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1. 21. 05:30 풍경 기행

이웃님들 김장은 하셨나요?

일년의 가장 큰 집안 행사가 김장 담그기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물론 요즘은 맛있는 김치들이 시중에 많이 나와서 구매해서 먹기도 하지만, 자기 입맛대로 만들어 먹는 김치만 못할때가 있지요.

김장 하면, 풍경이는 깨갱 할말이 없습니다.

왜냐면 전 친정 엄마께서 담가서 택배로 보내 주시거든요.

친정집 가까운 자매들과 조카가 가서 같이 만들고 각각 가져가고, 풍경이에겐 택배로 오는겁니다.

경기도에서 담다보니, 부산에 사는 제가 가서 담그기란 쉽지 않지요.

어렸을때 먹던 입맛이라 그런지 친정 엄마가 담가주시는 김치는 일년 내도록 먹어도 물리지 않는것 같아요.

 김치를 무척 좋아하는풍경이집 식구들입니다. 여름에 김치도 여러번 담가서 먹었는데 김치가 모자라서 추석때 친정 갔을때

엄마집 김치 냉장고를 털다시피 해서 묵은지를 가져 왔었습니다. 욕심이 많지요?

김치 전도 좋고 볶음도 좋고, 부대찌개도 좋고, 씻어서 쌈싸 먹어도 좋고,

김치의 무한 변신을 즐길 수 있으니까 더욱 좋지요.

작년 묵은지도 아직 김치 냉장고에 서너통 있으니 말입니다.

올해는 90키로 정도 보내주셨네요.

김장을 함께 담근 언니는 김장이 맛이 없다고 하는데, 가서 돕지도 못한 풍경이는 맛있다 없다 할 처지가 아닙니다.

그저 감사하고 감사할 따름이지요.

지금 맛없으면 익혀서 먹으면 되고~! ㅎㅎ 제 입맛엔 삼삼하니 괜찮긴 한데~

언니는 올해 양념이 뭔가 부족한것 같다고 합니다.

저는 김장철 그 힘든일을 친정 엄마에게 시켰으니 또 불효를 저질렀네요.

늘 멀다고 빠져서 죄송하고 엄마가 편찮으신데도 멀리있는 딸래미 챙겨 주실거라고 힘들게 하셨을 김장을 받을때마다

가슴이 먹먹해서 눈물 나려 합니다.

" 난 김장 택배 받았어 !"

 하면 지인들은 " 벌써??? 좋겠다 !" 이구 동성으로 이렇게 말합니다.

엄마를 힘들게 한 불효한 딸래미 속도 모르고, 전 그저 맛있게 먹는일 밖에 할 수가 없네요.

"엄마 택배 받았어요 " 전화를 드렸더니 올해는 정말 많이 힘드셨는가 봅니다.

" 아이쿠, 힘들어라~! 내년에는 절여서 보내줄 테니까, 양념 무치는건 네가 하거라 " 하십니다.

" 그럴게요. 엄마, 힘든데 죄송해요. "

 해마다 말씀은 그리 하시면서도 또 김장철이 다가오면 당신이 담그고야 마십니다.

멀리 떨어져서 사는 딸래미가 안쓰러워서 당신이 손수 농사지으신 배추로 김장이라도 담가주시고픈 엄마 맘입니다.

엄마, 죄송해요. 그리고 늘~~~~~~~사랑합니다. 오래 오래  건강하게 재미지게 살아요!

"엄마, 통장에 조금 송금 했어요.....죄송해요. "

엄마는 펄쩍 뛰십니다. 그래도 내심 흐뭇해 하심을 저는 압니다. 추운 겨울이 다가오는 계절 내내 푸근하게 따뜻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김치 냉장고가 그득하게 김치로 찼습니다. 엄청 부자가 됐네요. 김치 부자~~! 엄마 덕분에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영장의 개관을 무척 기다렸던 만큼 열심히 다니고 있습니다.

아직 수업이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물에서 걷거나 몸을 비틀거나

킥보드를 붙잡고 열심히 발차기 연습을 하지요.

어렸을때 한번 정말 물에 빠져 큰일을 당할 뻔 하고나서는 물이 무서워 들어가지도 않았는데,

수영 배운다고 물에 들어가 텅범 되는것 자체가 감회가 새롭습니다.

잘 못하지만 그래도 날마다 가서 열심히 발차기 연습을 합니다.

어렸을때야 개구리 헤엄만 쳐도 물에서 노는데는 지장이 없음으로 물에 뜰 줄은 알지만

자유형이다 접영이다 배영이다 이름붙은 영법 어떤것도 할 줄 몰랐던 풍경이.

정말 열심히 배워 보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이주차쯤에는 온몸에 힘을 빼고 뒤로 누웠더니 가라 앉지 않고 뜨더라구요.

인터넷 세상이 좋은게 또 검색을 해 보았지요. 배영 영법을 배우기 위해서...

동영상이 나와 있더군요. 친절 하게도.

그럼 다음날 가서 또 해보고...그러다 보니 배영은 제법 되는것 같아요.

남편님 한테 " 여보~나 다른건 아직 안되는데 배영은 된당~~ "

남편은 이럽니다. " 걷지도 못하는 아이가 날아 갈라 하는갑네. 그게 어려운데 우째 되노?"

" 몰라, 그냥 누워서 하니까 되던데~!"

ㅋㅋㅋ 한바탕 웃었습니다. 실제로 남편은 한번도 제가 수영하는걸 못봤으니까, 아~ 수영만 할줄 알았으면

지난 여름 수우도에서 퐁당 거릴때 멋지게 수영좀 하는건데.... 그전부터 수영을 배우리라 꿈꿨습니다.

이제 조금씩 꿈이 이루어 지고 있는것 같습니다.

자유형은 아직 숨쉬기가 잘 안되서 아예 잠수로 영법만 익히고 있답니다. 한 10m 정도는 가는것 같네요.

수영을 배우러 매일 가는 친구중에 지금 저와 같은 공부를 하는 친구도 있습니다.

너무나 부러운게 매일 어머니와 함께 수영을 오는겁니다.

노인들에게 가장 무리없이 운동 할 수 있는게 수영이라는데, 보기도 좋고 부러웠습니다.

울 친정 엄마도 허리 아프시다던데, 다리 아프시다던데....

울 시어머님도 허리 아프시다던데...이런곳에서 운동 하시면 좋겠는데...

그런 마음이 가득 합니다.  저 혼자서 배우러 다니는게 몹시 죄송 스럽기도 합니다.

사시는곳 가까운곳에 이런 시설이 있으면 좋으련만, 역시 기장의  문화 시설이 앞서 가는것 같습니다.

이제 수영을 배우는 초보 올챙이지만, 앞으로 펄쩍 펄쩍 앞서가는 개구리가 되겠지요?

ㅎㅎ 격려해 주시지 않으실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