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와~~유채밭이다~~

하고싶은 거 다해~

성산일출봉에서 내려다 보니 저 아래~ 노란 유채꽃이 보이더라구요.

언니랑 제주여행중이라  내려가서 저 유채밭에서  사진을 찍자고 했습니다.,

유채밭 근처 해안가 고성리에 주차를 했습니다.

바닷가에 넓게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이 있더라구요.

유채밭으로 달려가니 입장료 1000원입니다. 하면서 받으러 오시는분, 얼른 입장료를 지불하고 유채밭으로 달려들어갑니다.

아~ 이쁘다. 벌써 이렇게 폈네~ 신나게 셔터를 눌러댑니다.

언니 찍고 또 찍고~ 성산일출봉을 보니 뿌듯합니다.

오~ 저기 올라갔어지~ 하면서 말입니다.

유채꽃이 활짝 피어있으니 여행 온 기분이 한층 고조 되는 듯 합니다.

여기 저기를 누비며 사진을 찍다보니 검정바지에 노란 꽃가루가 잔뜩 붙어 있네요.

그래도 즐겁습니다.

훨씬 가까워진 봄인 것 같거든요.

유채꽃, 한발 빠른 제주도의 봄소식같아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월봉은 우리나라 지질공원중에서 가장 선명한 인상을 간직한 곳이었다.

처음 갔을때 그 신비함을 잊지 못해서 이번여행에서 언니랑 데리고 다시한번 그곳을 방문했다.

언니도 처음보는 풍경이라면서 엄청 신기해 했다.

지층사이에 탄흔과 탄낭이 그대로 관찰되는 곳으로 수억겁의 지층구조를 여실히 드러내어놓은 수월봉은

지질공부를 한다하는 사람들에게는 마치 성지와도 같은 곳이다.

지하에서 화산폭발로 생겨난 수월봉은 해식 침식으로 이제 둥그런 모습을 유추해 볼수 있는 한조각만 남은 느낌이다.

무장애트레킹코스로 휠체어로도 트레킹이 가능하다는 곳이 이곳이다.

그만큼 트레킹하기 편안하면서 바다와 수월봉 지층이 입을 쩍 벌리게 만드는 우월한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다.

여러차례 문경수 과학탐험가님의 강연과 텔레비전에 출연한 방송으로 수월봉 설명도 들었었고

들을때마다 신비하고 또 이렇게 직접 방문해 보면 그 신비함이 배가된다.

수월봉기상대까지 올라갔다가 차귀도앞 주차장까지 다달으면 눈앞에 펼쳐진 차귀도 섬의 신비함도 한몫 더하는 곳이다.

저곳이 트레킹이 가능하다는데 두번이나 이곳을 방문하면서도 차귀도 트레킹을 못해서 아쉽다.

다음번엔 수얼봉을 다시한번 방문하고 차귀도 트레킹도 꼭 해보고 싶은 곳이다.

제주여행은 알면 알수록 더 궁금해지고 더 알아가고픈 여행지이다.

그래서 제주사랑에 빠진것 같다. 틈 나는대로 다시한번 제주여행을 계획해 봐야 할듯 하다.

제주여행을 하고 있는 중인데도 다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여행하는 내내 날씨가 겨울날씨 답지 않게 푸근해서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어서 기분좋다.

날씨에 비해 옷은 너무 중무장을 했지만, 추운거보다 낫다는 생각에 즐겁기만 하다.

 

화산재층과 화산탄

수월봉은 지하에서 상승하던 뜨거운 마그마가 차가운 물과 만나 발생한 폭발적인 분출에 의해 만들어진 화산체이다.

수월봉 해안 절벽 곳곳에는 다양한 크기의 화산탄(화산암괴)들이 지층에 박혀있고, 지층이 휘어져 있는 탄낭구조를 볼 수 있는데

무수히 많은 화산탄과 탄낭구조는 ㅅ월봉의 화산활동이 얼마나 격렬하게 일어났는지 짐작케 한다.

 

---수월봉 안내문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오늘은 언니랑 같이 제주여행 첫째날, 비행기가 지연운행 되는바람에 도착도 너무 늦었다.

그래도 무사히 도착했다는 것에 감사하면서 렌트카를 찾고 제주여행을 시작했다.

성산일출봉을  이미 세번이나 올랐지만, 언니가 아직 안가봤다길래, 우선은 성산일출봉을 오르고나서 근처 고산리 유채밭을 지나다

노란 유채꽃 사진을 잔뜩 찍었다.물론 입장료 1000원을 지불하고 말이다.

 호텔로 바로 돌아오려다가 다시 용눈이 오름을 오르고나서야 저녁 먹을 생각을 했다.

호텔 가는길쪽으로 말고기을 먹으러 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폭풍 검색끝에 말고기 요리집 오라성을 찾아갔다.

홀이 있고 여러 방들이 있지만 우리는 홀에 자리했다. 홀에는 손님이 없이 조용했다.

코스요리A는 35,000원 코스요리B는 25,000원이었다.

말고기죽, 말엑기스, 육사시미, 말고기떡갈비, 육회, 말곰탕순으로 서빙이 된다.

A코스로 달라니까, 여행객들에게는 B코스를 권한단다. A코스에는 샤브샤브가 들었고 B코스에는 샤브샤브가 없는 대신에

말곰탕이 들어있다고 했다.

