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도산서원의 전신은 도산서당이라고 합니다.

도산서당은 퇴계선생이 직접 설계하시고 4년동안 지으면서 꼭 설계대로 짓도록 외출시에는 편지로서 감독하면서

정성을 들여 지으신 서당이라고 합니다.

3칸짜리 집으로 마루를 크게 한 한옥형태입니다.

지붕은 맞배지붕으로 올리고 마루쪽엔 눈썹지붕을 따로 설치해 비바람을 막았습니다.

처마는 짧게해서 빛이 잘들게 하고 두칸은 방과 부엌으로 하고 한칸은 넓은 마루 형태를 가진 간결하고 단아한 집으로 만드신거지요.

방 부엌, 마당, 창호의 크기와 위치는 겸손하면서도 정중한 분위기를 자아내도록 설계 하셨대요.

그렇게 정성을 들인곳에서 제자들을 가르치셨지요.

그후 도산서원이 자리하게 되었습니다.

일천원권에 새겨진 퇴계 이황선생, 겸재 정선은 <계상정거도>에서 퇴계선생의 조용한 삼을 화폭에 담았다고 합니다.

,계상정거도>는 도산서당이 자리잡은 자연과의 조화로운 위치를 아주 잘 말해 준대요. 천원짜리의 그림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퇴계 이황 ( 1501~1570)은 줄곧 이이와 비교되는데요, 바로 (이황)성학십도와(이이) 성학집요. 성리학의 커다란 줄기이기 때문이지요.

도산서원은 조선시대 서원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합니다.

앞마당의 커다란 왕버들은 정말 이곳에 자리한 세월을 말해주는 좋은 증거이지요.

영남학파로서의 기둥으로 많은 제자를 이끌었던 퇴계선생이지요.

도산서원은 그렇게 화려해 보이지 않는것이 특징같아요.

자연 그대로의 모습처럼 점점 위쪽으로 자리하도록 설계되어 있더군요.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지요. 도산서원 오래전에 다녀오고 이제서 이렇게 남기게 되네요.

 

 

 

 

 

 

농운정사

제자들이 공부하던 기숙사이다. 선생께서 제자들에게 공부에 열중하기를

권장하는 뜻에서 한자의 工자 보양으로 짓도록 하였따.

공부하면 동편 마루를 '시습제'라 하였고, 휴식하던 서편 마루를 '관란헌'이라 하였다.

 

도산서당

 

 

 

 

 

전교당

도산 서원의 중심 건물이지요.

보물 210호

 

 

 

 

 

정우당

퇴계선생은 꽃 중의 군자라는 연꽃을 심어 정우당이라 하였다. 연꽃은 진흙탕에 살면서도 몸을 더럽히지 아니하고 속은 ㅣ고 즐기는 곧아 남을 의지하지 않으며 향기는 멀수록 맑다.

 

 

도산 서당

퇴계 선생께서 4년에 걸쳐 지으신 건물로 몸소 거처하시면서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이다.

거처하시던 방은 '완락재'라 하였고 마루는 '암서헌'이라 하였다.

 

도산서원 상덕사 및 정문

 

 

 

심경부주

 

성학십도, 퇴계 이황선생께서 쓰셨어요.

 

성학십도

 

성리학의 커다란 줄기 두분을 따진다면 이이와 이황선생이겠지요?

 

도산십이곡

 

혼천의

 

열정, 식수로 사용하던 우물.

 

도산서당의 식수로 사용하던 우물로 역경의 정괘'정렬한천식'에서 의미를 취하였다. 우물은 마음이 떠나도 옮겨가지도 못하고, 퍼내어도 줄지 않는다.

이처럼 무궁한 지식의 샘물을 두레박으로 하나하나 퍼내어 마시듯 자신의 부단한 노력으로 심신을 수양해야 한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6. 11. 10:12 풍경 기행

http://www.knou.ac.kr/ 한국방송통신대학교청춘이 다시 살아나는 대학, 방송대에서 청춘의 봄을 공유하세요.

2014년 6월 9일부터 2014년 7월 16일까지 2학기 신·편입생을 모집

 

 

한국 방송 통신대학교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이미지 입니다.

일찍 결혼해 살면서 못다했던 공부에 대한 미련이 굉장히 많았었습니다.

이것 저것 기웃 기웃, 자격증도 많이 따고, 학교 공부는 아니지만 늘 뭔가를 배워야만 만족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크고 나서 이제는 대학생활, 군생활을 하게 되는 아들들만 바라보고 있기엔 아직 젊고

할일이 있을것 같았습니다.

곰곰히 생각을 하다가 그렇게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던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물론 어렵지요.

직장 생활도 해야 하고 살림도 해야 하는 아줌마의 삶이란 늘 빠듯한 시간에 쫓기고 허덕이게 마련입니다.

그렇지만 원하던 공부니까요, 견뎌 내고 있습니다.

이제 햇병아리 1학년에 다니면서 즐거움을 느끼고, 힘들어도 참을만 합니다.

학창 시절의 꿈에 한발 다가서고 있습니다.

무엇이든 생각만 하면 이루어 지지 않습니다.

한발짝이라도 한걸음이라도 다가가야 꿈이 가까이 오지 않겠어요?

혹시 지금 망설이진 않으시나요?

뭔가 답답해 가슴속의 열망이 꿈틀대고 있진 않나요?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도전해 보지 않으시겠어요?

홈페이지(http://www.knou.ac.kr/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들러 보시면 자세한 사항들이 있답니다.

다른 대학을 다니셨던 분들도 꿈을 위해 또다시 입학해서 공부하시는 분들도 많아요.

그분들의 열정이 부럽고, 저도 동참하고 싶어서 먼저 용기를 내봤습니다.

도전, 어렵지 않아요.

고졸의 학력, 또는 그와 동등한 자격조건을 갖추시면 됩니다.

따로 입학 시험을 보진 않습니다.

서류전형입니다.

2학기 신*편입학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6월9일~7월16일까지 입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주소지에 가까운 방송통신대학교 지역대학에 지원 하시면 됩니다.

나이가 들어서 못하다는건 핑계인거 아시죠?

다양한 연령대, 다양한 직업군, 다양한 인맥이 생기고

먼저 살아오신 인생 선배를 학우로 둘 수도 있고, 스터디 모임을 하면서 서로를 알아가는 학우들의 모습.

공부하는데 도움도 주고,  서로 어려움을 이겨내는 힘이 되어 줍니다.

풍경이는 부산에 사니까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부산지역대학에 다니고 있습니다.

용기를 내어 보세요. 꿈을 잃지 마세요.

좀더 풍성하고 다양한 배움의 길이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