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고성 용암포항에서 내지항으로 입항, 산행을 시작해서 지리산 ㅡ옥녀봉ㅡ금평항으로 하산하여 통영 가오치항으로 가는 코스로 이어지는 산행입니다.
내지항에서 우측으로 들머리 이정표가 있는곳까지 도보로 이동하여 산행이 시작됩니다. 지리산ㅡ불모산ㅡ가마봉ㅡ옥녀봉을 오르내리는 산행입니다. 처음 산행들머리 구간을 제외하면 전부 암릉구간산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들머리는 숨막히게 덥더니 지리산 능선으로 올라서자 시원한 바닷바람과 탁 트인 조망이 아름다워 말이 필요없습니다. 푸른 바다와 그 위에 알알이 떠 있는 초록덮인 섬들은 신의 장기판일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길도 좁고 위험구간이 많아서 허튼생각은 잠시 접어두는게 좋겠습니다. 중간에 짧은코스로 내려가려면 돈지항 반향으로 가면 되겠지만 그러면 사량도 산행의 맛을 반도 못보는 것이니 우리는 옥녀봉까지 찍고 하산합니다. 길은 외길이다시피하니까 헛갈릴 필요도 없습니다. 덥지만, 조망을 확보하는 눈이 시원해지는 산행, 바로 사량도 지리산 옥녀봉 산행입니다. 금평항으로 하산을 하니 주민들이 농산물 판매를 하고 있네요. 필요한 걸 사고 정자에 누워 회원들이 다 하산할 때를 기다립니다.4시간 16분동안6.43km를 걸었네요. 험하긴 험하네요. 그시간이면 보통 8에서 9키로미터는 걷는 시간인데 말입니다. 트랭글 기록을 보니 뿌듯한 산행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또 산을 다녀왔습니다.
동생과 둘이서 걷는 길입니다. 잘 걷는 두사람이 만났으니, 금상첨화 마음 맞춰 산행하기 좋답니다. 이번에는 기장 산성산으로 올라 장산으로 산행하는 코스로 갑니다. 들머리는 기장  보명사부터 출발합니다. 여기로 오르는 길이 경사가 좀 있는 편입니다. 산성산 정상에는 구름이 껴서 조망이 안되네요. 진행방향으로 직진합니다. 안평마을로 내려가는 임도와 장산으로 넘어가는 길에 농가가 몇개 있는데, 좀 냄새가 심합니다. 이 산행로에서 가장 불편한 곳이지요. 거기만 벗어나면 좋은 길들을 만나니, 걸어 봅니다. 장산을 마주하는 그 장면만 떠올립니다. 연두부터 초록의 향연, 어쩜 신비스럽게 저리 많은 초록의 다양성을 갖는지.
봄이 되면 어찌 알고 저 많은 잎들이 싹을 튀우는지 말입니다. 아름다워 눈물이 날 지경입니다. 원래는 장산 마을에 가서 점심을 먹으려 했는데, 동생이 음식을 많이 싸 온 바람에 배를 채웠네요. 점심을 해결하고 장산 정상을 향해 갑니다. 정상에서 바라본 해운대 , 광안대교는 구름에 많이 가려졌어요.전날 비가와서 조망은  안되고  좀 아쉽네요. 대천공원으로 내려서는데 동생에게 더 걸을 수 있겠냐고 물었더니 괜찮대요. 그래서 중봉 지나  옥녀봉까지 내친김에 걷습니다. 습한 날씨에 땀도  많이 흘려서 대천공원에 내려서서는 계곡물에 스틱도 씻고 진흙탕 묻을까봐 했던스패치도 씻어넣고 발도 담갔지요. 아직 물이 많이 차지만, 산행으로 오른 체열을 식합니다. 많이 걸은 산행으로 건강과 뿌듯함을 얻었습니다. 초록의 계절 5월  어느 산으로 가볼까요?

