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문과에 입학해서 4년만에 졸업하면서 같이 공부한 스터디 학우들과 서울에

학위수여식을 참가하기로 했습니다.

학위수여식만하고 내려오면 시간이 아까우니까 하루 더 일찍 올라가서 5대궁투어 , 종묘까지 둘러보고 오자는 의견을 내고

함께 머물 숙소를 검색하기 시작했지요.

다섯명이라 쓰리룸과 더불룸 2개의 룸을 예약했습니다.

아벤트리종로호텔

각 궁궐을 가는데 지하철 가깝고 주변에 인사동 쌈짓길이라 볼거리 먹거리 좋은곳을 택했던 것이지요.

호텔 내부는 깔끔하고 좋았는데 도심부다보니 그렇게 뷰가 좋지는 않아요.

다섯명이다보니 어울려 노는 재미도 좋구요.

요즘 유행하는 줌바댄스를 휴대전화로 화면을 보며 춤을 추기도 하고

가볍게 맥주도 한잔하고요.

인사동에 나가 저녁도 먹고 전통차도 한잔 마시면서 여러가지 함께 해 추억을 나누었습니다.

정말 의미있는 서울 여행이었습니다.

아벤트리 종로호텔, 호텔앤조이 앱에서 검색해서 머물렀는데

성공적 선택이었던 곳이었어요.

종묘랑 5대궁궐, 해설들으며 보면 더 좋은 여행이예요.

시간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을 보고 다음날 종묘까지만 봤는데요, 경복궁은 휴무일이라 못봤어요.

나머지 궁들도 다음에 다시 한번 해설을 들으며 여행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넓고 볼 것 많은 서울에 여행을 가면 어디 묵을까?

고민하지 마시고 저는 여기 픽! 아벤트리 종로호텔

아벤트리 종로호텔 찾아가는법은 서울역에서 지하철 1호선을 타고 종각역에서 하차, 3-1번 출구로 나가서 직진하면 150미터쯤 앞에 똬~!

 

호텔주변에 인사동 쌈짓길이 있으니 전통차 한잔~!

 

호텔 주변 전통 찻집

꿀타래 입에 넣으면 사르르 녹아요~

 

인사동에 유명한 꿀타래~~

 

마늘보쌈 종로

우린 이렇게 저녁을 먹고~

 

인사동 밤~

호텔서 나와서 볼거리 많았떤 아벤트리 종로호텔

 

한국방송 통신대학교 4년 동안 같이 공부한 언니들~스터디 5명이 모두 같이 졸업할 수 있어서 훨씬 큰 기쁨

 

인사동에서 판 우정 도장

옥돌이라네요.ㅋㅋㅋ

 

호텔 주변 식당 삼수갑산, 간이 약간 짠 듯 했지만 나름 맛있었던 식당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1. 06:00 풍경 기행

텃밭 , 가까운곳에 주말 농장이라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 했지만,

막상 주말마다 등산다니고 어디 나 다니다 보면 텃밭 가꾸기가 잘 안 될 것 같아 분양 받는 건 생각도 못했다.

어느날, 베란다를 우두커니 보니까 지난 겨울 혹독한 추위를 못 이겨내고 죽은 화초들이 눈에 띈다.

에이~ 또 죽었네.....어쩌지?

일단 모두 뽑아서 버리고 화분을 정리했는데, 화초를 사다 심으려니, 남편이   반대를 한다.

자꾸 죽이는 화초를 심으면 어떻게해? 불쌍 하잖아!

풍경이도 마음은 아픈데, 나도 잘 가꾸어 보려고 노력했는데, 날씨가 그렇게 추운날씨가 부산에 찾아올줄 몰랐단 말이지...

빈 화분만 덩그러니 놓기는 보기 싫어서 수소문해서 씨앗 가게를 찾아갔다.

"베란다 화분에 키울건데 상추씨앗좀 주세요. " 묘종가게 아저씨가 추천해주는 상추 씨앗을 사다가 심었다.

너무 깊게 묻으면 싹이 잘 안난다. 최대한 얇게 묻기.

첫쨋날 물을 흠뻑 주고는 기다렸다.

둘쨋날 아무 변화없음

세쨋날 새벽에 등산 나가느라 못봤슴.(밤 늦게 귀가해서 볼새가 없었음)

네쨋날  헉!!! 언제 올라온거야? 많이도 올라와 있는 상추.

지인이 사다 심고 남은 고추모종 2포기도 심어 놓았다.

무럭 무럭 자라는 모습을 보니 어릴때 자연관찰 일기 쓰던 생각이 난다.

화분 텃밭을 키우는게 아니라 동심으로 돌아가 관찰일기를 쓰는 것 같은 착각.

착각이라도 좋다. 싱싱하게 자라는 얘들이 고맙고, 사랑을 느낀다.

초보가 뿌려도 생생하게 잘 올라오는 상추가 신기하다. 어쩜 초보라도 잘 가꿀 있겠는걸?

잘 자라서 푸짐한 수육과 함께 ~ 냠냠 할 날을 기다려 본다. 자라는 모습을 보는 기쁨도 크고 즐겁다.

ㅋㅋ 이웃님들도 한번 해 보실래요?

 

 

 

 

 

 

 

 

 

여기까지 사일째

 

 

 

 

 

 

 

 

 

 

 

 

 

여기까지 오일째

 

 

 

 

 

 

 

 

 

 

여기까지 육일째 폭풍 성장하고 있는 상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