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추석연휴의 대 장정이 끝나간다.

이제 정다운 친구, 가족들이 저마다의 생활공간으로 귀성을 서두르고 있다.

가을 하면 떠오르는꽃, 파란 하늘과 하늘거리는 코스모스.

고향길 떠나올 제, 울컥해지는 슬픔.

가녀린 친정 엄마를 홀로 두고 오는 아픔이기도 하고

나고 자란 고향을 떠나는 아쉬움 때문이기도 할텐데,

코스모스는 원산지가 우리나라는 아니지만, 토속꽃처럼 대우받는 꽃이기도 하다.

횡성에서는 우천코스모스 축제까지 열린다.

우천 코스모스 축제

9월24~29일까지 강원도 횡성군 우천면 오원리 980번지(10,000평)

행사 : 코스모스길걷기대회, 그림그리기, 코스모스 퀴즈왕, 지역 예술인 공연, 군민 노래자랑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고향길 떠나오면서 차창으로 스치는 코스모스.

아름답기도 하고 잠시 발걸음해서 머물고 싶기도 한 코스모스 꽃밭,

가을 행사로 좋은 우천 코스모스축제다.

고향을 떠나온 아쉬움, 강원도 횡성 우천 코스모스 축제 가을의 정취를 흠씬 느낄 수 있을듯 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자연 친화적인 별장형 리조트 로하스 가든.

해발 700M 고지에 위치한 에코 테마파크.

3대가 즐길 수 있는 리조트입니다.

와카푸카 착시를  통한 입체적인 건물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과학 놀이 시설이 있습니다.

카페 700은 직접 로스팅해 추출한 커리와 함께 스타일리쉬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기분 좋은 공간입니다.

잇다 갤러리도 운영되고 있구요, 700카페도 있습니다.

이제 놈스톤 핏자 이야기를 해야겠군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 할   만한  피자예요.

대부분의 어른들은 피자가 입맛에 안 맞다고 하실텐데,

놈스톤 피자는 화덕피자로 기름기가 쏙 빠져서 담백하고 맛있어서

혼자 놈스톤 피자는 한판도 너끈히 먹을 수 있을것만 같더라구요~

스파게티와 파스타도 수준급의 메뉴예요.

주변 환경의 친환경 식자재를 활용한다고 하니, 이태리식 전통 화덕피자와 파스타의 매력에 빠져보아요.

평창 여행에 또다른 재미와 먹거리를 소개하고자, 로하스가든, 놈스톤피자를 추천합니다. ㅎㅎ

화덕 피자 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고, 여름철엔 수영장, 사계절 썰매장등 즐길 수 있는 꺼리가 있는 공간이라 더 좋은곳.

연인, 가족, 친구 누구나 가도 후회 없는곳, 로하스 가든, 놈스톤 피자 한번 보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며칠간 빈집을 지키듯, 블로그를 방문해 주셨던 이웃님들께 감사인사를 우선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수영 선생님 한테 " 저 내일부터 휴가예요, 며칠 못와요"

했더니 " 어디가는데, 설마 또 산에 가는건 아니죠?"

"ㅋㅋㅋ 아니긴요~ 정말 산에 갑니다. 칠갑산!"

부산역에서 KTX를 타고 천안 아산역에서 새마을호를 타고 예산으로가서

친구가 데리러 나오는 여정.

친구와 만나자마자 바로 산으로의 출발.

청양에 사는 친구와 만나서 즐거운 산행을 하기로 했답니다.

천장호 출렁다리가 있는 코스로 가기로 결정하고, 슬슬 걷습니다.

물론 더위가 덥쳐오지만, 그래도 친구와 만난 즐거움과 산행의 기쁨을 이기진 못하더라구요.


길다란 천장호 출렁다리는 칠갑산 코스중 장곡사와 더불어 명물이 된 것 같습니다.

들머리부터 바짝 정신차리게 계단들이 자리해 있지만,

 이곳만 이기고 오르면 그닥 힘든 코스가 없는것 같아요. 

수다떨며 걷느라 시간은 좀더 걸렸지만 재밌는 산행이었답니다.

친구와 둘이서 오붓하게 걷는시간, 산행을 기쁨으로 하다보니, 더위쯤은 날려 버릴 수 있습니다.

오붓한 시간입니다.

산에 오르는 사람은 우리뿐이네요.

가끔 만나는 분들은 이미 하산하고 계신분들이니까요.

능선에 올라 걷다 보니, 한참 공사중이셔요.

산길을 마대같은것으로 덥고 계셨습니다.

이젠 산에 올라와도 흙 밟을 수가 없을듯 해서 속상하기도 합니다.

모든 사람의 편리를 위해서 공사를 한다고 생각하겠지만

산에서 받는 좋은 기운을 저런 마대로 가려 버리는것 같아요.

흙 밟을 수 있는 공간이 사라지고 있다는 생각이 깊이 들었어요.

칠갑산 정상에 오르자, 온통 안개!

멀리까지 조망 할 수가 없어서 안타까워요.

우리밖에 없는 정상에 조용한 칠갑산,

이제 슬슬 내려가서 점심 먹어야겠네요.

내려오는길은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 줍니다.

