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0. 05:22 풍경 기행




요즘 여름철이 되니, 냉동실에 무얼 넣으려 해도

잔뜩 들어 있는 음식물 때문에 얼음조차 얼릴수가 없었어요.

좀 비워야 되겠다 싶은 생각이 절로 들지 뭐예요.

특히 휴가온 아들 무얼로 별미를 만들어줄까? 하는 생각도 컸지만요.

냉동실 문짝에 놓여 있던, 대추와 밤이 젤 먼저 눈에 띄는 거예요.

이참에 저걸로???

그렇죠, 요즘 떠먹는 피자 많이 만드시잖아요?

저도 도전해 본것이지요.

식빵을 양면을 굽고 한입 크기로 썰었어요.

밤은 갈아서 준비하고요, 대추는 돌려깎기 해서 동글 동글 썰었어요.

먹다 남은 옥수수 냉장고에 들어 있던 아이도 재활용 해야지요.

바나나도 동글동글 썰어 주었어요.

양파는 얇게 썰었습니다.

그냥 빵위에 재료를 골고루 놓고, 케찹을 뿌린후 피자 치즈를 얹어서 구워 주는 것이지요.

뚜껑있는 팬에 했더니, 팬이 얇아 그런가 밑에는 타는것 같은데, 위엔 치즈가 안녹았지 뭐예요.

급 작전 변경.

접시에 담아 렌지에 돌렸지요.ㅋㅋㅋ

급 완성된 핏자, 새로운 맛의 세계입니다.ㅋㅋ

냉동실 뒤져 보셔요~ 재료 많지요?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꼭이요. 


제사 지내고 냉동 보관하던 밤, 갈았습니다.

대추, 옥수수, 양파, 밤 갈은것, 준비했어요~

냉동 보관하던 대추입니다

냉동 보관하던 밤입니다.

먹다 남은 옥수수입니다.

바나나는 동글 동글 썰어 주었어요.

식빵 양면을 팬에 굽어 줍니다.

먹기 좋게 하기 위해 구운 식빵 잘라줬어요.

재료를 모두 식빵위에 뿌려 주었습니다.ㅋ

치즈 덥고~

피자 완성~ 젓가락으로 먹기 좋았습니다.ㅋㅋ

어떠셔요? 냉동실에 보시면 이보다 더 많은 재료가 있으실걸요~~ 바로 도전?ㅎㅎㅎ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7. 05:30 맛있는 레시피/튀김

큰아이가 휴가 나왔을때는 이것 저것 음식에 신경써야 합니다.

뭐가 먹고 싶었을까? 생각 하며 요리할것을 생각하지요.

이번에는 삼계탕과 탕수육으로 특별 요리를 했습니다.

삼계탕은 앞번에 포스팅을 했고요, 이제 남은 탕수육을 공개합니다.

일단 돼지고기 안심1개 4000원에 사왔습니다

재료 돼지고기 450g. 감자 전분가루+부침가루(튀김가루)

소스용재료 : 레몬1개,케찹,자색양파, 자두,파인애플 한조각,파프리카약간,당근,전분,소금,후추가루,단호박도 넣어 먹으니 좋아요.

재료 준비됐으면 만들어 봅니다.

돼지고기는 후추가루와 소금으로 약간의 간을 합니다.

감자전분을 돼지고기에 조물 조물 묻혀 줍니다.

 물을 약간만 부어서 돼지고기에 부침가루가 묻도록 해 줍니다. 투김가루를 사용해도 됩니다.

냄비에 기름을 넣어 가열해 줍니다.

온도가 올라가면 튀겨냅니다.

다시한번더 튀겨 줍니다. 기름기가 훨씬 줄어 듭니다.

이제 소스를 만들어야겠지요?

물을 300ml정도 준비해서 끓입니다.

케찹을 넣고, 간장을 약간 넣어 간을 맞춰주세요.

채소는 딱딱한 순으로 넣어 줍니다.

당근을 제일 먼저 넣어야겠지요?  양파와 파프리카 자두,레몬, 파인애플조각들을 넣습니다.단호박도 넣으면 아주 좋아요.

한소끔 끓이고 나면 전분으로 약간 걸죽한 느낌으로 소스를 완성해 주세요.

조금 단맛이 필요하시면 매실액을 넣어 줍니다.

이제 완성됐어요.  그릇에 이쁘게 담아 드시기만 하면 됩니다.

나만의 탕수육. 작은 돈으로 맛있는 탕수육 완성입니다.  맛있어 보입니까?

 

요건 아들애가 휴가나왔을때 해준 탕수육이예요.소스레시피는 요기에 사용한 겁니다.

 

싱싱한 야채로 소스를 만들어주니까, 야채까지 다 먹어서 좋아요.

요 재료는 먼저 만들었던 소스재료 입니다. 단호박이 들어가니까,

탕수육도 든든해 지는 것 같더라구요.

 

끓이면서 사진을 찍었더니 수증기때문에 뿌옇게..ㅠ,ㅠ

 

 

 

 

 

 

먼저 만들어서 시식했던 단호박 탕수육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