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리산, 작년엔 종주도 했는데, 이번엔 중산리에서 올라 원점회귀하는 하루코스 산행을 합니다. 천왕봉을 다섯번째 갔네요. 남편이 지리산 산행을 많이 했는데, 지리산 천왕봉을 한번도 못가봤다는 소리에 그럼 쉴 때, 하루 갔다오자 했습니다. 평일이라 조용하고 유유자적 편안한 산행을 할 수 있습니다. 주말이나 휴일이라면 앞사람 발끝만 보며 올라갈수도 있습니다. 전에 왔을땐  여러차례그랬었으니까요.지리산 중산리 탐방 안내소도 많이 변했네요. 주차장도 좀 늘고, 오랫만에 온 중산리입니다. 산행 코스는 중산리 탐방안내소ㅡ칼바위ㅡ로터리대피소ㅡ법계사ㅡ천왕봉ㅡ천제봉ㅡ장터목대피소 ㅡ중산리로 이어지는 원점회귀코스입니다. 트랭글 등산앱 기록으로 11.4km, 7시간3분 산행 했네요. 원점회귀시간치고 시간이 많이 걸린 산행이었고, 경사 난이도가 있다보니 다리도 좀 피곤한 산행이었습니다. 중산리코스로는 3번째산행이라 머릿속에 산길이 그려지지만 처음가는 남편은 실제 거리보다 훨씬 멀고 길게 느껴지는 산행이었을 겁니다. 천왕봉 다녀와서 다리아프다고 하더라구요. 산행을 많이 하다보니, 지인들이나 남편과 산행을 할 때 마치 가이드처럼 앞장서서 산길을 걸으며 코스를 정하기도 하고 안내를 맡게도 되네요. 이러다 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까 노심초사하면서  몇번을 확인하게 되더군요. 주변엔 산행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잘 가르쳐주는 분들이 많기도 하고, 남편은 늘 산행 동행자로 든든하고 잘 맞는 동료이기도 합니다.늘 건강하게 오래 같이 산행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천왕봉 산행으로 남편의 버킷리스트 하나를 해결했네요. 지리산 곰이 출현할 수 있다는 안내문만 봐도 괜히 걱정됩니다. 안전한 산행이 되도록 신경써야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7월 첫쨋날 일요일

7월7일에서 8일까지 간단하게 지리산 종주를 꿈꾸며 바다수영팀 사람들과 팀을 꾸렸습니다.

신청자를 받았더니 10명의 인원이 모였습니다.

바다수영팀에서 같이 산행을 해보지 않아서 속도가 어느정도인지를 몰라, 서로의 속도도 알겸 예행연습을 해보자 갑자기 이야기가 되어서

새벽 5시에 집합애서 바다수영 끝나고 낮 12시에 점심 먹고 해운대 대천공원에 모여서 기장 산성산으로 넘어가자는 계획이었지요.

꼭 집 먼 데 애들이 일찍 오듯이 집이 기장이 필자는 해운대 대천공원에 40분 일찍 도착해서 팀원들을 기다렸습니다.

연습하자 했는데 모인사람 겨우 3사람, 12시 5분쯤 출발, 산행을 시작합니다.

구곡산으로 올라 장산 헬기장에서 기장방향으로 걷기로 했습니다.

구곡산으로 오르는 길은 바람한점 없는 무더위와 오전에 비가와서 습기가 올라오니 한증막같은 느낌이 드네요.

반소매 등산복을 입고 썬크림을 발랐는데, 팔에 땀이 송송 올라옵니다.

무더위를 이겨내며 한사람씩 번갈아 가며 앞서 걸으며 산행을 더해 갑니다.

구곡산  전망 좋은 곳에 앉아 잠깐 간식을 꺼내 먹습니다.

요즘 국립공원 정상에서 음주하면 안되는것 아시죠?

이곳은 좀 낮은 곳이라 약간의 음주, 캔하나 마셨습니다. 국립공원서 그러시면 절대 안돼요~! 꼭 기억하시고~

무덥던 산행 중 잠깐 앉아서 시원하게 갈증을 날리고 바람을 쐬었더니 정신이 좀 돌아 오는듯 합니다.

이제 다시 구곡산 정상을 지나 헬기장으로 걷습니다.

헬기장에서 걷는방향에서 1시방향으로  길을 잡습니다.

우리가 기장까지 4시에 도착을 해서 기장생활체육센터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기로 해서 마음이 좀 조급했지만

그래도 산행엔 안전이 제일 중요하니까, 세사람이 서로 챙기며 걷습니다.

제일 연장자이신 분이 땀을 많이 흘리셔서 약간 뒤쳐지시는 듯하여 같이 모여 가자고 앞선분을 부르고, 가운데서 조절하는 역할이 되어버린 풍경.ㅋㅋㅋ

다들 산행을 엄청 잘 하시는 분들이라더니 처음 산행을 같이 해 보니 과연 몸이 재서 날렵하고 빠르게 걸어가시는 뚜벅님, 큰키에 롱다리 목심님은 성큼성큼 걸어가시고

숏다리 풍경이는 잰 걸음으로 빠르게 걸어야 두분을 따라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어디가서 걸음 느리다 소리는 안들어 보았으니 잘 따라 갔지요.

산성산이 보이는곳에 앉아 드립커피로 내려서 싸온 커피한잔 나누어 마십니다. 파나마 커피로 팔미라 에스테이트. 이름이 너무길어서 그냥 뒤에것만 써 봅니다.ㅋㅋ

자 이제 보이는 산성산을 향하여 돌진~ 산성산으로 접어들무렵 4시까지 수영장에서 만나기로 한분들이 연락이 옵니다.

우리 이제 산성산에 들어왔는데,,,,,,정상에서

기장 대변항을 내려다 보면서 빨리 내려가 시원하게 샤워하자며 발길을 재촉하려 했지만,ㅋㅋㅋ 우리는 산성산 정상에 있는 정자에 벌렁 누워 설정샷을 찍습니다.

시체놀이~ 산행이 힘들었노라고 벌렁 누워가지고,,,ㅋㅋ

자 이제 15분만에 내려가야 합니다. 후다다닥 기장시장방향으로 하산, 보명사가 보일거예요. 거기서 왼쪽끝까지 가면 기장생활체육센터 수영장이 있습니다.

일요일, 공휴일만 회원이 아닌사람도 입장이 가능한데, 수영복, 수모을 챙겨야 들어갈 수 있고 입장시 샤워를 꼭 해야하니 샤워용품도 간단히 챙기시길 바랍니다.

입장료는 2천원입니다. 평일에는 입장이 안되니 유념하시길 바랍니다. 우리는 등산 배낭에 오리발 숏핀까지 챙겨서 갔기에 입장, 풍경이는 이곳 회원이니 회원카드 내밀고 입장. 수영장에서 열기를 식히며 긴 여정의 운동코스를 마쳤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