장산 정상석

기장 산성산 정상

트랭글 산행기록

대천공원

좌동시장에서 하산주.
posted by 산위의 풍경
거제 칠천도 옥녀봉을 다녀왔습니다. 칠천교를  지나 소공원에서  출발, 6ㆍ25참전기념비 뒤쪽으로  산행  들머리를  잡았는데 마을버스 정류장에  있던 아주머니가  난리를 치셨습니다. 묫등을 밟고  저래 다닌다고 소리 치셨어요. 묘옆으로 길이  나는게  싫으셨던 모양입니다. 어찌됐든 산행은  계속 되고 있는데 티셔츠만 입고 걸어도 땀범벅입니다.일요일  날씨가  추워지겠다는  예보에 드라이프성이 좋은 기능성티에  겨울용  등산티를 입었더니 너무 더운겁니다. 땀이 너무 나니까 마치 여름 산행 하는거 같아요.옥녀봉에는 작은  정자가  있는데  정자에 옥녀봉233미터 써  있네요. 전망대까지  가서 이른 점심을 먹습니다. 산이 낮아서 전망성이  좋지 않아요.  전망대에서 그렇게  시원한  조망은  아니라  만족스럽지 않네요 점심식사후  물안해수욕장으로 물안마을을  지나  원점 회귀를  합니다. 산에서 내려와서 물안마을에서 원점까지는 도로를  걸어야  해서 그리 기분좋은  코스는  아니지만  다행히  지나다니는 차량은  많지 않았습니다. 12월 2일 가벼운 산행을 다녀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보통 산행하면 그산의 높이를 가장먼저 따져볼 것입니다.

그러나 낮지만 해발  0 에서부터 올라야 하는 산이 있고,

산 높이가 해발 900~1900이라 쳐도 산행 시작을 5~600미터위에서  할 수도 있습니다.

대게 큰 산들은 한번 쭈욱 올라가면 그대로 능선을 타고 올랐다가 내려서는 코스가 많지만

낮은 산들이 더 골치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이번 사량도 하도 칠현산이 그런경우였습니다.

산 높이는 나지막 한것이 그닥 어려울것 없어 보이기는 했습니다.

34도가 넘는 기온에 습도는 또 어찌나 높은지....

먹방에 전세배를 대고 하선을 해서 바로 시멘트 계단을 오르며 산행이 시작 됩니다.

도로를 만나면 바로 우측으로 내려가서 철계단을 타고 산행을 시작한다고 했지만,

철계단위쪽으로 산행로가 폐쇄되어 있어 우측으로 1키로미터쯤 더 가야 산행 들머리를 오를수 있습니다.

이길은 무난히 갈림길까지 부드럽게 올라갑니다.

먹방과 덕동, 읍포 방향을 가리키는 이정표가 서 있습니다.

이제 출발~ 앞에는 경사가 점차 급해지면서 바위능선이 펼쳐져 있습니다.

칠현봉, 이름에서 눈치채셨겠지만, 일곱개의 봉우리를 지나야 하는 코스.

기온도 높고 습도도 높고, 정말 열사병 결릴것 같았습니다.

이 낮은 산에 호되게 당한 하루 였답니다.

숨이 안 쉬어질 정도로 먹먹하고 답답한,,, 몇번을 바위에 기대 누웠던지....

몇번을 허리굽혀 인사하듯 쉬었던지...

" 이리 힘든걸 누가 시켰으면 했을가?"

스스로 묻고, 또 스스로 이겨내야 한다는걸 알면서도

" 오늘은 정말 힘들다" 며 남편에게 말했지요.

남편은 오늘 컨디션이 괜찮아서 저보다 훨씬 빨리 가실 수 있었지만,

오늘따라 빌빌 거리는 풍경이때문에 계속 제곁을 지켜주고 있었습니다.

고맙더라구요.

남 같으면, 천천히 온나~ 하면서 갈 수 있었겠다 싶어서.

