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설흘산 매봉산(운봉산)을 산행을 안해 본건 아닙니다.

2   번 산행을 했지만, 매번 가천에서 올라가 원점 회귀를 했기 때문에

예전 코스와는 다른 짜릿함을 만끽 할 수 있는 코스로 다녀왔습니다.

몰랐던 운봉산의 매력이 한껏 발휘되는 산행입니다.

이번에는 선구마을에서부터 들머리를 잡아 매봉산~ 설흘산~홍현마을까지 내친김에 걸어 보았습니다.

섬에 있는 산행지는 보통 낮지만 기암 절벽과 바다를 시원하게 조망 할수 있는 특징이 있을텐데요.

남해 매봉산(운봉산)~설흘산 구간은 그 특징이 아주 잘 살아 있는데다 요즘 봄철을 맞아 피어난 분홍빛

진달래가 심장을 뛰게 하는 진풍경이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특히 매봉산은 산꾼들에게 운봉산으로 더 알려 졌는데요 운봉산 매봉산 두가지다 사용되는 이정표도 헷갈리긴 마찬가지였답니다.

선구마을에서 들머리를 잡아 오르는 길은 시멘트 포장 임도를 좀 걸어 오르지만 이내 조망되는 선구마을 바다 풍경. 게다가 운암 마을 다랭이는

아주 아름다움으로 꼽을 수 있을것 같아요.

게다가 이제 만개한 분홍빛 진달래는 산꾼들의 마음을 유혹하기에 부족함이 없네요.

걷는길 내내 예쁘고 아름다운길에 홀딱 반하게 생겼습니다.

여기에 예쁘다를 연발하며 걷다가 보면 하암~하고 입을 다물 수 없을만큼 짜릿해 보이는 암벽 구간이 나옵니다.

산행 시작한지 1시간 30분쯤 지나면 왼쪽으론 운암 다랭이를 여전히 볼 수 있고, 오른쪽으로는 여수와 남해를 사이에 둔 짙푸른 바다를 볼 수 있지요.

물론 양쪽으로 절벽입니다.

그렇다고 너무 겁먹진 마세요.풍경이 갔다오면 모든 사람들이 다 갈 수 있다 할만큼

풍경이도 엄청 겁쟁이니까요. 암벽구간에서만큼은.

이런 높은 암벽 사이 사이에 염소똥이 있는걸보면

이런곳에 야생 염소가 사나봐요. 신기한 일이지요?

한번 지나가는 길도 이렇게 겁먹은 풍경이. 염소가 보면 무척 얕잡아 보겠어요.

그러나 조금 겁먹었다고 이 아름다운 길을 포기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심호흡 한번 하고 경치에 탄성을 올리면서 걸을 수 있는 여유로운 마음이 생기더라구요.

계속 이어지는 암릉 구간은 뒤돌아 보면 흐뭇한 기분을 안겨 줍니다.

토닥 토닥~! 장하다 저길 지나온거야? 아마 그런 기분을 저마다 느끼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다를 바라보며 먹는 점심. 간단한 밥전을 싸 갔는데요, 반응이 좋군요.

4명이 간대서 많이 싸간 도시락. 두명 결석으로 하난 차에두고 올라왔어도 과일이랑 밥전이 너무 많은 양이예요.

그래도 굳건히 다 먹었습니다. ㅋㅋ 과일 말고 밥전. 새벽 내내 굽느라고 시간 많이 보냈지만, 이 맛있는 걸 먹으려고 애쓴 보람이 있네요.

담엔 그냥 빵이나 싸 갈까 봐요.ㅋㅋ

매봉산. 정상석은 또 운봉산으로 되어 있습니다. 진행 방향 왼쪽으로 하산길로 내려서야 설흘산으로 갈 수 있지요.

약간의 경사가 있지만 계단 몇개 내려서면 육산입니다.

넓다란 산길은 예전에 왔을땐 나무 그늘이라 좋았었거든요.

아직 나무 새순들이 나질 않아서 약간은 횡한 기분이 들어요.

이제껏의 꽃길 암릉 구간과는 다른 편안한 길입니다.

헬기장을 지나 오르는 설흘산 구간은 산을 뱅뱅 돌아 올라가듯 산길이 돌려져 있어요.

가는 길 내내 두리번 거리며 찾는것은 야생화 입니다.

군락을 이룬 제비꽃도 제법 야생화 티를 내며 한껏 피어 있구요. 애기 붓꽃은 저혼자 몰래 피듯 딱 한곳만 피어 있네요.

현호색도 여릿하게 피어 있고, 설흘산이 가까와 오자 얼레지가 한껏 피어 있습니다.

아~! 내가 보고 싶어 하던 얼레지가 여기 있구나 하면서 무척 반가웠어요.

산자고와 족두리꽃까지 많이 담아 왔으니까요~  야생화 꽃은 다음 포스팅에 보여 드릴게요. ^^

이번 산행은 너무 아름다운 코스라서 아무데나 찍어도 예술.ㅋㅋ사진 솜씨 없어도 될듯 합니다.

