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하니네 닭 연구소.

서면은 젊은이들의 공간으로 사랑받는 문화공간, 쇼핑거리

지인과 만날 약속을 하고 나선길.

뜨아!

가게 앞에 사람들이 줄 서 있는~~~!!

뭔 치킨을 줄을 서서 먹어? 하면서 잠시 기다렸다가 냉큼 자리잡고 앉았습니다.

메뉴를 둘러보니까, 대부분 치즈철판불닭을 먹고 있는듯,

그럼 대세를 따라야지요.

치킨을 시키고, 지인을 기다립니다.

오~

음식과 지인이 같이 등장, 두둥!

마침 잘 되었네요. 퇴근하고 나가서 몹시 배고픈데 여름밤의 하이라이트.

치맥.

치즈와 대파슬라이스와 매운 닭고기를 한꺼번에~

또 떡볶이 떡까지 하나씩 있으니까 골라먹는 재미도 있구요.

감자 튀김으로 매운맛을 잠재우며, 맥주도 함께 하는 이맛 캬!

매운걸 잘 못먹는 저도 호호 거리면서 자꾸 손이가더라는....

아~! 벌써 또  먹고 싶다!

한동안 못보던 지인을 만나니 즐거운 수다 삼매경에 빠지고

치맥을 즐기느라 시간이 후딱 지나가 버렸어요.

아쉽지만, 이만 빠빠~~이.

담엔 또 맛있는거 먹으러 가자구!!!

 

 

 

 

 

 

 

 

 

HANI STORE

치즈철판불닭

 

자몽을 직접 갈아서 자몽에이드를 만들어 줍니다.

손님이 꽉꽉!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사십중반인 풍경이가 어릴때, 통닭 한번 먹기는 정말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려운일이었습니다.

기름에 튀긴 통닭은 구경하기도 힘들었었지요.

[치킨]하면 요즘의 체인점들 생각이 나지만,[ 통닭 ]그러면 어릴때 추억의 음식같은 아련함이 묻어 납니다.

이번 수원여행때 출출한 저녁 들려 보았던 용성통닭.

1층엔 손님이 꽉 차서 2층으로 안내 받아 올라갔는데, 2층도 손님이 가득 가득.

의자가 300백석이라는데,,,,손님이 이렇게 가득~

놀랐어요.ㅋ

통닭집에 이렇게 많은 사람이 있는집은 처음 봅니다.

맥주와 음료를 시키고, 여행의 즐거움을 더해 봅니다.

우리가 좋아 하는 반반.

양념반, 후라이드반.

그리고 생맥~!

아, 여유있는 여행의 재미. 이런맛이지요.

워낙 닭고기를 좋아라 하는 풍경이.

오늘 아주 원없이 통닭 먹어 봅니다. 용성통닭의 바삭 바삭 맛있는 후라이드. 팔달로의 맛집, 용성통닭, 행복한 밤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