 길은 
거침없이 내려서니 빠르게 산행을 마칠수 있었어요. 산행시간 총 3시간 15분쯤 걸렸는데 내려와서 식당에서 점심식사 할 때까지  트랭글을 잊어버리고 안 꺼서 시간이 더 걸린  것으로 기록되었네요. 명산100  1좌 추가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계룡산 산행을 남편과 둘이서 나섰습니다. 동학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행을 시작합니다. 조금 걷다보니 우측으로 남매탑 방향이라는  이정표가 보여요. 우측으로 들머리를 잡습니다.숙박업소들이 주르르 있어서 여기가 진짜 탕방로가 맞나싶은 생각이 들때쯤 천정탕방센터가 나타납니다.
작은 계곡을 옆에 두고 부드러운 산길을 걸어 올라갑니다. 바람 한점  없이 무더운 여름날이었습니다.  차량으로 달려올때 온도 36 도였으니, 오늘 아주 느리게 산행을 하자싶었지요.
남매탑까지 겨우겨우 걸어갔는데 이미 땀으로 위아래 온 몸이 젖은상태였습니다. 상원암을 지나 삼불봉으로 오르는길, 재에서 우측으로 데크로 된 휴식처가 있었습니다.간단히 점심을 먹는데, 계속 물만 먹히네요.윗옷을잡고 짜니 땀이 주르르륵 흐릅니다.밥은 배고픈데 먹고싶지 않더라구요. 지쳐서 말입니다. 앉았던 자리 정리를 하고 삼불봉으로 오릅니다. 계단으로 된 탐방로는 한발 오르기 힘들게 지치네요. 햇볕에 달아오른 난간은 잡기에 뜨겁더라구요. 삼불봉에 오르니 시원한 조망이 힘을 내게 해 줍니다. 계룡산의 제일 높은 정상도 군사지역이라 통제되고 그래서 관음봉이 정상으로 인증되고 있습니다.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은 암릉구간이 조망을 하며 갈 수 있는 곳이라 산행의 묘미를 즐기는 구간입니다. 관음봉아래 다달으면, 그저 한숨이 나와요. 봉우리 하나를 순 계단으로만 올라야하니까요. 그늘도 없는 여름 땡볕을 그대로 쐬며 오릅니다. 땀은 어찌 그리 날까요? 온몸의 물을 다 쥐어짜는 느낌입니다. 관음봉에 겨우 올라서니 정상은 파란 덥개로 덮여있고  공사중이었습니다. 정상의 정자는 공사자재와 공사하는 사람들 차지였어요.야자매트로 깔고 데크도 만드나 봅니다. 어쨌든 명산100  계룡산 관음봉 인증을 마치고 동학사 방향으로 하산합니다. 와~~~하산길은 또 어찌 그리 계단이 많은지, 돌로된 계단의 연속이었습니다. 내려가니 망정이지 이쪽으로 올라오면 죽음이겠다 싶었습니다. 하산길의 은선폭포는 바짝 말라 폭포라고도 할 수 없을지경이었습니다. 쌀개봉 표지석운 보니, 약간 디딜방아같은  모습이네요. 동학사로 내려가는 계곡은 모두 출입통제여서 발도 못 담그고 하산했습니다. 동학사 아래쪽 계곡은 피서객이 들어가 있었습니다.동학사부터 주차장까지 1.6km걸어와 산행을 마칩니다. 조금 오랜시간이 걸렸네요. 여름 뜨거운 폭염속 산행이었습니다. 물도 많이 마시고 안전산행 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북한산 산행은 이삼년전에 갔었는데, 그때는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더 가파르고 힘들게 느꼈던 산행이었습니다.
7월14일 산행이었는데 어느새 거의 한달의 흘러가네요. 숨은벽쪽으로 올라 백운대 가는길, 풍경이 멋진만큼 암벽 암릉구간을 많이 걸어야 한다는걸 각오해야 합니다. 여름산행으로 암릉구간의 산행을 하려면 무더위도 즐겨야합니다. 이날 폭염주의보의 날이었습니다.
엄청 무덥지만 또 그 무더위와 함께 정상에 올랐다는 뿌듯함이 더해지는 산행이었습니다. 걷다보면 숨막히게 암벽에 가로막혀 공포스러운 산행로도 있고 멋지게 펼쳐진 북한산 산세에 감탄을 할때도 있었지요. 해골바위쪽에는 정말 시원한 바람으로 산행의 시름을 덜어내기도 했지요. 산행로는 잘 몰라도 트랭글 앱을 켜고 걷는 길, 이정표를 보며 가면 되니 걱정할것도 없었습니다. 이삼년전에는 북한산성길을 많이 걸었는데 이번에는 조금 다른 코스로 암릉 구간의 멋진 북한산 맛을 즐겼습니다.
산행 떠나고 나면 뿌듯하고 활력이 생기는 취미생활, 또 어디로 떠나볼까?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