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명절때마다 힘들고 어려움이 한가지씩 있게 마련이지만,

이번 명절 만큼 마음 혹독한 시련을 겪은 명절이 없었던것 같습니다.

역시 내마음을 달래주고 내마음을 위로해 주는 산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요.

속 후련하게 풀어주러 산에 다녀왔습니다.

지난번 너무 긴 산행으로 힘들었었지만, 이번엔 짧게 끊어서 갑니다.

부산시 기장군 좌천역에서부터 출발 옥정사~ 달음산~ 월음산~ 용천리

이렇게 저렇게 매번 코스를 바꿔가면서 오르고 있습니다.

먼 산행을 가지 않을때, 집에서 있다가 후다닥 갈 수 있는 산이라서 더욱 좋습니다.

매번 승용차를 가지고 용천리 산수곡 마을 앞에 주차하고 달음산에 올랐다가 백코스로 오기일쑤였는데,

오늘은 대중 교통을 이용해 봅니다.

기장에서 좌천까지 8번 마을 버스를 이용하면 이십분내에 도착 합니다.

부산시 기장군 좌천역에서부터 출발 옥정사~ 달음산~ 월음산~ 용천리

시간은 3시간 30분정도.

아주 천천히 걸으면서 여유로운 산행을 해 봅니다.

광산마을을 지나 옥정사를 거쳐 오르는 달음산 코스입니다.

풍경이는 지난 취재 산행으로 다녀온 길이지만 남편은 초행길입니다.

제가 길잡이가 된것입니다.

달음산이야 기장에 있는 산이니 우리 부부가 수도 없이 오른 산이기도 합니다.

옥정사를 지나면 바로 산길로 들어섭니다.

강추위가 기습한 명절이었는데, 날씨가 생각보다 많이 푸근합니다.

천천히 올라 봅니다.

숨이 차지도 않습니다. 수영을 하면서 호흡이 좋아진것을 느낍니다.

날씨가 좋으니까 능선으로 오르니 멀리까지 조망이 됩니다.

 후련하게 바다도 잘 보입니다.

시원하게 스트레스 날려 버립니다.

명절 뒤 휴일이라 그런지 산꾼들이 꽤 많이 찾는 모습입니다.

달음산 정상에 서면 정말 발아래 시원스레 펼쳐진 남동해를 볼 수 있답니다.

정상을 지나 월음산을 향해 걷습니다.

월음산은 달음산 앞 봉우리로 달음산 보다 작고 낮은 봉우리지만 바다가 훨씬 코앞으로 다가온 느낌이랍니다.

아시아드CC가 꽤 크게 바라다 보입니다.

월음산에선 간단히 간식을 하고 내려섭니다.

이젠 우리가 늘 다니던 산길이라 익숙합니다.

숲길을 남편과 단둘이 걷습니다.

어떤 고난도 함께 헤쳐 나가겠다고 다짐하던 우리.

힘들때마다 서로 의지하며 힘내던 우리.

앞으로도 이 산길을 걷는 힘으로 슬기롭게 극복해 봅시다.

"자기야" 라는SBS 프로그램에 출연한 홍경민씨가 이런말을 하대요.

" 연애는 좋은걸 함께 하는거지만, 결혼은 힘든걸 함께 하는거라고!"

홍경민씨 아버님이 하신 말씀이라는데 오늘 굉장히 공감이 되는 이유.

제가 힘든 터널을 빠져나와서 그런가 봅니다.

함께 동행해줘 고마워요. 남편님.

용천리 산수곡 마을 도착입니다.

이쪽으론 기장 마을 버스 2번이 다닙니다.

기장쪽으로 나갈때는 마을앞에서 손들면 세워 준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좌천역에서부터 걸어서 옥정사까지 들어갔습니다.

옥정사가 꽤 커졌네요. 절내를 두루 살피고 진행 방향으로 올라 갑니다.

바로 산으로 들어서지요. 작은 실개천 같은 계곡을 옆에 두고 걷습니다.

달음산으로 오를때는 눈발까지 날려서 시야를 가려 버리네요. 동해를 조망하는 달음산인데,

그마저도 오늘은 여의치 않습니다. 달음산 정상에서 내려서서 올라 오던 방향에서 우측으로 걷습니다.

 여기부터는 굵은 소나무가 들물게 반깁니다. 아주 오래 묵은 소나무 같습니다. 곰내재를 건너서 문래봉을 오릅니다.

지난 여름 제가 포스팅 했던 하체 강화 훈련장 말입니다. 수없이 많은 계단을 올라야만 합니다. 좀 괴롭지요.

문래봉을 오른다음에는 망월산쪽으로 가야 합니다. 진행 방향에서 우측입니다.

 이제는 조망이 거의 없습니다. 길을 따라 내려서면 마을길과 마주 합니다만 마을을 왼쪽에 두고 거문산 방향 말고 망월산 쪽으로 향합니다

. 이제 슬슬 가파라 집니다. 숨을 고르며 올라가야 합니다. 철마산까지는 꽤나 긴 코스였기때문에 체력 안배가 중요 합니다.

이날은 새벽에 수영도 한시간 하고 와서 출발을 해서 몸 상태가 좋진 않습니다.

3시반에 일어나서 도시락 싸 놓고 5시 30분엔 수영장에 가서 1시간 운동 한후 베낭을 꾸려서 산행을 나섰으니 열정은 자신이 생각해도 남다른것 같습니다.

 능선에 올라서면 망월산은 우측으로 철마산은 진행 방향에서 왼쪽으로 향합니다.

겨울산이 그렇듯 지나는 사람없이 을씨년 스러운 풍경입니다. 철마산에 다다르면 이제는 내려서는 길이다 안심 할텐데, 또 이 하산 코스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경사가 심한곳도 있고, 잔 자갈이 미끌거리는곳도 있고, 숨어 있는 빙판도 있으니 말입니다. 입석 마을까지 하산합니다.

 오늘 산행만 15키로를 걸었는데, 좌천역에서 부터 옥정사까지, 또 입석 마을에서 송정버스 정류장까지 걸을걸 포함하면 17키로 미터 이상 걸었습니다.

꽤 피곤한 산행이었습니다. 8시간 이상의 산행, 겨울 산행으로는 너무 긴 코스입니다. 체력 안배를 잘 하시고 걷길 바랍니다.

옥정사~달음산~삼각점봉~천마산~치마산~곰내재~문래봉~소두방재~당나귀봉~철마산~서봉~입석마을

카메라로 셀카 놀이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