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08.03.비오는 아침에~

기장 장안사는 국보를 간직한 사찰입니다.

연꽃지 가시면서 들러 보시면 좋은 여행지예요.

가는 길목에 있으니 일석이조, 장안사도 들러보시고,하장안마을 연지도 보시면 더욱 좋겠죠?

장안사 입구에 가다보면 연꽃지가 있어요.

흰연, 분홍연,홍련, 약간의 미묘한 차이를 보이는 꽃이 예쁘게 피어야할 지금,

 자꾸 태풍이 와서 어여쁜 연꽃을 너무나 힘들게 합니다.

꽃봉오리만 보아도 설레이는 연꽃을 드디어 만나고 왔습니다.

빗방울 떨어지는 새벽의 연밭, 아무도 찾지않는 시간에 살짝 만나고 와서 더 떨렸습니다.

사진을 찍고 있으니까, 지나가시다가 차를 세우고 보시는분들도 계셨어요.

연잎에 빗방울이 또르르 구르는 모습도 예쁘고, 고운 연꽃이 태풍에 다치지 않았으면 합니다.

연꽃지에 시음을 할 수 있는곳, 시음대가 있어요.

새벽이라 아직 문을 열지 않아서 시음은 해보질 못했네요. 안타깝게도.

그곳에 말이예요.

정말 특이한 자동차가 있어요.

작고 귀여운 자동차, 그것도 도자기 조각들을 붙여서 만든 자동차예요.

가까이 가서 보니까 더 놀랍고 예쁘고 정교하게 만들어졌더라구요.

연꽃 만나러간 아침에 이런 자동차도 보고 즐거움이 커지네요.

연꽃차 맛도 보았으면 즐거움이 더 커졌을텐데 조금은 아쉬웠어요.

그래도 빗속의 연꽃, 탐스런 봉오리와 점점 벌어지는 연꽃의 우아함을 가득 담아왔습니다.

기장여행, 소소한 여행 즐거운 시간입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장안로 297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아무생각 없이 떠나보는 여행. 혼자라도 좋습니다. 무작정 떠나다 만난 보림사. 연꽃지를 보고 달려가 보았습니다. 이제 연꽃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중, 봉오리 보다는 져가는 연꽃이 많아서 안타까웠던 보림사 연꽃지. 신도가 아니면 어떻습니까? 꽃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환영입니다. 연꽃의 푸근함, 우아함, 그속에 빠져 보고 싶었습니다. 보림사 뒤 후원에 피어 있는 백합 연잎위의 개구리~ 어울리는 그림같습니다. 보림사 신도님들이예요. 주지스님께서 연꽃차 만들 연꽃을 주셨대요. 연잎위에 떨어진 연꽃잎....인상적이었습니다. 연밭에 신발 벗고 들어가서 사진찍던 풍경이발~풉!!! 조용한 보림사의 모습 보림사 경내에 조용하니 잠시 명상에 잠길 수 있었습니다. 사찰내에 국기가 게양되어 있어서 특이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