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6. 10. 05:59 풍경 기행

120607

혼자서 차를 타고 가면서 두근 두근 했어요.

어디가서 헌혈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그래서 예전에 친구랑 갔다가 툇짜 맞았던 남포동 헌혈의 집을 갔어요.

그때도 헌혈 한다고 갔는데, 그 전날 너무 열심히 산행을 하고, 당일 아침에도 열나게 운동을 하고 가는 바람에

너무 피곤해서 헌혈이 안된다는 겁니다 ㅜ,ㅜ 굳은 결심을 하고 갔는데 못하고 오는...수모.

그 담번에 갔을땐 풍경이가 알레르기 약을 먹어서 안된다는...

그리고 헌혈이라는 단어는 제게서 점점 멀어지고 있었는데,

고3 아들이 O형 급구 라는 말을 보고 헌혈을 하고 왔다는 말을 들었을때, 아참! 예번에 나도 헌혈 하려다가 피로도가 너무 높다고 거부 당했는데,

"엄마도 꼭 헌혈 할께~아들 " " 너 되게 용감하다 무섭지 않았어?" "아니 괜찮았어. 검사한다고 손가락 끝 따는건만 따가왔어" 했었던 아들~

그래서 50키로 넘어야 한다는 아들의 말~

당연히 넘겨서 가야죠? 열심히 먹고 삼일 동안 운동도 약간만 하고 피로하지 않게 일찍 자고.

드디어 헌혈 하러 갔어요.

요즘 전자 시대예요. 헌혈의 집에 가면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에 유리화면 밑에 깔린 컴퓨터 자리들이 있어요.

전자 문진 하는곳이에요.

인적 사항 넣고 설문 조사하고 번호표를 뽑아요.( 번호표가 쭈우욱 밀려 있음 좋겠지만 그럴 확률이 거의 없어요. )

2차로 헐혈의집 근무자와 설문조사 확인을 하고 헌혈대에 앉아요.

두근 두근  두려웠는데, 막상 앉아서 헌혈 하고 있을땐 별 생각 없어요. 언제 끝나나??? 하고 있지요.

주먹을 폈다 쥐었다 하면서요.

헌혈이 끝나면 10분간 지혈 하라고 해요. 헌혈 기념물 선택 하라고 하죠? 당연히 영화 할인권 택했어요.

포카리스웨트 이온 음료 하고, 롯데 초코샌드~ 엄청 단 과자를 줍니다.

목은 말라서 음료는 마시고 과자는 가방에 넣어서 돌아왔어요. 3시에 또 설명회를 가야해서 후딱 나왔는데도, 좀 늦었습니다. ㅡㅡ

이렇게 아들때문에 했던 약속, 생의 첫 헌혈의 경험을 했습니다.

드물게  헌혈 하러 오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니 거의 남학생들이에요.

학생들은 헌혈 1회에 4시간 봉사 시간으로 인정해 줘요.

건강한 청년들이 헌혈을 해주니 고맙지요. 실제로 우리나라 헌혈자들은 거의 대학생이나 군인이지요.

자발적인 헌혈로 이웃 사랑을 실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30분 정도 걸렸어요.

작은 봉사의 하루 였습니다.  짠~

 

 

 이름과 주민 번호를 넣은 다음 설문 작성을 해요.

 문진결과 헌혈 할 수 있답니다.

전자  설문 조사 하는자리예요.

 휴게 시설이에요. 헌혈 대기자나 헌혈후 잠시 쉬도록 해요.

 

 제가 헌혈 할 동안 청년 세명이 하러 왔어요. 대견 했어요.

 

 흡~~ 헌혈 하고 있는 풍경이

 헌혈증과 영화 할인권(선택), 음료, 롯데 샌드 과자를 바구니에 줘요.

 

 

 가벼운 발걸음으로 헌혈의 집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영광의 상처

롯데 샌드, 돌아오는 차안에서 책보면서 냠냠~ 너무 달아서 먹다 포기한......흐흐흐흐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7. 06:00 풍경 기행

풍경에게는 아들 둘이 있습니다.

장성한 아들 둘이지요.

큰 아이는 대학 1학년을 마치고 군 생활 중이구요,

작은 아이는 지금 한창 삐뚤어질 테다를 외치는 고3 학생입니다.

집에 들어오면서 " 아! 아! " 를 외치는 겁니다.

왜?  하면서 현관을 보니 팔뚝에 반찬고를 붙이고 들어오는거예요.

"왜? 무슨일 있었어?"

" 엄마, 나~ 헌혈했다! "

" 잘 했네. 근데 왜 갑자기 헌혈을 해??? 주변에 누가 다쳤어?"

작은 아이는 학교에 헌혈차가 서 있었는데, 보니까     A형.O형  혈액 급구!!!

라는 문구가 보이더랍니다.

그래서 헌혈을 했다고 합니다. 작은 아이는 O형입니다.

며칠전 이웃 블로거님께서 헌혈을 하러 가셔서 남편분만 하시고 못하셨다는 글을 본적이 있고,

아~ 나도 해야겠다 결심은 했지만 막상 가지는 못하고 있는 풍경입니다.

그런데, 생각지도 않았던 작은 아이의 헌혈!!

맨날 말썽만 부리고 투정만 부리는줄 알았더니, 엄마보다 한발 앞선 사랑을 실천하는 듬직함을 보이네요.

" 엄마도 하려고 했는데, 헌혈하러 못갔네, 대단하다. 아들~~ 잘했어. "  했더니  " 엄마, 50키로 넘어야 한데이~ 그리고 아침 꼭 먹고 피곤하지 않게 해서 가야해.

한 5분쯤 피 뽑고, 한 15분쯤 누워 있었어. " 그런데, 헌혈하면 영화 관람권이 아니라, 할인권을 주네요." 그런데 아들 왜 할인권을 가져왔어? "

" 엄마 영화 좋아 하잖아, 엄마 줄라고 ! " 이러는 겁니다. 아무리 철딱서니 없는 엄마 이기로서니, 아들 헌혈한 티켓으로 영화를.....

그러면서 혈액 반응 검사 하느라고 손가락 끝 따는거 있죠?

ㅎㅎ 그거 너무 아파서 게임도 못하겠다며 엄살입니다.

얼굴에 여드름도 드문 있고, 덩치도 저보다 훨 씬  큰 우리집 막내가  오늘은  왜그렇게 사랑스러워 보일까요?

맨날 말썽만 부리는줄 알았더니, 속 깊은 청년으로 저도 모르게 자라고 있었나 봅니다.

오늘은 닭 한마리 사다가 좋아하는 올리브마늘닭 요리라도 해줘야 겠어요.

작은 사랑의 실천, 혈액이 모자란단 혈액원 관련 뉴스를 보아도 맨날 소 닭보듯 남의 일로만 여겼는데, 이제부터 작은 실천 해 봅시다.

헌혈 합니다. !! ㅎㅎ 우선 저부터 !

 ( 5월25일 저녁 풍경이네집 이야기였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