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1. 25. 17:11 영화in screen

 허삼관 몇번을 보러 가려다가 무산되고, 이제샤 보게 됐네요

주말 공부할것들 정리를 한후 동부산아울렛에 있는 롯데 시네마에 갔네요.

롯데마트쪽으로 가셔야 영화관이 있는데 3층이예요.

다른 영화관을 가면 영화를 보고 다른층으로 내려오게되고 그러는데

롯데시네마는 뒤쪽으로 돌아서 들어갔던곳을 다시 돌아 올 수 있어요.

작지만 알찬 상영관이예요.

허삼관은 쥐뿔 갖은것도 없는 청년이었는데, 한마을에 사는 절세미인 허옥란에게 빠져 장가갈 마음을 먹지요.

그당시 매혈을 하면 돈을 주었는데, 허삼관도 매혈을 하려고 작정을 합니다.

피를 뽑기전 물을 많이 먹어야 한다며 물을 퍼 마시는 곳, 그곳이 반곡지라는거 아시죠?

그래서 더욱 유명해진 반곡지,

매혈한 돈으로 허옥란에게 맛있는 만두와 돼지고기를 사먹이고

허옥란집에 넙죽 청온을 하러 가지요.

그렇게 맺어진 허옥란과 허삼관은 알콩달콩 세아들을 낳으며 어느새 11년을 살았습니다.

그런데,,,,,,점점 허옥란의 옛 연인을 닮아가는 첫째 일락이.

여기저기 수군 수군 온동네 사람들이 첫 아들이 하소용의 아들이라 여기고, 이를 무마시키려고 혈액검사를 하는 허삼관.

그런데, 허삼관 O형, 허옥란A형,,,,,,아들은 AB형.

이때부타 허삼관의 마음속 갈등은 계속되지요.

대놓고 큰아들을 구박하기 시작하는 허삼관.

가족끼리의 만두외식에서도 큰아들은 빼고 갑니다

그렇게 지독하게 사랑하면서 미워하던 아들을 하소용에게 보내려고 합니다.

몹쓸병에 걸린 하소용의 굿을위해 일락이를 부르고 창밖으로 보인 아버지를 애타게 부른 일락.

뜨거운 아들의 외침을 듣고 마음을 굳힌 허삼관은 아들을 업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무탈하면 좋았을걸, 이젠 또 아들이 뇌염으로 쓰러지고

아들을 구하기 위해 곳곳마다 돌아다니며 매혈을 하는 허삼관.

그렇게 뜨거운 가족애로 되살아나는 허삼관 가족.

쥐뿔도 가진것 없는 남자, 자존심에 부글 부글 끓는 그 마음이 어땠을까?

점점 자랄수록 아들이 다른사람을 닮았다는 괴로움, 그러면서도 그들을 사랑하고 있는 자신.

그 사랑법이 무뚝뚝하고 곰살맞지 못해서 그렇지 뜨거운 부정을 느낄 수 있을것 같아요.

다 허물어져 뿔뿔이 흩어져버릴것만 같던 허삼관네는

드디어 온가족이 사랑으로 뭉치게 됩니다.

정말 위기지만 우리 가족의 힘으로 이겨낸 시련은 어떤것이 있을까요?

새해에는 시련없이 무탈하게 보내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20. 05:30 영화in screen

김윤석이란 배우는 정말 대단한 배우입니다. 참으로 좋아 하는배우 입니다.

타짜 에서도, 추격자, 거북이 달린다, 완득이, 또 도둑들에서 그는 다양한

케릭터를 들뜨지 않게 정말 그 케릭터가 김윤석이라서 멋졌어 소리를 듣는 그런 연기였습니다.

박수를 보내며 늘 또 다른 작품에서 김윤석이란 배우를 찾는 기다림이 시작 되기도 합니다.

남쪽으로 튀어..라는 제목에서 뭔가 일탈을 꿈꾸나? 싶은 생각에 바로 영화관으로 달렸지요.

김윤석이란 배우를 작품에서 만나기 위해.

그는 다큐멘터리 감독으로 1남 2녀를 둔 가장.

