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비양도는 한림항에서 배를타고 15분 내외에 있는 지근거리 섬이다.

비양도는 흔히 작은 제주도라 할 만큼 비슷한 지형을 가지고 있다.

게다가 신비하게도 연못까지 있다. 펄렁못.

현무암의 제주땅에 물이 고여있끼 쉽지 않지만 이곳은 넓적하게 퍼져있는 용암석위에 퇴적층이 생기면서 물이고여

바다물이 섞인 연못을 이루고 있는것이다.

비양도에 도착하자마자 해설사의 설명이 시작된다.

우리는 섬을 바라보며 우측으로 돌기 시작해서 바로 펄렁못을 만났었다.

좀더 가면 호니토, 굴뚝 모양의 화산체생성물이 있다.

비양도의 화산분출 최신기록은 1002년 사서에 기록되어 있다고 한다.

계속 바닷길을 트레킹하다보면 코끼리 바위도 보이고 화산탄들을 만나게 된다.

마을쪽으로 돌아와서 죽집을 끼고 돌면서 비양봉으로 오를 수 있었다.

덱길을 걸을때도 염소똥이 많이 있었지만 비양봉 트레킹은 최약의 길이었다.

온통 염소똥에다 누린내, 또 염소들이 온갖 풀들을 다 뜯어 먹고 초토화 시킨 모습이 참담했었다.

작은 제주도라 불릴만큼 아름답고 독톡한 지형을 갖춘 이곳은 지질공부하는 사람들에겐 성지같은 곳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염소들이 섬을 마구 훼손하고 있어서 안타까운 모습이었다.

정상에 등대 있는곳쪽으로는 아예 염소 똥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빨리 벗어나고 싶은 생각만 들었다.

과학 탐험가 문경수님은 제주에서 가장 가보라고 권하는 곳 중 하나가 비양도라고 했다.

비양봉을 오르지 않고 둘레만 걷는다면 후회하지 않는 여행지이다.

비양봉은 오르는데 그닥 힘들지 않고 오를수는 있지만 권하고싶지는 않다.

비양도는 둘레와 비양봉을 오르는데 1시간 30분 정도면 충분히 걷고도 남는 곳이다.

이해관계가 잘 풀려서 염소 문제만 해결이 된다면 더 아름다운 비양도를 만나볼 텐데...

 

한림항 도선 대합실(비양도행)

비양도 요금표

비양도 배시간표, 운임표

비양도 천년호 승선정원 승객98명,선원2명

비양분교장

비양도 백련초

비양도 펄렁못

 

비양도 호니토

 

비양도 코끼리 바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와~~유채밭이다~~

하고싶은 거 다해~

성산일출봉에서 내려다 보니 저 아래~ 노란 유채꽃이 보이더라구요.

언니랑 제주여행중이라  내려가서 저 유채밭에서  사진을 찍자고 했습니다.,

유채밭 근처 해안가 고성리에 주차를 했습니다.

바닷가에 넓게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이 있더라구요.

유채밭으로 달려가니 입장료 1000원입니다. 하면서 받으러 오시는분, 얼른 입장료를 지불하고 유채밭으로 달려들어갑니다.

아~ 이쁘다. 벌써 이렇게 폈네~ 신나게 셔터를 눌러댑니다.

언니 찍고 또 찍고~ 성산일출봉을 보니 뿌듯합니다.

오~ 저기 올라갔어지~ 하면서 말입니다.

유채꽃이 활짝 피어있으니 여행 온 기분이 한층 고조 되는 듯 합니다.

여기 저기를 누비며 사진을 찍다보니 검정바지에 노란 꽃가루가 잔뜩 붙어 있네요.

그래도 즐겁습니다.

훨씬 가까워진 봄인 것 같거든요.

유채꽃, 한발 빠른 제주도의 봄소식같아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월봉은 우리나라 지질공원중에서 가장 선명한 인상을 간직한 곳이었다.

처음 갔을때 그 신비함을 잊지 못해서 이번여행에서 언니랑 데리고 다시한번 그곳을 방문했다.

언니도 처음보는 풍경이라면서 엄청 신기해 했다.

지층사이에 탄흔과 탄낭이 그대로 관찰되는 곳으로 수억겁의 지층구조를 여실히 드러내어놓은 수월봉은

지질공부를 한다하는 사람들에게는 마치 성지와도 같은 곳이다.

지하에서 화산폭발로 생겨난 수월봉은 해식 침식으로 이제 둥그런 모습을 유추해 볼수 있는 한조각만 남은 느낌이다.

무장애트레킹코스로 휠체어로도 트레킹이 가능하다는 곳이 이곳이다.

그만큼 트레킹하기 편안하면서 바다와 수월봉 지층이 입을 쩍 벌리게 만드는 우월한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다.

여러차례 문경수 과학탐험가님의 강연과 텔레비전에 출연한 방송으로 수월봉 설명도 들었었고

들을때마다 신비하고 또 이렇게 직접 방문해 보면 그 신비함이 배가된다.

수월봉기상대까지 올라갔다가 차귀도앞 주차장까지 다달으면 눈앞에 펼쳐진 차귀도 섬의 신비함도 한몫 더하는 곳이다.

저곳이 트레킹이 가능하다는데 두번이나 이곳을 방문하면서도 차귀도 트레킹을 못해서 아쉽다.

다음번엔 수얼봉을 다시한번 방문하고 차귀도 트레킹도 꼭 해보고 싶은 곳이다.