설흘산 정상에는 봉수대가 있지요.

작은 돌들을 우뚝하게 쌓아 놓은 봉수대.

전에와는 다르게 봉수대 올라가는 계단이 조금은 헐어지고 있어 걱정입니다. 무너질까봐. 기우이길 바래요.

올라갔던 길을 되돌아 나와 안부에서 우측으로 내려가면 가천이지만, 일행은 안가봤던 길로 끝까지 가기로 합니다.

직진.

이곳은 정말 산꾼들이 잘 다니지 않는 길이라 희미한 등산로와 오래된 안내 리본이 몇개 달려 있을 뿐입니다.

어차피 타고온 차량과 멀리 떨어졌으니 내려서면 택시를 이용해야 합니다.

산길 끝까지 걸어 왼쪽으로 내려서면 홍현마을에 다달아요.

홍현 보건소에서 택시를 불러 사촌마을까지 가면 요금 10,000원.

차량 세워둔 곳까지의 깔끔한 산행 마무리를 합니다. 점심 시간 포함 5시간이면 충분. 가천으로 내려 간다면 4시간30분이면 충분합니다.

꽃과 아름다운 암릉 구간에 빠져서 하루종일 구름위를 걷는듯 흥분했던 풍경이 . 이제 차분히 집으로 고고! 행복한 하루를 마무리 짓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에서 강원도 삼척 덕풍계곡~용소골 계곡의 산행을 하려면 밤에 출발해야 산행하고 돌아 올 시간이 되기 때문에

8월 17일 밤 11:30분에 팀이 모여서 출발 했지요.

네비게이션은  국도를 안내 합니다.

달리고 달려 삼척 덕풍마을에 도착한 시간 새벽 4시 30분

산행을 지휘한 금정산님은 1시간 취침후 산행 출발 한다고 하셨어요.

삼십분쯤 있으니까 네시간 이상 달려온 시각에 차량에 앉아 있으려니까 다리에 쥐가 날 지경입니다.

못견디고 차량 밖으로 나와서 어슴프레 보이는 바위에 앉아 있었지요.

다섯시가 넘은 시각 하늘은 회색빛이고, 야간 어두웠습니다.

팀 모두 잠을 이루기는 힘들지요.

피곤하지만 잠 들지 않는 새벽 시간이 흘러갑니다.

덕풍 마을에 흐르는 계곡물이 제법 넓습니다.

왔다 갔다 하며 시간을 보내다가 차라리 일찍 식사를 하고 출발 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6시 26분 산행 출발 입니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덕풍 마을을 지나자 마자 시작되는 계곡 산행입니다.

처음엔 신기하고 계곡의 물 흐름에 신나서 탄성을 지르며 시작한 계곡 산행입니다.

그런데,탄성을 지르는 만큼 경기를 일으키게 무섭고 힘든 코스도 우리를 맞아 줍니다.

예전같으면 풍경이 잔뜩 겁먹고 꼼짝 달싹 못하는 곳일텐데, 이를 악물고 지나갑니다.

폭포도 수없이 보이고, 계곡이라지만 폭포에 가까운 절벽을 기어 오리기도 하고, 밧줄에 매달리기도 하고

또 철계단을 걷기도 하고, 외줄타듯 바위 암벽을 통과 해야 하는곳도 있어서 정말 힘들더군요.

처음 산행 가기전엔 금정산님이 왕복 6시간 정도라고 하셨는데, 산행은 그게 아니더라구요.

제 3 용소까지가 목적지인데, 얼만큼 남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걸어야만 했습니다.

계곡을 왔다갔다 건너고 또 건너고 서른번 이상을 해야 합니다. 취재 담당 기자님은 스물 몇번째까지

등산화를 신었다 벗었다를 반복하시다가 결국에는 입수를 하고 말았지요.ㅋㅋ 너무 많은 계곡 왕복때문에 어쩔수 없으셨을 거예요.

바지는 신발은 물론이거니와 바지까지 철벅 철벅 계곡물에 입수를 한채로 걸어야 하는상황인거죠.

아쿠아 신발을 신어서 물에 젖는거는 문제가 아닌데, 아쿠아 신발은 운동화처럼 생겼으니 발 목 보호는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산행 하는것 보다 더 힘든 계곡산행입니다.

용소는 정말 용이 용트림 하듯 물이 거세게 흐르는곳이더라구요.

장엄한 용소를 지날때마다 물소리에, 또는 물의 위용에 더럭 겁이 납니다.

제 삼용소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길 지나면서는 차마 입수를 못했지만 내려오는길은 우리가 시간을 아니까

좀 안심이 되어서 입수도 할 수 있었어요.

폭포도 시원하게 맞고 말입니다.

폭포 맞는 즐거움 맞아 보지 않으면 모르실 겁니다.

