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난번에 제주에 왔을때는 인원이 몇 안되는 점이 이동하고 맛집 찾아가기도 손쉬웠다는 것이예요.

이번엔 인원이 워낙에 많다보니, 맛집이라고는 갈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한꺼번엔 많은 인원의 식사를 감당해 줄 만한 곳은 아무래도 관광객을 상대하는 대형 음식점밖에 없는데,

 정성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을 정도의 먹거리였습니다.

 

그나마 여러차례의 식사중에 그래도 이곳이 가장 나았던 곳이었어요.

해물 뚝배기탕.

물론 예약하고 갔기 때문에 가능 했을 거예요.

국물은 삼삼하고, 다양한 해물류를 넣어 끓인 해물 뚝배기탕.

다른 것 추가하지 않아도 될 만한 훌륭한 재료니까 안심입니다.

반찬중에 갈치속젓이 나오던데, 부안에서 사온 젓갈보단 맛이 떨어졌어요.

해물탕 국물에 밥 한공기 뚝딱 먹었습니다.

 

다음번에 올레길 걸으러 올때는 정말 맛있는집 찾아가는 여행도 해보고 싶군요.

단체로 움직이면 이동의 편리함대신 이렇게 먹거리를 포기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는거~~

아침부터 나와서 송악산과 삼방굴사를 돌아다니고 와서 그런거 헛헛한 배를

흐뭇하게 채웠습니다.

그럼 오늘도 행복하세요. 이웃님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에 수많은 오름은 있지만 산으로 명명되는것은 한라산, 송악산 , 삼방산이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송악산 둘레걷기를 편안하게 하는 코스로 안내합니다.

전날엔 윗세오름에 올랐기 때문에 오늘은 가볍게 산책정도의 걷기를 합니다.

송악산은 화산 분화구가 두개 있어서 더욱 인상적인 산입니다.

높지않은 송악산 둘레를 해안을 따라 조성된 산책로로 걸으면 됩니다.

한시간이면 둘레를 모두 걸을 수 있습니다.

지질공원이기도 한 제주도의 지층을 잘 드러낸 송악산 올레길 코스입니다.

2.8km정도의 길은 1시간정도의 편안한 걷기의 길, 마라도와 가파도가 한눈에 보이는곳.

옛날 어떤 광고에서 짜장면 시키신분~해서 유명해졌던 제주

일본 포진지 동굴이 있어서 침략당했던 우리나라의 과거 증거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가슴아픈 우리역사의 현장이기도 하지요.

형제섬이 보이고, 산방산이 조망되는 송악산 둘레길은 짧은 올레길 코스로도 소개되는 곳이기도 해요.

걸어보니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산책길, 잠깐의 여유를 즐겨 볼 수 있는 코스였습니다.

 

 

 

 

 

 

 

 

 

 

 

 

 

 

 

 

 

 

 

 제주의 특색적인 무덤 산담.

 

 

 

 

 

 

 

 

 

 

 

 

 

 송악산 일제 동굴진지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산행가느라 1박2일을 떠났는데, 당연히 숙소가 있어야겠지요.

많은 인원이 가다보니 식사를 해도 정말 작고 맛있는 맛집을 가긴 힘들고 단체손님이 가능한 식당을 가다보니

건성 건성 너무나 티나는 식당들.

제주 펄 호텔에서 묵고  아침식사하러 내려갔는데(1층 레스토랑)에 가니 뷔페식으로 음식이 잘 차려져 있네요.

아침에 눈뜨자마자 치킨을 뜯어먹고 내려왔는데도 밥이 맛있네요.

반찬들도 적당하게 맛있어서 일부러 식사하러 갔던 식당 음식보다 더 맛있더라구요.

제주 고사리는 풍성한걸 이미 알고 있던터라 뷔페에서 제공되는 반찬으로 고사리가 나왔는데 워낙 고사리도 좋아하지만, 맛도 있어서

좋아요.

방을 4인씩 썼는데, 넓더라구요.

여분의 이불은 장에 있어서 사용 할 수 있구요.

수학여행온듯이 주부산꾼들은 네명이서 열심히 수다를 떨다 잤어요.

숙소야 넷이 써서 그럭저럭 무난했지만 음식은 아주 좋았던 혹시 단체로 제주 가시면 이용해 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오랫만에 겨울산행 다녀왔네요.

