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원효봉'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5.05 금정산 보고싶었다.27
2009. 5. 5. 21:29 산 그리고 사람
아침먹고 여유있게 도시락을 챙기는 번개산행이 좋다.
범어사 전철역에 10시에 만나기로 했기때문에 시간이 넉넉했다.
9시 45분에 도착 했는데 아무도 없다. 두리번 거리다 보니 이 oo님 계신다.
인사를 나누며 기다렸다. 세분오시고, 전화 해도 대답없는 .....
서운했다. 어쩜 심하게 배신감까지 드는지도 모르겠다.
주마다 산행을 가는 산악회에서 지난 일요일 한주는 산행을 쉬었다.
연휴가 계속되는 관계로 모두 행사가 많은것 같아서.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번개 산행을 이렇게 참석을 안하다뉘...쩝   --::
한분 더 오셔서 겨우 6명이 양산가는 버스를 탔다. 10시20분 동면초등학교에서 내려 금정산쪽으로 향했다.
마을 중간에 빨래터가 남아있어 이채롭다.
자주 올랐던 금정산이지만 이쪽 방향에서 오르기는 처음이다.
능선에 오르기까지 2시간여 걸리는 동안 몇번쉬면서 과일도 먹고, 빵도 먹고 오이도 먹고...
살이 빠질까?ㅋㅋ 신나게 걸으면 오늘 먹은건 붙지 않겟지 !
능선에 12시 10분에 능선에 올라 커다란 나무밑 그늘에서 점심을 펼쳤다. 사람은 여섯명뿐인데 왠
반찬은 그리 많은지...
천천히 맛나게 잘 먹었다. 12시 55분 베낭을 다시 꾸려 산행길을 걷기 시작했다.
철쭉이 군락을 이뤄 아름답게 핀데다가 초록빛 기운이 생기 발랄
내 발걸음조차 하늘을 날듯 가볍게 한다.
봄의 기운은 이렇게 사람을 들뜨고 기쁘게 명랑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고단봉이 바라다 보인다.
전엔 밧줄 하나에 낑낑 거리고 올라가던 코스였건만 지금은 등산로 정비로 인해
동글 동글 계단이 잘 만들어져 있다.
시원스런 풍경에 많은 사람들이 제각기 사진을 담느라 바쁘다.
우리도 정상석에서 기념촬영 했지 물론 !!
 베낭에 남은거 가져가면 뭐하냐고 탈탈 털어서 또 먹었지.
과일에 빵 !! -,- 우리 또 빵빵해지겟따아.
2시 50분 하산하기 시작했다. 날이 덥지만 약간씩 스치는 바람이
살랑인다. 금샘쪽으로 향했다.
몇번을 와도 찾지 못하고 하산하기 일쑤였던 금샘.
금정산의 또하나의 묘미 , 금샘찾기 ! 신기하게 바위위에 물이 고여있다.
산성을 보호하기 위해서 줄을 쳐놓은것이 보인다.
산꾼들이 산성을 밟고 다니기 때문에 훼손이 심각하다.
북문에서 캔 맥주 한개 마시는 시원한 호사도 누리고 원효봉을 거쳐 동문 입구까지 신나게 걸었다.
부채바위, 소나무 숲길, 쉬엄 쉬엄 여유롭게 걷는 이시간이
행복하다.
오늘 안오신 회원님들께 낼은 전화를 드려야지.
오늘 집에서 사진 찍은거 한장씩 올리시라고...
집에서 구들장 지고 엑스레이 찍은거 잘나왔쓔? 하면서...ㅋㅋ
적당한 피로감이 행복한건 내만족 때문인가보다.
온천장역 건너편골목의 유명한집 금정산에서 회모밀 쟁반을 시켜 저녁을 먹었다.
오늘 산행은 참석 못하셨지만, 한 회원님께서 나오셔서 허심청 브로이에서
맥주도 한잔 사셨다.
30분정도 간단히 맥주 한잔 마시고 막~~ 공연이 시작된 시간 7시 20분에집을 향하여....귀가길에 올랐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