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5. 08:37 영화in screen





 지인께서 지난주 시사회 티켓을 주셨는데,

날짜를 착각하고 그날 모임에 간 풍경.

뒤늦게 시사회 날짜를 확인하고 후회 막급이었지만 돌이킬 수 없는일.

 꼭 보려던 영화 였기에  혼자라도 보고야 만다. 영화 화이트 하우스 다운!


인디 펜던스 데이, 투모로우, 2012 대표적 영화를 만든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

소름끼쳐 하면서 봤던 전작에 비해서

화이트 하우스 다운은 조금 어설픈 구석도 있지만,

시간 보내기 좋은 시원한 영화라고 하겠다.


존케일은 백악관 경호원으로 지원하기 위해 면접을 보러 가는데

사춘기 딸애와 친해지기 위해 백악관에 함께 데려간다. 경호원 면접에서 떨어진 존 케일.

딸에게는 내부적으로 검토를 해보겠다한다며 거짓말을 하게 되고..

둘은 같이 백악관 투어에 나선다.

일이 안되려고 그랬겟지만, 딸이 화장실 간사이

테러리스트들에게 관광객이 순식간에 인질이 되고 감금 당한다.

거슬리는 사람들을 모두 죽여 버리는 순간에도 이 꼬마 숙녀는 겂이 휴대전화로 촬영을 하고,

유투브에 올리게 된다.

아빠 존케일은 대통령 경호실장의 쿠데타를 알게되고 대통령을 혼자 지키기 위해 고군 분투한다.

백악관 곳곳을 잘 모르는 존케일은 대통령의 안내로 이곳 저곳 테러리스트들을 피해 다니지만

매우 힘든 순간들이 찾아온다.

유투브에 뜬 동영상으로 범인들을 하나하나 파악하게 되고,

핵 미사일을 발사 하려는  테러리스트들과 경호실장은 대통령의 지문이 필요하다.

꼭 살려서 대통령을 잡으려 하고, 인터넷에 뜬 동영상으로 자신들이 노출 된것을 알고,

케일의 딸을 인질로 잡아 존 케일을 위협한다.

대통령도 구해야 하고, 딸도 구해야 하고...

대통령과 겨우 탈출할 기회가 있었지만, 딸을 위해 다시  테러 리스트들에게 돌아가게 되고,

대통령도 탈출하면 되지만, 이제껏 자신을 구해준 케일의 딸을 위해 스스로 인질로 들어가게 된다.

케일은 백악관에 불을 질러 스프링쿨러가 돌아가게 되고

해킹하고 있던 시스템을 잠시 멈추며기회를 엿보게 되는데,

이때 밖으로 딸을 탈출 시키고 대통령을 구하려는 케 일

딸은 혼자 탈출하지 않고 성조기를 들고 뛰어나가 국기를 흔든다.

학예회때 아빠를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는데 아빠 존케일이 학예회에 오지 않아 실망 했었지만,

백악관 자체를 폭격하려는 군부의 명령은

이 작은 소녀의 폭격정지 신호를 보며 공격을 멈추게 되고,

경호실장의 총을 맞고 쓰러진 대통령,  제이미 폭스.

그는 아내가 대통령 취임식때 준 링컹 대통령의 회중시계 덕분에 가까스로 목숨을 구 할 수 있었다.

내부에 적이 있는줄 몰랐던 화이트 하우스.

대통령을 죽은것으로 발표하며 나간 케일에게 위급 상황에 바뀌게 된 대통령.

그는 내부의 적이었다.

안에 있는 테려리스트들에게 미사일  발사 암호를 넘겨준 사람....그사람이 전 세계를 장악하려 했다니... 

그대로 끝났다면 악몽의 세계였겠지만 존케일의 기지로 내부의 적까지 모두 퇴치하게 되고, 죽은것으로 발표한 제이미 폭스

대통령이 나타나게 된다.

헬기를 타는 대통령, 경호원없이 아무데도 안간다는 대통령,

존케일은 원하는대로 대통령 경호원이 되었다. 딸에게 자랑스러운~~~!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28. 05:30 영화in screen

3월 21일 개봉한 영화.

장고 : 분노의 추적자~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출연
제이미 폭스 (장고 역),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칼빈 캔디 역), 크리스토프 왈츠 (닥터 킹 슐츠 역), 케리 워싱턴 (브룸힐다 역)  출연 더보기

네티즌 평점

(190명 참여)
네티즌별점8.3

 

장고란 이름을 가진 서부 영화는 아마 남자분들의 향수를 더해줄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돌아온 장고...제가 마지막으로 기억되는 장고 영화.ㅋ 아주 어릴때 봤던것 같거든요.

이번에 개봉한 장고: 분노의 추적자는 총잡이 영화이기도 하지만 로맨티스트 영화이기도 합니다.

장고는 노예입니다.

같은 농장에서 일하던 힐다와 사랑에 빠졌지요.

농장 주인은 둘의 결혼을 반대했고, 둘은 도망을 치려 했어요.

당연히 잡히겠지요?

농장주에게 잡힌 이들은 따로 따로 노예상에 팔려가게 됩니다.

장고. 그도 팔려가는 도중 닥터 킹을 만나게 됩니다.

그가 쫓는 현상범의 얼굴을 장고가 아니까 닥터킹에게는 장고가 꼭 필요한 존재지요.

닥터 킹은 노예제도를 반대하는 인물입니다.

장고에게는 하늘에서 보내준 은인 같습니다.

장고가 자신을 도와 주면 아내를 찾는것을 도와 주겠다는 닥터킹.

둘은 팀을 이뤄 험란한 현상범 헌팅에 나섭니다.

닥터 킹은 원래 치과 의사지만, 요즘은 총잡이.

현상범을 잡아 현상금을 받는 것을 업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름을 바꾸고 숨어지내는 범죄자들을 찾아 죽이며, 현상금을 받습니다.

이제 장고의 아내를 찾아 가야하는데, 캔디가는 만딩고라는 아주 무서운 경기를 즐기는 악당이네요.

힘센 노예 두명에게 싸움을 시켜 한명이 죽을때까지 하는 경기 입니다.

산채로 눈알을 뽑으라는 잔인한 캔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캔디역입니다. ㅜㅡㅜ

캔디가에 장고의 아내가 있으니, 어쨌든 캔디가에 가긴 가야 하니까, 만딩고 노예를 거금에 사겠다는 제안을 해서

캔디가 농장에 갑니다. 힐다는 땅속에 갖혀 있네요.

노예 생활은 역시 잔인함의 일상입니다.

어떻게든 아내를 구해서 탈출 해야 할텐데요~

장고, 분노의 추적자 끝이 궁금 하시죠?

극장으로 달려가 보세요.  시원한 총잡이 영화가 이웃님들을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