B코스가 2인 먹기에 양이 적당한것 같다. 언니는 말고기를 먹어보질 않았다는데, 괜찮다고 먹어보라했다.

맛있게 잘 먹는걸 보니 안심이 된다. 어떤 사람들은 말고기 누린내나서 못먹겠다고들 하던데

필자도 그닥 비위가 좋지 못한데, 말고기를 맛있게 먹는거 보면 그렇게 냄새가 나는게 아닌가 보다.

검색해서 실패하지 않아 다행이다. 제주여행의 별미 맛집 오라성 괜찮은것 같다.

오후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이니 그시간은 피하는 것이 좋겠다.

말고기 육회

 

말엑기스

말고기 사시미, 반은 레몬을 뿌려서 먹고 반은 그냥 먹어보라고 추천했다.

말고기 떡갈비

 

말고기 구이

 

말곰탕

 

오후3시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 타임이니 주의 해야겠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한라산 산행을 하고 내려 온 길, 잠깐 어느 오름이라도 가보고 싶다고 들른 곳이 물영아리 오름이었습니다. 정말 실컷 걸은 하루였는데 물영아리오름 습지만 알고 무작정 찾아 간 곳이었습니다. 정말, 일반적인 오름처럼 부드럽게 올라갈 수 있는 곳 인줄 알았거든요.
어느 블로거가 노소는 힘들다고  썼길래 대체 어떻게 생겼길래 노소가 힘들다고 하지? 하며 궁금해 했었지요. 막상 물영아리 오름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탐방 안내소 쪽으로 걸어들어갑니다. 평평한  길에 소를 키우는지 말을 키웠던 곳인지 낣다란 목초지가 있더라구요. 더없이 평화로웠습니다. 슬슬 동물 배설물 냄새가 퍼져왔지만요. 그렇게 걸어들어가 물영아리 오르는길, 하늘로 수직 승천하는 줄 알았습니다. 수백개의 계단으로 이루어진 오름길은 경사가 급한 간격으로 이루어진 계단길, 한라산 등반으로 피곤해진 다리에 과부하가 걸리도록 걸어 올라갔습니다. 어쨌든 애쓰며 올라가면 습지로 가는길과 능선길이 있길래 일단 일반오름처럼 한바퀴 돌 수 있는줄 알고 바로 습지로 안 내려가고 둘레길로 걷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남아 단풍을 반가워하며 또 계단들을 걸어갔어요. 한참을 걸어도 오름을 도는게  아니라 하산하는 느낌인거예요. 그렇습니다. 그길은 오름 전체를 동그랗게 도는길이 아니었던 겁니다. 세상에나!
걷던 길을 멈추고 다시 힘들게 계단을 걸어 올라갑니다. 남편은 그냥 내려 가자는데, 물영아리 오름을 왔으면 습지를 보고 가야지 어떻게 그냥 가냐며 습지를 향해 갔습니다.
습지 가는 길은 계단은 아닌데 계단보다 힘든 듯한 비탈 길. 습지에  다달으니 아무도 없고 해도 곧 질 것 같은 시간. 너무나 고요했습니다. 남편과 둘뿐인 시간이었습니다. 물영아리 습지에는 물이 거의 없었어요. 가운데 정말 새들이 한  모금 할 정도의 작은 물 웅덩이가 있었어요. 이곳은 비가 와야 채워 지는 곳이라 한달여간 비가 없던 제주라서 메마른 것 같았습니다. 계절상 곤충들이 살 시기도 아닌지라 무엇을 볼 것이란 생각은 없었지만 도대체 오름위 습지는 어떤가 궁금해서 가봤거든요. 200 여종이 넘는 동식물이  산다는데, 지금 눈앞에 펼쳐진건 누렇게 변한 풀뿐이었어요. 이제 가자는 남편의 재촉에 걸어나와 물영아리 오름을 걸어내려왔지요. 수백개의 계단! 끝이 안날 것 같은 계단을 오르고 다시 내려왔지요. 아무리 산행을 해도 끄덕없던 우리부부는 그  후유증으로 3일간 움질일 때마다 아이고! 다리야를 외쳤답니다. 노소만 힘든 게 아니고 다 힘듭니다. 물영아리오름, 두번은 못가겠다, 동식물 관련 연구자 아니면 여긴 다시 오긴 힘들겠구나 싶었습니다. 한라산 산행으로 무거운 다리좀 풀려고 오름하나 오르자 했다가 혼쭐 제대로 난 물영아리 오름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여행, 결혼기념일을 맞아 또 나섰습니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렌트카를 인수하고 먹고싶은 초밥집, 초밥군커피씨집에 들렀지요. 조금 기다려야해서 후딱 용연 한바퀴 하고 다시갔습니다. 요즘 방어가 제철, 방어초밥으로 예약했거든요. 유명맛집이라 촌각을 다투는 곳.
빨간 생선잊똬~~악 놓인 용초밥. 고추냉이는 접시에 담아두고 생선은 다시 사장님께 반납, 초밥 싸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주십니다.
전투적 먹방을 선보입니다. 다른 손님들, 예약대기하고 있는걸 아니까 자동적으로 빨리 먹게 되더라구용. 제주오면 꼭 들러야 할 맛집 초밥군 커피씨 방문기였습니다. 셀프가 기본인 맛집이어요. 어려워 마시고 방문해 보세요~~ 꼭 예약 먼저~~ ! 입가심으로 생선 라떼 굿!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