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6. 18. 15:17 풍경 기행

 

어느휴일 남편과 같이 있다가 산행갑시다. 하면서 일광산으로 갑니다.

일광산은 얼마 안되는 높이지만 둘레가 꽤 크고 접근 하는 코스가 많아서 편안히 걸을수도, 험하게 걸을 수도 있어요.

이번엔 갔던 코스는 부울 고속도로를 지나는 코스라 지하도를 통과 하는곳이 있습니다.

남편과 가볍게 산행 가다가 지난번 양산 천마산~능걸산 갔을때 인증샷 놀이 저혼자 하던 생각이 나서

남편을 살살 꼬셨어요.

" 자기야~~~~~~인증샷 놀이 할래요?"

" 그게 뭔대?"

"점프해 봐요. 공중 부양 사진 찍어 줄게요"

ㅋㅋㅋ 순진한 남편님 또 따라 하십니다.

" 아이~~ 발이 안 떳어요~"

"에궁~ 못찍었어요~"

몇번이나 남편님을 골려 주고 나서야 " 찍었어요~~~~~~~~~!! 굿~"

ㅋㅋ 이만하면 남편 골려주기 제대로죠?

무료 할 수도 있는 부부 사이에 가벼운 산책 나가서 이런장난 어떤가요?

젊은이들처럼 한바탕 웃으며 돌아 올 수 있어서 좋았는데, 여러분은 어떠실까요?

 

 

 

 

 

 

천마산에서 했던 자동 카메라 타이머 맞추어 두고 했던 인증샷 놀이

 

 사진 찍어 준다니까 개구장이처럼 장난 치ㅡ는 남편님ㅡㅡ;;

 너무 빨라서 못찍었어요....

 그게 모예요. 다시~ 영화를 찍는 감독마냥, 자꾸만 남편에게 다시 점프~하면서 놀려요.ㅋㅋ

 분명 찍었는데, 공중 부양....그러나 눈 살짝 감고, 에궁 못찍었네...능청을 떨구 다시~!

 어어어어~~ 어떻하지 여보? 못찍었어요.ㅋㅋㅋ

드디어 날았습니다.ㅋㅋ 남편의 비행

혹시 우리 동네에서 지나가다가 이런 장난 하고 있어도 그냥 지나가 주세요.

 부부는 이렇게 나름 재미를 더해 가며 삽니다. 같이 휴일을 보내는 재미입니다.

경기도 여자와 경상도 남자가 만나 결혼을 해서 이렇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40대 아내와 50대 남편, 자칫 무료하게 지낼 수 있는 나이지만, 우린 이렇게 장난치며 살아갑니다.

살다 보니 경상도 남자가 다 무뚝뚝한건 아니란생각~~ㅎㅎㅎ오늘 남편님이 너무 이쁩니ㄷㅏ.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30. 05:55 풍경 기행

4월29일기장군 생활체육 협의회에서는 종목별 체육대회를 개최 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 해서 혼잡 한데, 집합 장소인 기장중학교 교문 앞에서는 오규석 군수님과 19대 국회의원 당선자 하태경 국회의원이

일일이 악수를 하시며 반갑게 주민을 맞이 하고 계셨다.

태권도 시범단의 멋진 격파 시범을 필두로, 축하 비행을 해주는 행글라이더도 있었다.

9시를 넘은 시각 종목별 경기를 치를 장소로 이동을 하고, 걷기 대회에 참석한 풍경이도 출발을 했는데

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주민의 참석률은 높았다.

그러나 숲길 걷기라는 제목과는 다른 포장된 좁은 도로를 지나 숲길은 10여분이나 걸었을까?

숲을 벗어나 또 포장도를 따라 걸어 내려왔다. 

공사구간이라 먼지도 날리고, 커다란 트럭이 움직이는 장소를 통과해야 하니 불편했다.

생각보다 코스가 짧아 사람들이 밀려서 그렇지, 실제로는 30분도 안걸리는 코스를 숲길 코스라고 개최를 했다.

좀 실망 스런 코스였다.  전에도 한번 참석해 본적이 있었는데, 그땐 좀 걸었던 것과는 비교되게 짧았다.

오전시간을 걷기에 보내리라던 풍경의 생각은 코스만큼이나 짧았나보다.

다양한 아이부터 노인까지 참석하는 의의는 좋았지만 건강증진을 위한 걷기라는 제목을 무색하게 하는 짧은 코스

다음에는 보완이 되길 바란다.

결국은 오후 산으로 달릴 수 밖에~ 그다음 이야기는 다음에 올려야겠네요.

