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진남관을 찾아가다.

이순신 장군이 머물렀을 공간에 찾아가 봅니다.

진남관은 불타고 새로 짓고 반복 할 수 밖에 없었던 전장의 한복판에 있었을 겁니다.

해설사님이 그러네요.

그럼 이순신 장군때 사용하던 그때 부터 있었던 물건은 없는거야?

있답니다.

진남관 앞에 서 있는 닳고 닳은 돌비석 2개

나머지는 불타고 다시 지어지고를 반복했다는데, 지금 진남관은 다시 해체 위기에 있습니다.

건물 전체가 앞으로 기울고 있기 때문에 위험해서

다시 해체 복원할 거라고 합니다.

마침 잘 찾아간것 같아요. 내년이면 이 진남관이 해체 복원 작업이 시작 될테니까요.

드넓은 진남관 건물을 지을때 동원된 기술자들이 흥국사의 스님들이었다고 하네요.

46명의 기술자들중에 41명이 스님이었답니다.

그시절 스님들이 정말 큰일을 많이 한것 같아요.

영화 명량에서도 승병들이 등장 하던데, 실제로 흥국사에서 훈련을 받고 전장에 투입되었다고 전해지거든요.

스님들이 이 진남관 건물을 지었다니  놀랍습니다.

이순신 장군의 호령이 금방이라도 들릴듯한 진남관은 이순신광장위

바다를 향해 서 있습니다.

해체복원되기전 볼 수 있는 마직막 기회.

위험하니까, 건물 가까이 가진 마세요.

진남관은 임진왜란 때 이순신이 지휘소로 사용한 진해루가 있던 자리에 1599년(선조32년)통제사 이시언에 의해 건립되었다.

현재의 건물은 1716년 (숙종42년)화재로 불탄 것을 1718년 (숙종 44년)전라좌수사 이제면이 이순신 전사 120년이 되는해를 기려서 다시 세운 것이다. 이후 일제 강점기인 1911년에 여수 공립보통학교 등으로 사용되면서 크게 훼손되었다.

남쪽의 왜적을 진압하여 나라를 평안하게 한다는 뜻을 가진 진남관의 중건기는 1953년 보수공사중에 발견되었는데 글씨는 중건 당시에 이제면이 쓴 것이다.

이순신 장군의 면모가 곳곳에 서려 있는 핵심적인 유적으로 현제까지 남아 있는지방 관아 건물 중에서 가장 크다.

진남관 앞에 두개의돌기둥은 이순신이 전라좌수사로 있을때 수군들이 밤 훈련을 위해 불을 밝힐 목적으로 사용하던 것이다.

당시에는 4개가 있었다고 하나 현재는 2개만이 전한다.

 

 

 

 

 

 

 

여수석인

 

 

 

 

 

 

진남관은 전면 15칸, 측면 5칸의 대형 건물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5. 06:00 산 그리고 사람

 

 

 

여수 엑스포가 열리면서 남해 고속도로는 주말에 가지 말라~는 산악회의 공공연한 공지가 있지요.

되도록이면 중부나 영남 알프스 쪽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여수 엑스포 사람많고 볼거리도 많은데, 주말엔 역시 산으로 가는 풍경.

이번엔 여수 돌산 종주길에 따라 나서 봅니다.

돌산대교앞 휴게소에서 부터 바로 돌산 대교를 건너 돌산 공원으로 오르며 시작 되는 돌산 종주길입니다.

돌산 공원에 오르면 돌산 대교를 조망하는 시원한 전망이 펼쳐지지요. 자 종주를 시작하자마자 돌산공원을 지나 걷다보면 잠시 길이  헷갈릴 수 있겠는데, 리본이 달려 있을테니 뒤에 오시는 분들은 조금은 덜 힘들것 같네요. 학교가 보이는 대숲쪽으로 내려서서 마을을 지나 다시 돌산 종주길이니까, 요부분만 조심하면 그래도 길 찾긴 쉽더라구요.

한고개 넘어서 두고개 넘어서 세고개 넘어서..... 100m~300m 고지를 넘나드는 그리 높은 산은 아닌데 체력은 엄청 소요되는 구간입니다.

돌산대교부터~작곡재까지 20km 넘는 길을 걷습니다.

식수와 간식 준비를 많이 하면 좋겠지만 내려 섰을때 아예 해발 5m   정도, 가까운 가게에 들러 보충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미산 구간을 지나면 내려서도 가게는 없음으로  이전 무슬포 해양수산 과학관을 통과 할때이전까지 준비를 하는게 좋겠습니다.

산행 내내 올라서면 보이는 바다 풍경에 탄성도 지르고, 역시 다도해는 다도해구나 하는 작디 작은 섬들이 올망 졸망 바다에 동동 떠 있는듯 펼쳐져 있습니다.

소미산 오르는길 숨차서  헐떡거리며 오르니 대미산은 어쩔꼬 햇지만 대미산은 소미산에 비해 양반입니다. 오르는길 편히 오를 수 있어요. 다만 계단이 많다는점.

동굴을 하나 지나는 완전 돌벽으로 통과해요. 깜깜해요. 렌턴을 준비 한다면 잠자는 박쥐도 볼 수 있어요. 옆으로 우회하는 길도 있지만요.

소미산, 대미산 꼭대기에 정자가 있어요. 시원하게 조망 할 수 있습니다.

봉화산,  봉수대라는대 돌 무덤 처럼 돌만 둥그렇게 쌓아져 있습니다. 

대미산 지나 본산~ 작곡재 까지는 지리하게 걸어야 합니다.

본산으로 가기전 고인돌 이 있는데, 엄청 큰 돌이 어떻게 옮겨졌을까? 궁금해 하면서 재를 하나 넘고나면 본산으로 올라 서야 하는데 그냥 아까 재에서 내려서길 바랬는데....

하도 여럿 봉우리를 오르고 내리고를 반복 하다보니 체력이 소모 되어서 걷기 싫어지려고 해요.

언제쯤 끝날까? 얼만큼 남았을까? 지친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무렵이면 이제 7시가 넘는 시간이 됐네요. 오늘은 요기까지....대장님 말씀에 안심 푹 하며 내려섭니다 작곡재.

기껏 내려서서 버스를 탔더니, 우리가 하루종일 걸었던 21km 넘게 9시간 걸었는데, 20분만에 원점 돌산대교에 내려 줍니다... 허무해라~ ㅋㅋ

안개가 껴서 조금은 아쉬웠지만, 오랜시간 장거리 걷느라 힘들었지만 바다풍경에 빠져서 조망하다보면 힘든거 가끔 까맣게 잊습니다.

엑스포 가시거든 달랑 엑스포만 보고 오시지 말고, 돌산 종주길 구간별로 선택해도 될듯 하니까 가볍게 여유있게 걷고 오세요.~~~

 

 

 

 

 

 

 

 

 

 

 산행하다 만난 누렁이

 

 

 

 

 

 

 여수에서 굴 생산지 안굴전 마을

 

 거북섬

 

 

 

이 동굴은 낮에도 매우 어둡습니다. 렌턴을 켜야 박쥐를 볼 수 있어요.

 

 

 

 

 

 대미산 산성 여기서 조망이  가장  좋습니다.

 

 

 

 

 

 

 

 

 

 물이 흘러 섬이 되는 곳은 많이 보셨을텐데, 도로에 갖힌 섬...어떤가요?

 이번 산행의 마지막 작곡재.

지쳐 사진 찍기도 싫었나 봅니다.ㅋㅋ 흔들렸네요.(9시간 걷고 나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