제주여행은 알면 알수록 더 궁금해지고 더 알아가고픈 여행지이다.

그래서 제주사랑에 빠진것 같다. 틈 나는대로 다시한번 제주여행을 계획해 봐야 할듯 하다.

제주여행을 하고 있는 중인데도 다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여행하는 내내 날씨가 겨울날씨 답지 않게 푸근해서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어서 기분좋다.

날씨에 비해 옷은 너무 중무장을 했지만, 추운거보다 낫다는 생각에 즐겁기만 하다.

 

화산재층과 화산탄

수월봉은 지하에서 상승하던 뜨거운 마그마가 차가운 물과 만나 발생한 폭발적인 분출에 의해 만들어진 화산체이다.

수월봉 해안 절벽 곳곳에는 다양한 크기의 화산탄(화산암괴)들이 지층에 박혀있고, 지층이 휘어져 있는 탄낭구조를 볼 수 있는데

무수히 많은 화산탄과 탄낭구조는 ㅅ월봉의 화산활동이 얼마나 격렬하게 일어났는지 짐작케 한다.

 

---수월봉 안내문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전엔 이곳에 남편과 왔었지요. 한여름 휴가 때 와서  예쁘지만 엄청 더운 날씨에 걸었던 곳.

이번엔 언니랑 둘이서 겨울 여행을 왔어요.

자매의 여행, 서로다른 자매의 여행은 이제와 새삼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바로 카멜리아 힐.

예쁜 동백이 한껏 피어서 저마다 예쁨을 뿜뿜 품어 내는곳.

흠뻑 핀 동백에 기쁨의 함성을 지르며 언니랑 열심히 걸어다녀 봅니다.

와 봤던 곳이라 필자가 안내하며 언니의 사진을 엄청 찍어 주었지요.

사실, 필자는 사진 찍기를 좋아 합니다. 자연스러움, 꽃 사진 풍경사진 말입니다.

그런데 언니는 인물 사진을 좋아 하더군요.

언니랑 이렇게 둘이서만의 여행, 처음이네요.

학교 다니느라 수고했다고 제주여행을 같이 갔답니다.

언니는 해외 여행을 많이 다녀서 여권에 빡빡한 출입국 도장자욱을 가지고 있지만,

제주도는 이번에 2번째래요.

풍경이는 부산서 제주도를 좀 많이 간 편이라 그래도 언니보다는 가 본 곳이 많으니 열심히 안내를 하며 돌아다녔습니다.

카멜리아 힐도 동백이 많이 폈다고 애쁠거라고 안내를 했더니 언니가 엄청 좋아하던 곳이예요.

역시, 여행은 한번 가 봤다고 안갈 것이 아니라 계절마다의 또다른 모습을 보러 가는것도 좋은 것 같아요.

동백은 꽃송이 자체가 지는것이 특징이지만, 요즘의 동백들은 거의 개량종이어서 장미처럼 한잎 한잎 집니다.

또 꽃잎이 그렇게 바닥에 깔리면 그 또한 아름다움 입니다.

요즘 제주의 동백들은 거의 그런 종류예요. 분홍색 동백.

제주의 동백 명소로 유명한곳들, 제일먼저 들른 카멜리아 힐~

지금 동백이 예쁘게 피고 있습니다. 빨리~~ 다녀오세요 ^^

이번엔 겨울여행이었으니, 다음번엔 봄여행으로 제주를 찾아 할 듯~ ㅎㅎ

 

무튼 동백 활짝 핀 카멜리아 힐~ 다녀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의 허파같은 곳, 곶자왈

곶자왈이란

화산이 분출할 때 점성이 높은 용암이 크고 작은 바위 덩어리로 쪼개져 요철(凹凸)지형이 만들어지면서 나무, 덩굴식물 등이 뒤섞여 숲을 이룬 곳을 이르는 제주 고유어.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제주의 곶자왈을 가장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곳이 어디일까?

에코랜드를 추천합니다.

산행을 자주 안하는 분들이라면 산에 오른다는 것을 두려워 하거나 힘들어 하시는데,

제주 곶자왈 에코랜드는 작은 기차를 타고 곶자왈을 돌아 볼 수 있는
여행 상품입니다.

메인역에서 출발해서 에코브리지역에서 하차를 하면 수상 데크길을 산책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숲속에 호수가 있는것도 참 신기합니다.

걸어서 레이크 사이드역까지 갈 수 있습니다.피크닉 가든역, 라벤더, 그린티&로즈역을 돌아 다시 메인역으로 돌아 옵니다.

정말 편안하지만 제주의 허파인 맑은 공기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곶자왈을 제대로 즐겨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찻길 옆으로 펼쳐져 있는 숲길은 밀림을 보듯 우거져 있는데요, 지금쯤이면 가을도 흠뻑 즐길 수 있는 곳이 되었겠군요.

여름에 다녀왔는데, 더위에 걷기보다는 기차를 타고 이동하니까 정말 편안하다 싶었거든요.

걷기를 즐기는 필자도 색다른 여행 경험이었답니다.

에코랜드.

작은 기차들을 타고 역에 내려서 걷기도 하고~

예쁜 역에서 사진도 찍고,,, 그렇게 즐겼던 에코랜드.

다시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남편과 같이 갔던 곳이라 더 기억에 남는것 같아요.

다음번에 제주를 간다면 다른계절에 다시한번 들러보고 싶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