시원하기도 아프기도 한 폭포맞기

손수건으로 고기도 잡아보고 금방 놓아 줬지만 말이예요.

그렇지만 오래 그러고 놀 수는 없어요. 원점회귀해서 부산까지 내려 가려면 시간이 빠듯 합니다.

차량이 있는 덕풍 마을가지 내려가니까 11시간이나 지나 있더라구요.

헉....우리 엄청나게 걸었구나 싶습니다.

아쿠아 신발을 신고 걸어서 발목도 쩌릿 쩌릿 합니다.

가까운곳에 들러 다슬기탕으로 저녁을 먹고 부산까지 내려오니 밤 11시가 넘었어요.

다행이 남편님이 데리러 와준 덕분에 빠르게 집에 왔는데도 12시가 넘었네요.ㅋㅋ 무박 삼일이 되었어요.ㅋㅋ

피곤하고 졸립고 개미에게 뜯기고 물에 빠져 물살이 너무 쎄서 떠밀려 갈것 같은 두려움에 떠는 계곡 산행이었습니다.

그래도 무사히 부산에 안착 했으니 취재팀 화이팅 입니다.

 

 

 

 이렇게 건너기를 수십번....이건 시작에 불과하다.

 

 

 

 

 

 

 

 

 

 저 바위 절벽에서도 자라는 나무의 생명력-그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왜그리 이쁜지...

 

 깍아지른듯한 협곡을 걷는다.

 엄청난 폭포-두려웠다. 이 옆을 밧줄을 타고 지나가야 한다.

 제2용소의 폭포 물살이 아찔하게 무섭다.

 

 

 

 

 

 

 용트림 하듯 흘러가는 계곡물

 

 

 

 

 

 

 

 

 

 

 

 

 

 최종 목적지 제3용소

 돌아오는길에 맞아 보는 폭포- 그 시원함 잊을 수가 없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5. 06:00 산 그리고 사람

산에 가면 당연히 정상을 다녀와야 하는줄 알았다. 세찬 바람에 추위를 느끼기 까지 한 4월에 나섰던 산행,

 덕주 휴게소에서 들머리를 잡고 오르던 산행이었다. 언제나 항상 정상을 가는건 아니구나 하는 절망적 산행,

 산행하면서 포기하지 않았던 풍경이 드디어 무릎을 꿇었다.

산행중 암봉과 암릉 무서워 한다고 누누히 이야기를 했건만,

답사간 산대장은 그동안 같이 산행하면서 이정도는 괜찮을줄 알았지....하는데 정말 얄미웠다.

안정을 취하고 올라가면 갈 수도 있겠지만 섬뜩한 기운이 한번 느껴지니까 도저히 발을 뗄 수 없었다.

하산길도 만만치 않은 난관, 한쪽은 아예 절벽이고, 다른 한쪽은 암봉 사이의 쏟아지는 협곡. 도대체 예까지 왜 왔을까?

 왜 와서 이고생일까?

이고생을 왜 사서 할까?

쏟아지는 협곡으로 내려서는길 또한 편안치 못하다. 잔뜩 쌓인 낙엽에다가 경사가 급하다 보니

 밟으면 미끄러지기 일쑤고 고백하자면 엉덩이로 산을 내려오는것 같았다.

내려서는길도 천신만고. 이제 약 3미터 정도면 바로 내려설 수 있는 계곡인데, 밟을곳이 없다.

바위 틈새에 겨우 손을 끼워 넣은 산대장 손을 발판으로 삼고 지나 겨우 겨우 내려왔다.

산대장은 위로한다. 산이 어디 가는거 아니니까 다음에 오면 된다고!

그럴리가 없다며 어깃장을 쳤지만 다음에 다시 도전 할 기회가 생길까?

무서워하며 하산하는 약한 풍경에게 위로가 된다면 그 산이 아니라도 산은 많다 일까?

소중한 경험의 이었다. 정말 눈물이 날것 같다. 4시간 가까이를 달려간 산앞에서 돌아서서 올 수 밖 에 없는 풍경이.

이런 내가 싫다. 수없이 되뇌어도 순간적인 두려움은 어쩔수 없었다.

포기도 배운 하루였다.  무리하지 않는게 차라리 다행이다.

 수없이 산에 다녀오면서 오르지 않고 포기한 산은 덕주봉 산행이 처음 이었다.

 그런데 갔던 그 길이 정말 덕주봉 맞을까? 의문이 생기기도 한다. 무언가 끄는듯한 두려움,

잘 가지 않았다 라고 위로한다. 이상한 날이었다.

이웃님들에게도 이런 경험이 있을까요? 궁금해지네요. ^^ 무언가 뒷덜미를 잡는것 같은 두려움을 느껴 보셨나요?

같이 갔던 산대장은 저 때문에 자일을 꼭 가지고 다녀야겠다네요.ㅋㅋ

 민폐를 끼친 하루였습니다. 미안하다 친구야!!!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