활기찬 월요일 맞이 하셨길 바랍니다.

 

 

축하 비행

주민을 맞고 있는 19대 하태경 국회의원당선자 와 오규석 기장 군수

 

 

태권도 시범단의 격파

 

 

대회 개최 시작을 알리는 생활체육 협의회장

걷기를 마치고 경품추첨

경품 추첨된 자전거를 타고가는 학생

하천 재정비로 깔끔하게 변한 하천 주변-지난해 큰 비로 유실 되었던 구간도 복원되었다.

 

 

 

 

 

 

 

 

 

걷기 반환점에서 멋진 연주를 들려주고 있는 색소폰 회원님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6. 06:00 산 그리고 사람

이주전 여수 영취산을 찾았을땐, 임도 아래쪽으로만 진달래가 피었고,정상쪽으로는 거의 봉오리도 피어오르지 않은 정도를 보고 왔었다.

오늘은 원래 호랑산-영취산-진례산-gs칼텍스 코스로 타려고 갔는데, 버스기사님이 길을 잘못들어, 역방향으로 타게 되었다.

원래 계획에서는 역방향이지만 대게는 이런 방향으로 많이들 산에 오른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주차장의 버스에 놀라고 사람에 놀라고 정상쪽 전망대 바글대는 사람에 또한번 놀란다.

저기까지 갈 수는 있을가? 싶은 생각마저 든다.

길을 헤메느라 늦게도 주차장에 도착을 했지만 사람들에 밀려 도저히 오를수가 없을정도다.

원래의 등산로를 포기하고 변칙적으로 gs칼텍스쪽 주차장에서 왼쪽 능선을 타고 오르다 보니 골명치에서 올라오는길과 만나게 된다.

붉게 핀 진달래 군락이 2주 전과는 확연히 차이가 난다.

외길인데다 많은 인파가 밀리다 보니 진다래꽃도 피고 사람꽃도 피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례를 지키려고 노력하는 아름다운 모습이다.

자칫 사람들이 밀리다보면 짜증나기 쉽상인데말이다.  우리팀이라고 별반 다르지 않다.

밀리는대로 서서히 올라가는수 밖에.

진례산 안테나가 있는 정상에 오르니 도저히 사람에 둘러쌓여 정상석조차 찍을수 없어 포기하고 도솔암쪽으로 향했다.

여전히 인파가 많긴 하지만 방금전 올라오던 곳보다는 그래도 조금 여유가 있다.

봉우재에선 카메라 헬기를 띄우는 모습이 인상적이긴 하다

바로 통과해서 영취산 시루봉으로 향한다.

사람에 치대지 않으니 더 시원한 바람을 느낄 수 있다.  영취산 시루봉을 지나 돌무더기 탑을 쌓아 놓은 영취산 정상에 도착했다.

원래 일정대로라면 여기서 왼쪽으로 호랑산을 향해야 하는데, 우리팀 일행들이 바로 흥국사로 내려간단다.

여기서  정상적이라면 흥국사까지 35-40분정도 걸린다고 볼텐데, 오늘은 그렇지 못할것 같다. 많은 인파가 한꺼번에 내려가야 하는탓에 시간도 지체 될것이고, 틈틈히

돌부리들이 걸릴테니 말이다. 경험상.

영취산 몇번을 와도 호랑산을 안갔기 때문에, 오늘 필히 호랑산을 타리라 왔는데, 이주전 왔다간곳을 다시온 목적은 그것인데, 바로 하산을 하다니....

동행한 우리팀 산대장은 자신있으면 호랑산을 다녀오란다. 버스를 그쪽에 보내준다고, 영취산에서 보면 호랑산까지 4.4키로 라고 적혀 있으니 시간이 많이 걸릴거라고 생각했나보다.  난 능선이 훤히 보이는 호랑산이 사람도 지체되지 않고 빠르게 갈 수 있다고 판단해, 지원간 5명만 호랑산을 타기로 했다.

영취산 정상석에서 자내리 고개까지 20분 자내리 고개에서 호랑산까지약 40분, 1시간 내로 간것이다.

우리가 빠른건지, 영취산위에 있던 표지판이 잘못 붙은건지 알수가 없는 노릇이다.

자신있으면 다녀오라는 산대장말은 시간이 많이 걸릴테니 포기하라는 말이었을게다.

4시간이상 걸릴테니 가지말라던 그 산악회 산대장 말대로 그냥 흥국사로 하산했다면 더 아름답던 영취산-호랑산 구간을 놓칠뻔했다.