다른산행때 같으면 제가 항상 먼저 올라가곤 했지만,

이번산행은 이상하게 온몸이 천근만근, 더위도 더위도 이런더위가 없는듯,

정말 땀이 비오듯 흐르더라구요.

일행중 한분은 아스피린을 드시고, 모자를 벗고, 죽염한알을 드시고,,,,,응급처치를 하셨다네요.

모두가 정말 지치는 산행을 했어요.

그래도 조망은 끝내주었습니다.

건너편 사량도 상도의 옥녀봉 탄금바위쪽으로 구름다리가 새로 만들어져서 명물이더군요.

멀리서 조망하니 저 아찔한곳을 내가 갔었는가 싶은 뿌듯함?ㅎㅎ

아름다운 사량도의 풍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수 있어서 멋진곳이구요,

이제 사량도 상도와 하도를 잊는 다리공사를 하고 있더군요.

훗날엔 사량도 상도 하도를 한꺼번에 구경 할 수 있는 날이 곧 오겠네요.

사량도 상도의 산행을 했던분들은 하도의 칠현봉을 얕잡아 보는 경우가 많은데,

상도보다는 난이도가 낮다고 하겠지만, 다른산에 비해 난이도가 낮은 산이 아님을~

멋진 조망을 짧은시간에 실컷 구경 할 수 있는 곳임을 안다면, 한번쯤 가 볼만한 산인데,,,

오늘처럼 더운날 말고, 좀 시원한날에 가시기를 추천합니다.

그래도 내려가면 물놀이라도 할 수 있겠지, 하면서 그 힘든 산행을 억지로 억지로 마무리를 했는데...

읍포에 내려서니, 물놀이 할 곳이 없네요. ㅠㅠ

바다물을 썰물로 빠져서 저만큼 갯벌이 보이고, 양식장도 드러나 있는 상황,

갑자기 더 더워지는 상황인거죠?ㅎㅎ

읍포에 작은 가게가 하나 있는데, 인심 좋은 할머니 덕분에

화장실도 쓰고, 수돗물도 세수도 했네요.

당연 맥주한캔 사먹었습니다. ㅜ,ㅜ 덥다!

전세배가 태우러 와서 3시 30분에 읍포를 나서는데 구름이 많이 끼기 시작 하더군요.

삼천포항에서 하산주를 먹고, 출발하는데, 빗방울이 똑똑똑

드디어 빗줄기 세차게 비가 내리기 시작 합니다.

와~!!

비가 잠깐 오고 나서 무지개가 떴어요.

무척 힘든 하루였는데, 커다란 무지개를 오랫만에 봤더니, 피로가 싹,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4. 11. 09:47 산 그리고 사람

삼천포에서 내지항으로 11시 배를 타고 들어가 산행을 시작하기까지 12시가 되었다.
산행첫머리 부터의 정체는 가히 살인적인다. 좁은 외길에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오르려니 말이다.
산행에서 서로 양보해야만 안전사고가 없는데 얌체같이 후르륵 올라 끼어드는 사람들 보면 사실 밉상이다.
바람은 불지만 차갑지 않은 포근함으로 산행내내 시원하게 조망을 하며 걸을수 있다.
지난주에 해남 달마산에서 하도 고생을 해서 그런지 그렇게 겁먹었던 사량도 산행은 그럭저러거 무난하게 할 수 있다.점심은 언니들과 같이 가면 정말 반찬이 일류 뷔페 부럽지 않다.  다만 옥녀봉에 오르는  결정적 밧줄은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아 피해 우회 했고 나머지는 열심히 올랐으니 성공적 산행이라 자축한다.
이번주는 벗꽃과 진달래가 절정인것 같다.
바닷빛과 어울린 풍경이 절경이다. 좋은산행으로 행복감을 키운 휴일이다.
돌아 오는 뱃길에서 멀리 고성 공룡 박물관이 보인다. 예전에 아이들이 어렸을때 세차례 다녀와서 추억이 많은곳이라 사진을 찍어봤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