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아무생각 없이 떠나보는 여행. 혼자라도 좋습니다. 무작정 떠나다 만난 보림사. 연꽃지를 보고 달려가 보았습니다. 이제 연꽃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중, 봉오리 보다는 져가는 연꽃이 많아서 안타까웠던 보림사 연꽃지. 신도가 아니면 어떻습니까? 꽃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환영입니다. 연꽃의 푸근함, 우아함, 그속에 빠져 보고 싶었습니다. 보림사 뒤 후원에 피어 있는 백합 연잎위의 개구리~ 어울리는 그림같습니다. 보림사 신도님들이예요. 주지스님께서 연꽃차 만들 연꽃을 주셨대요. 연잎위에 떨어진 연꽃잎....인상적이었습니다. 연밭에 신발 벗고 들어가서 사진찍던 풍경이발~풉!!! 조용한 보림사의 모습 보림사 경내에 조용하니 잠시 명상에 잠길 수 있었습니다. 사찰내에 국기가 게양되어 있어서 특이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22. 06:00 맛집/기장맛집

식사하고 나오는데, 김학현 사장님이 말을 겁니다.

" 사진 찍을게 많아요? 어제도 동호회 분들 새 찍는다고 오셨드만~"

풍경이가 들고 있던 카메라를 보셨나 봅니다.

" 아 ....예. 원래는 곰내재 가려는데요, 여기 보림사 부터 보고 가려고 ....들렀습니다.

사장님? 근데 혼자와도 밥상 차려 주시네요? 참 감사합니다. ^^"

웃었습니다.

사장님도 풍경이도 함께.

사장님은 " 제가 영업일을 한~ 25년 했어요. 그런데 혼자 돌아다니다가 식사하러 들어가면 애로사항이 많았지요.

그후에 제가 식당을 경주에서 하다가 지금 여기로 왔는데요. 식구들 한테, 안사람이나 애들한테 혼자오시는분.

절대 박대하지 말라 "  늘 말씀 하신대요. 젊은날 고생했던 생각으로 말이지요.

얼마나 감사한 말씀인지요~!! 요즘 같은 시대에 혼자왔다고 밥상 안차려 주는집 여럿 보던 풍경이 감동입니다.

" 사장님~ 실은 제가 혼자 다니다가 식당엘 들어가면 1인상은 안판다는 식당들을 많이 봤어요.

사장님은 다르시네요. 감사하게 잘 먹었습니다. "

김 학현 사장님은 " 아~~ 오늘 혼자 오셨지만, 다음에 둘이 오실지 셋이 오실지 모르는 일이지요. 영업이란게

원래 그런건데, 요즘은 1인이라고 안파는 희안한 식당들이 늘어나는 세상입니다....." 하시며 웃으셔요.

인상 좋게 생기신 김 학현 사장님 덕분에 안그래도 맛있게 먹은 순두부가 아주 기분좋은 추억으로 남게 생겼습니다.

정관 가시거든 이집에 가보세요~~ 꼭!

 보림사 가는길 입구에 있습니다.

 

 

 

인상 좋은 김 사장님 ^^

두부가 이렇게 좋은거였어?

휴일 기억해 둬야 낭패가 없겠네요. ^^

 

 

두부의 효능~ 콩의 효능~ 제대로 알고 먹음 더 좋겠지요?

요렇게 쟁반에 차려서 나옵니다. ^^

시골 촌밥 먹는 느낌입니다. 담백하고 멋부리지 않은 맛. 그래서 정이 가는 순두부.

담백한 순두부~ 땡초하나 넣고 싶었어요.ㅎㅎ

꽁치조림, 무까지 아주 맛있었어요. ^^

콩나물

고추조림

묵은지 김치

어묵 볶음

비름나물

밥이 엄청 찰지고 맛있어요. ^^ 집밥의 느낌이랄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