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안 여행때 빼 먹으면 절대 안되는 명소가 바로 곰소 젓갈 시장일텐데, 곰소 젓갈 맛보고

어슬렁 거리면서 장구경을 하고 있는데, " 맛보는건 공짜~ 안먹음 말고~!"

혼자 중얼 거리듯 내뱉는 아저씨 목소리가 재밌어서 맛뵈기 과자 하나를 집어 먹었습니다.

부드럽고 맛있어서 5000원 어치만 샀어요.

부안 이곳 저곳 돌아 다니다가 보니, 차량에서 제가 과자를 다 먹었네요.ㅋㅋ

새만금까지 갔다가 그 다음날 다시 곰소시장엘 다시 갔답니다.

강정 사러요~

쌀조청으로 만든다는 강정이 맛있어서 또 사러 왔어요~

하면서 더 샀지 뭐예요. 달콤하고 맛있는 과자. 택배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저도 여행때 사온 과자 다 먹어서 다시 시키려 한답니다.

그 맛있는 과자집은요~ 못난이 강정집입니다.

바삭하면서도 너무 달지 않은 맛!

재래시장 보는 재미 이런거 아니겠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9. 06:00 맛있는 레시피

얼마전 이웃 블로그를 돌아 다니다 보니 맛있어 보이는 오징어 순대가 있는 겁니다.

침을 어찌나 꼴깍 됐던지요.

따라 해볼 참이었어요.

속재료, 당면, 호박,두부,당근,청양고추,양파,등등 다 사다 놓고 오징어를 사러 갔는데, 아~~그런데

재래 시장에 생 오징어가 없는 겁니다.

하루, 이틀, 삼일, 매일 시장에 들렀는데 생오징어가 없습니다. 냉동오징어는 크기는 무척 큰데 삶으면 약간 질긴 느낌이 있어서

생오징어로 만들고 싶었거든요.

헌혈 하고 돌아오던날, 아~ 영양만점 오징어 순대 꼭 먹고싶다 하면서 재래시장을 들렀더니, 드디어  활오징어를 팝니다.

정말 어른 손가락 겨우 넘을 정도의 잘잘한 오징어.

비싸긴 또 왜이리 비싸요? ㅎㅎ 잘잘한 오징어 6마리 만원. 그것도 네마리 팔다가 지금 2마리 더 끼워주는 거라나?

무튼 후딱 오징어를 사들고 왔어요.

재료준비 해야죠.

당면은 일단 찬물에 30분 담가 뒀어요.

불린 당면,당근, 호박, 양파,고추는 모두 다졌어요.

두부는 칼 옆면으로 으깼어요.

모든 재료를 털어넣고 계란 한개 깨어 넣은 소금, 후추로 간을 해요. 

 부침가루를 약간 넣고 섞어요.

그런다음에, 깨끗이 씻어둔 오징어에 넣지요.

오징어는 살때 통으로 내장을 빼달래서 들고 왔어요.

그런데, 너무 작아서 속이 많이 안들어가요. 정말 속터집니다.

열심히 손가락으로 밀어 넣어서 속을 꽉 채우고 이쑤시개로 끝을 찔러 뒀어요.

찜 걸이를 놓고, 오징어 순대와,오징어다리를 함께 쪄요.

오징어 순대 만든다고 만들어둔 속이 너무 많이 남았어요.

어째? 전으로 활용 해야죠, 대부분 두부니까 부두러운 전 하나 탄생이지요.

오징어 순대가 맛있었는지, 속으로 만든 전이 맛있었는지...무튼 몽땅 다 먹어 치웠답니다.ㅎㅎ

맛있는 휴일 보내세요 ~~

 

 잘게 썬 야채와 계란, 당면, 부침가루 약간, 두부를 모두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해서 섞어요.

 오징어 정말 작지요? 그런데 참 부드럽게 먹을 수 있었어요.

 

 찜걸이를 놓고 소글 채운 오징어를 찝니다.

 유리뚜껑을 덮어서 오징어가 익는걸 보았어요.

 제법 맛있게 익어 갑니다. 오징어 순대 짜잔~

 

 식으면 썰어야 하는데, 급하게 먹고 싶은 마음에 면장갑 끼고 비닐장갑 끼고 썰어댑니다.ㅋㅋ 냠~ 맛있어 보이나요?

 

 오징어 순대 속으로 만든 전~ 두부가 들어 있어서 아주 부드러워요~

남편이 이래놓고 찍어 줍니다. 자기가 마시던 매실주 한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3. 01:21 맛있는 레시피

실은 이걸 만들계획은 전혀 없었어요.

여름철이라 쉬이~ 상하지 않고 맛있는거 도시락 쌀거 뭐 없을까?

그러면서 생각한것이 얼마전 어느 이웃 블로거님 블로그에서 본 오징어 순대가 급 땡겼습니다.

마트에서, 두부랑,단호박이랑, 당근이랑,당면까지 사서 배달을 시켜놓고, 생오징어를 사러, 재래시장을 갔지 뭐예요.

그런데,,,,아 그런데~~ 아뿔사 매일 나오던 생오징어가 안 보입니다.

이런 떠글~~~!!

할 수 없이 마트에서  대구포를 구입해 왔지요.

ㅡㅡ;

그래서 급한대로 소금 후추 간해서 물기를 빼고 밀가루 입혀 계란에 목욕시킨후, 빵가루를 입혀 튀겼지요.

급한김에,소스는 만들지도 못하구요, 케첩 찍어 먹었습니다.

멀쩡하게 만들어서는 소스를 안 만들어 놓으니, 이거 완전 폼 무너 집니다.

그래도 , 산에 들고가서 맛나게 먹었답니다................풍경이 도시락 이야기 끝.........................ㅎㅎ

사진은 보여 드려야죠.  사진 짠 ~~ 새벽 두시반에 일어나서 튀겨 도시락 싸들고, 강원도 동강까지 달려갔다가

돌아온 시간 밤 12시 훌쩍~

새벽에 부산에서 강원도 동강까지 갔다 오느라고 이쁘게 담아 찍을 시간이 없어서

죄송해요. ~ 맛있는 하루 보내세요. 이웃님들.. 고맙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