대학때는 운동권에 있던 아내와 죽이 잘 맞는 부부입니다.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꿋꿋이 자기 주장을 펼치려 노력 하지만 때로 너무나 억지스러운 상황 설정이 있습니다.

김윤석이라는 배우를 출연시키면서 좀 실망 스러운 작품입니다.

남쪽으로 튀어.

최해갑(김윤석)은 들섬이 국회의원이 힘을 이용해 주민을 내 쫒고 리조트 사업을 한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후배 만덕이는 들섬을 지키기 위해 개발의 주역 국회의원을 해칠 생각을 합니다.

만덕은 최해갑의 아들 나라에게  선물을 안기고 국회의원을 해치러 가지만 미수에 그치고 감옥에 갑니다.

전기세, 국민연금,등등 나라로 부터 받아드는 지로명세서가 맘에 안드는 최해갑.

하고 싶지 않은것은 안해도 된다고, 남하고 좀 달라고 괜찮답니다.

큰 딸아이는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디자인 학원을 다닙니다.

중학생 형들에게 친구가 삥뜯기는 모습을 본 최나라.

어떻게든 이 과정을 통과 하고 싶습니다.

아버지 최해갑은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 먼저 파이프로 무릎 안쪽을 쳐버려, 아님 야구 방망이라도 없냐? 그걸로 선제 공격 하면 돼!"

세상에나, 초등학교 5학년 아들에게....

하여튼 찻집을 운영하는 노봉희(오연수분)는 무조건적 무한 신뢰를 보내는 남편 골수당입니다.

공권력으로부터 벗어 난다고 남쪽으로 찾아간 곳이. 들섬.

최해갑의 할아버지가 일제시대 때 마을 사람들에게 나누어준 땅.

그러나 국가에 이땅이 넘어가고 국가는 또 개발회사에 이섬을 팔고.

청년회장은 부동산을 운영하는 청년. 섬에 살지도 않으면서  들섬의 청년회장이랍니다.

들섬은. 이제 노인 몇몇만 남은 땅입니다.

최해갑이 거림돌이 될판입니다.

최해갑에게 집에서 나가지 않으면 장비를 동원해 집을 부셔 버리고 말겠다는 청년 회장과 개발회사 변호사.

힘을 가진 자들은 늘 그렇습니다.

약한 자의 사정 따위는 안중에도 없습니다.

최해갑은 들섬을 지키기 위해 국회 의원이 와서 착공식 행사를 하는동안 공사장에 다이나마이트를 장치해 폭파시켜 버립니다.

또 그는 현역 국회의원을 납치해 마을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마치 북한의 자아비판을 하듯이

" 나는 들섬을 팔아 먹었습니다. 나는 들섬 주민을 등쳐 먹었습니다 "를 외치게 하는 최해갑.

경찰들에게 화염병을 던지는 노봉희

물러서지 않으면 국회 의원을 살해라도 할 기세입니다.

밤으로 도주를 해서 등대에 사람을 묶어 놓고 탈출 하는 부부.

아이들 셋만 남겨 놓고 말입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찾아 떠났다는 섬으로 가겠다는 부부.

" 남들과 달라도 괜찮아. 비겁해 지진 말자 " 라며 떠나는 최해갑.

임순례 감독의 영화 남쪽으로 튀어.

이 영화에는 개발을 앞세워 약한 사람을 괴롭히는 무리들.

사람이 살고있는 집을 그대로 부숴버리는 현실.

개인을 사찰하는 행위등을 고발하며

그 아픔들을 이야기 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사회에 더불어 사는 사람입니다.

만약 최해갑 같은 사람 여럿 있으면 사회가 혼란이 올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도 드는데요.

잘못 된것을 잘못됐다고 항의하며 바로잡는것은 참 좋은 일입니다.

남쪽으로 튀어를 보고 국민 연금공단이 정색을 한다라는 말도 있지만

이것은 코메디라고 하기엔 무거운 것이 있습니다.

비겁하지 말자는 아빠가 아이들을 방치하고 떠나는 결말은 정말 못마땅 합니다.

남쪽으로 튀어에서 본 김윤석은 이제까지 본 케릭터중 가장 억지 스러워 보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에효.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