시간이 지체되어 팀에 민폐를 끼칠까봐 날래게 여도중학교까지 하산을 했는데,1시간 20분만에 도착을 했는데, 아침에 길 헤메며 우리팀 들머리 아닌 날머리쪽에서 오르게 한 기사님, 또 길을 헤메시느라 우릴 태우지 못한다. 차라리 택시타고 흥국사로 갈걸....

30여분 더 기사님 때문에 못만난 일행들찾아 흥국사로 합류 부산으로 돌아왔다.

이제부터 여수 영취산-호랑산 진달래꽃, 사람꽃 구경 마음껏 하세요. ^^ 산행시간은 사람들이 밀려서 지체되어 5시간 조금 넘었습니다. ^^

 

 

 

 

 

 

 

 

 

 

 

 

 

 

진달래도 피고 사람꽃도 피고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 29. 06:43 산 그리고 사람
명절 뒷날 많이 먹었다는 자책과 운동을 해서 조금은 칼로리를 덜어 내야겠다는 생각에 산으로 달렸다. 남편과 지인 나까지 3명. 장산은 대천공원이나 해운대관광고 근처 아파트옆으로 올라갔었는데 전에 야간산행 하고 올림픽교차로[수비삼거리 ] 로 내려온적이 있어서 그리 올라가보고 싶었다. 소원들어주듯 들머리를 향해 갔다. 장산에 이런 선돌이 있는줄 몰랐다. 이쪽코스는 처음 올라 가는 거라 신나게 올라간다. 기우제를 지내기도했다는 장군바위 를 지나면서는 거의 서있는 바위들이 신기하다. 장산 정상에서 광안대교전망을 시원스레 조망한다. 장산마을쪽으로 하산을 하던지 더 걸어보자했다. 넓은 억새밭을지나면서 간단히 요기를 했다. 이제 산행한지 두시간30분. 쓰레기 싹 모아담고 출발했다. 억새밭 끝에서 기장쪽, 반송쪽으로 가는길. 장산마을지나 폭포사쪽으로 하산길이 있다. 앞의 전망을 보다 철 탑길을 따라 기장방향쪽 산길은 가봤으니 안가본 코스를 또 가보자며 의기투합. 헬기장우측방향으로 가다 능선을 가면 구곡산인데 바로가면 코스가 짧다고 시간을 늘인다. 구곡산가기전에 내려섰더니 길이없다. 조금 치고 내리서니 산책길처럼 좋은 산길이다. 지그재그로 이어지는 장산뒷길 너무좋다. 감탄에 마지않았다. 이러다가 우리가 가려했던 산길은 못가는게 아닌가 했는데...다시 구곡산방향 으로 돌아와 장산마을로 하산하려다 “그래도 생각했던길은 가보자 ” 며 구곡산에서 감딘산 쪽 방향을 향해 걷는다. 좀 지났지만 예전에 국제신문근교산 코스중에 구곡산 지나 감딘산 코스 생각이 나기도 했다. 걷고 걸어서 군부대 철책이 쳐진 감딘산쪽 정상까진 가지않고 능선에서 안적사 내리마을 방향쪽으로 하산하기 시작했다. 다음에 이곳으로 더 산행을 해보자는 약속을 하며 짧은코스 길게 늘여걷기 한 날. 재밌는 산행이었다. 걷는게 즐겁고 마음맞는 사람끼리 오붓한 산행도 즐거움을 더한다.

산행 들머리 올라가면 만난 재미난 벽화들


액자처럼 붙은 벽화들이 귀엽다.


시시한 거리, 여러편의 시가 있었다.

볼록 거울에 투영된 석탑을






*장산 - 구곡산 감딘산 코스 산행도를 못찾겠다 꾀꼬리~ (죄송)
이번 산행코스와는 조금 다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17. 09:00 산 그리고 사람

원래의 코스대로라면 황정산을 지나갔겠지만
뜻하지 않은 우천으로 윗점에서 수리봉 신선봉을 거쳐 방곡리로 내려왔다.
산행 시간은 짧지만 강하게
암봉의 묘미를 맛보며
짙어진 가을단풍의 아름다움에 빠져 보았다.
산으로 가는 마음은 기도하는 마음.
나를 산으로 이끌어준 친구의 영면을 기도하며
산에서 잠든 친구를 보내며 걷는 걸음 내내 무거움이었지만
앞으로의 나를 다잡으며 산행해야겠다는 다짐, 결심을 하는 하루였다.
다음에 다시 가보야할 산 목록에 끼워둬야할것 같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