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2. 31. 16:12 풍경 기행

티스토리로의 초대.

요즘 유행처럼 번지는 SNS 휴대전화 쇼셜 네트워크가 있다면

컴퓨터에서는 개인의 기록을 웹상에 블로그로 운영 하지요.

한번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여행 이야기, 또는 책 이야기, 영화 이야기, 산행 이야기, 요리 이야기,육아 이야기, 청소년 이야기 등등 많은 카테고리의 이야기거리들이 있습니다.

나누고 싶은분, 나누어 주실분 티스토리로 초대합니다.

새로운 다짐으로 2013년을 맞아 블로그  해 보실 분 손!!!!

꼭 초대장 필요하신분 비밀 댓글로 남겨 주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9. 07:00 풍경 기행

글쓰기가 어렵다. 글이 안써진다.

뭘쓰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몇번 하다가 쇠퇴하는 블로거들을 많이 봐 왔다.

어렵다고 느끼는건 누군가 방문해 주지 않는다거나, 시간이 많이 걸린다거나

사진을 뭘쓰지?  등등의 고민을 하다가 그만두기 쉽상이다.

약간의 글을 써야 하긴 하지만 신문기사 내듯이 육하원칙을 써 가며 글을 발행해야 하는건 아니니 부담감을 덜 가지면 좋겠다.

얼마전 군에 있는 아이에게 편지를 쓸때, 남편은 한장의 편지를 쓰면서 30분이상 잡고 있었다.

글 전체를 생각하여 머리에서 정리하며 쓰니까 그렇다.

만약 블로그를 쓰면서 30분 넘게 글을 못 쓰고 앉아 있다면 얼마나 답답 하겠는가?

글쓰는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풍경이가 글을 잘 쓴다는 이야기가 아니니 결코 오해 하지 마시길~

글은 습관이다. 표현이나 어휘력은 다른 블로그 글들을 읽으며 늘 수 있다.

자꾸 쓰다 보니 나도 모르게 어느새 10분 이내에 글을 마무리 하고 있을것이다.

지인은 글을 어떻게 써? 하며 묻는다. 뭐에 대해 써야해?

블로그는 개인의 개성을 담는 공간이다.

사진으로 말 할 수도 있고, 음악으로 채울수도 있고, 짧은 수필, 시, 생활이야기, 육아, 여행, 취미,요리, 전문 분야의 지식을 담을 수도 있지 않은가?

자신에게 맞는 자신이 하고싶은 자신이 만들어가고 싶은대로 하면 될것을 뭘 그리 어렵고 힘들게 생각 하는지 모르겠다.

찾아보며 생각도 하게 되고 새로운 것도 알게 되고, 배우고 더 풍부한 생활을 하지 않는지?

오히려 여성에게 더 유리한게 블로그인것 같다.

최소한 남성보다는, 뷰티,미용, 다이어트,요리, 맛집,생활,육아 의 이야기들이 휠씬더 풍성하니까.

남성은 여성들보다는 단조로운것 같다.

물론 여행을 즐기시거나 취미생활 이야기 하시는 분들은 아주 풍성한 포스팅을 하는걸 본다.

부러워도 하고 나라면 이렇게도 즐겨 보겠다. 이다음에 어딜 가면 이건 꼭 해보겠다 등등 나만의 계획도 생긴다.

도전해 보실 분 초대장 신청해주세요.

비밀글로 체크하시고 이메일 남겨 주세요.

선착순으로 드릴게요~

스팸메일은 노노노~

두려말고, 시작하자.

티스토리의 무한 공간, 새로운 세계에 빠져 봅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