친구는 걷는내내 산에 들어오니까, 그렇게 덥진 않구나!

하며 즐거워 합니다.

산행을 즐기지 않는 친구는 산 좋아라 하는 친구때문에

반강제적 산행을 한듯 합니다.

고마운 친구, 즐기지 않는 산을 멀리 부산에서 친구왔다고, 같이 걸어준 친구.

정말 고맙고 고마운 친구입니다.

"친구야, 지금 조금 힘들겠지만, 10년후엔 네가 친구들중 가장 부러운 친구가 될 거야.

기운 나게 씩씩하게 건강하게 잘 살자~ 물 맑고 건강한 청양에서  터잡은 울 친구, 잘 지내~ "














친구가 텃밭에 키운 토마토.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4. 05:30 맛있는 레시피

초복이라 삼계탕 맛나게 드시고 주말을 보내셨겠지요?

저역시 8일동안 휴가 나왔던 아들, 휴가 마지막날, 복귀해야 하는날이라

무엇이든 잘 먹이고, 건강하게 지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삼계탕 보양식을 해주기로 했답니다.

닭은 전날 장봐다 뒀는데, 새벽에 일어나 보니,,,헐~~ 집에 물이 안나옵니다.

ㅜ,ㅜ 이런 됀장~ 하면서 일단 수영장가서 운동을 하고 왔지요.

어라....아직도 물이 안나와...ㅜ,ㅜ

슈퍼로 달려가서 생수를 3L 사왔습니다. 삼계탕 다 끓이고 나니 물이 나오더란....이거 뭐 머피의 법칙도 아니고 말이지요...

아끼고 아껴서 일단 닭 씻고요, 전복 솔로 박박 문질러 씻어 두고요.

닭은 생수 약간 부어 끓여서 첫물을 버렸지요.

전날 약초물 다려 둔것으로 쓰기로 했습니다. 약물로 삼계탕을 끓여 봅니다.

약물은 맥문동, 구기자, 꾸찌뽕잎 다린물이랍니다.

삼계탕이야 누구나 다 할줄 아는 요리지만, 이번에는 특별히 더 신경써서 했어요.

재료 : 닭 두마리, 전복 8마리,꾸찌뽕나무, 꾸찌뽕잎, 구기자, 맥문동, 찹쌀, 마늘, 인삼,황기,대추

일단 구찌봉나무와 잎, 황기, 맥문동 구기자는 따로 달여서 물을 끓였어요.

더위에 좋다는건 다 넣어서 만든 보양식 삼계탕

닭은 첫물 버리고 위에 다린물을 앉혀 끓입니다.

인삼과 전복, 마늘도 넣어 주고요, 끝으로 전복도 넣었지요.

국물이 끝내주는 꾸찌뽕 전복 삼계탕이 완성 되었어요.

점심으로 아들에게 주었더니 뿌듯해요.

아들은 닭고기 보다 전복을 더 잘 먹는군요. 국물도 잘 먹고요~

더운 여름 무사히 군복무 잘 하길 비는 엄마마음, 아들도 알겠지요?


더위도 멀리 멀리 떨쳐 내시고 멋진 휴일 보내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8. 06:36 풍경 기행





해군 복무하는 아들,  외박을 나오거나 휴가를 받아 나오기 때문에 자주 얼굴을 볼 수 있어 좋았는데

이번에는 근 두달만에 나왔어요.

고슴도치 엄마 마음이야 아들이 뭘 먹고 싶어 할까

 하면서 또 이것 저것 반찬을 만들기 마련입니다.

아들 군대 보낸 엄마들의 안타까운 공통된 마음 아닐까요?

이번에는 좀 길게 휴가를 나왔어요.

군 복무 하는 친구들과 휴가를 맞춰서 나왔다고 하더군요.

친구들이 거의 군대 있으니, 그렇게 하지 않으면 친구들 보기가 힘들겠지요.

어쨌든 아들왔다고 기쁘고 반가운 엄마 마음은 잠시뿐입니다.

이것 저것 정성껏 만든 반찬들 마다하고, 아들은~ " 엄마 라면 끓여 주시면 안되요?"

헉!

엄마의 정성어린 밥상,이런건 필요 없나봅니다.

담에 휴가 올때는 아무것도 만들지 말아야지~하는 속좁은 엄마맘이 듭니다.ㅋㅋ

아들애가 해달라는데로 해줘야지 어쩌겠어요.

신라면 한봉지 후딱 끓여 줍니다. ㅜㅜ

에라이~~~~~

후루루룩  후루루룩 후딱 라면 한그릇 먹어 치우는 아들입니다.

보고 싶었다 아들~ 건강하게 남은 군생활도 잘 하자! 해군 필승!



친정 엄마가 보내주신 감자로 만든 감자전

숙주나물

오이 소박이

소고기버섯 볶음


라면 끓여 주세요~한마디에 신라면 한그릇~

아들 왔다고 끓였는데.....닭개장


소고기 버섯 볶음



훈제 오리고기


황태 마늘쫑 볶음


비트



라면 한그릇~ 라면을 너무너무 좋아 하는 아들, 휴가나올때마다 라면 사랑이 지나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