제주로 떠나기전에 기온이 계속 포근했기 때문에 눈꽃이 있을지 없을지가 관건이었습니다.

날씨가 영하의 차가운 날씨가 아니니 모처럼 가는 눈산행에 실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지요.

마침내 1박2일 떠나는길, 이번엔 인원이 좀 많은 산악회원들이 함께 가게 되었는데요,

무사히 잘 마치고 오길 바라는 마음 간절했지요.

8시 5분 비행기다보니,집에서 새벽에 나가야 했지요.

쾌청하게 좋은 날씨네요.

제주공항에서 바로 버스로 이동 영실로 갔어요.

윗세오름에 오를거라서 우리팀은 영실에서 어리목코스로 정했거든요.

버스가 오르지 못하기 때문에 한라산국립공원 영실관리소에서부터는 

 도로를 따라 30분정도 걸어 올라간 다음 들머리로 들어설 수 있었습니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부터 내내 눈길이더군요.

공항쪽에는 그렇게 포근했는데 이곳은 눈이 남아 있어 다행입니다.

산행을 하면서 모두 감탄의 연속이었습니다.

하얀 눈꽃이 제대로 피어 있어서 너무 예뻤어요.

눈에 보이는곳마다 장관이예요.

예쁘고 멋진 눈꽃, 볼때마다 감탄이고, 이렇게 직접 본것은 아무리 설명을 해도 안가본사람은 모르는 그런 느낌이지요.

영실기암있는곳에서가 완전한 클라이맥스, 절정인 곳이더군요.

 

기암괴석들의 모습, 병풍처럼 펼쳐진 영실기암을 보면서 감탄하지 않을 수 없지요.

이곳을 지나면서 이제 거의 능선으로 가게 되는데, 코스는 그렇게 힘들지 않은 코슨데,

이곳을 지나 윗세오름 대피소 도착하기 30분전 우리는 완전 지옥을 맛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제까지의 추위는 추위가 아니더군요.

어디한곳 몸 가릴곳 없는 눈밭에서 몰아치는 바람을 온몸으로 감당해야 하는데, 바람이 어찌나 센지 정말 뒤로 밀릴것만 같았습니다.

다른팀 산꾼은 옷을 꺼내입으려다 바람에 날려가 버렸습니다.

베낭에 옷이 있는데도 꺼내 입을수가 없을정도로 정말 손은 얼고 바람은 세서 뒤로돌아서서 후진하듯 걸음을 몇번걸어서 숨을 쉬고 다시 걷고를 반복했습니다.

지옥의 끝, 윗세오름에 도착해도 많은 인파가 한꺼번에 바람을 피할 곳은 없습니다.

여기서 점심식사를 하기로 했는데, 너무 춥기도 하고 제주업체에서 지급받은 도시락은 물을 부어 뎁혀먹는 것이었는데,

물을 붓고 싶어도 생수병 입구가 얼어서 물이 나오지  않는 상황, 겨우 겨우 뚫어서 물을 부었는데 15분을 기다려야 뎁혀지는것.

그 추위에 15분을 기다리느니 그냥 내려가겠다며 간단식만 먹고 식사를 못한분들이 태반이었습니다.

도시락 반찬에 튀김이랑 그런류들이 있길래 밥 덥히는것은 포기하고 반찬만 먹고 내려가게 되었습니다.

베낭에 있던 두툼한 점퍼를 드디어 꺼내 입으니 든든하고 추위가 가시네요.

대충 반찬을 주워먹고 내려 달리기 시작합니다.

너무 추우니까, 저절로 발걸음이 빨라집니다.

바람을 등뒤로 지고 내려가는것은 그나마 나았습니다.  허허 벌판같은 이곳이 사막인가 싶을 정도로 낮은 나무들은 모두 눈속에 파 묻혔는가

보이지가 않는 눈밭, 내려가면서 훨씬 큰 나무들이 있는곳에 도착하니 바람이 자는듯, 조용해졌어요.

추위가 이렇게 지옥을 맛보게 하기는 소백산 겨울산행이후 최고였던것 같습니다.

그래도 뿌듯한 겨울 눈꽃산행, 제주의 윗세오름 너무나 멋진모습에 반해서 그렇게 고생스러웠는데

또 가겠냐고 묻는다면, 당장 달려가겠노라 말하고 싶네요. 감탄스런 겨울 눈꽃산행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영실기암 오백나한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