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6월6일은 아버지 기일이라서 친정인 양평을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가 성당에 올리셔서 제사는 지내지 않지만, 다같이 아버지 산소엘 다녀왔습니다.

다른 자매들도 모두 기일 기준으로 산소에 꼭 다녀갑니다.

이번엔 혼자 양평엘 다녀오려 했는데, 남편은 직장일이 엄청 바쁘면서도

제사도 못지내 드리게 되서 죄송한데 같이 가겠다고 동행을 했습니다.

산소엘 다녀오고 나서 엄마랑 식사를 하러 가려고 했습니다.

" 엄마 뭐 먹고 싶어요? "

엄마는 딱히 먹고 싶은게 없다하셨습니다.

" 고기 먹으러 가까요?"

고기를 먹고 싶단 생각이 없으시다는 엄마를 모시고 "엄마가 집에서 드시긴 힘들잖아" 하면서

엄마를 모시고 한우마을을 가게 되었습니다.

당연 인터넷으로 "양평맛집"을 검색하였지요.

자 출동~ 한우마을

한우마을은 셀프코너라서 밥 먹는곳과 고기를 구매하는곳이 따로 있어요.

얼른가서 고기를 사가지고 구우러 고고~!

셀프타운인 한우마을은 상차림 가격이 있습니다.

어른 1인당 3000원

초등학생, 유치원생 1500원

제대로 된 숯불에 지글지글 구우니 맛있는 냄새~

엄마는 정말 맛있게 드시더라구요

" 생각이 없었는데 고기가 정말 연하고 맛있구나" 하셔서 다행이었어요.

엄마랑 같이 맛있는 밥을 먹게 되서 행복하네요.

우리 꼬마 조카도 엄청 맛나게 잘 먹어요.

남편과 필자, 그리고 동생까지 기분좋게 맛있는 식사를 했습니다.

양평 한우맛이 좋긴 좋군요. 양평 한우가 유명하긴 하네요

고기를 구워먹고나서 된장 좋아 하는 남편은 된장과 식사를 하고 동생과 필자는

다 맛보자며 물냉면과 비빔냉면을 시켰어요.

비빔냉면이 필자는 더 좋습니다. 각자 입맛에 맞는걸로~

한우마을, 강변을 따라 드라이브길을 따라가면 있는 한우마을,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한우마을에서 키우는 채소들, 바로 따서 씻어 주시니까 엄청 신선합니다.

 

엄마와 우리내외, 동생과 조카하나

다섯명, 조카는 초등학교 저학년입니다,ㅋㅋ

다섯명이서 넘나 배부르게 먹은 꼬끼!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18. 05:35 풍경 기행

친정에서 먼곳에 살다보니,

친정 나들이는 명절때나, 엄마 생신때가 아니면  시간을 내지 않게 됩니다.

명절때도 이제는 아버지 제사를 모신다는 이유로 사실 좀 뜸해 졌구요.

시골집에 혼자 계신 엄마가 안쓰러워 하면서도 자주 찾아 뵙지 못하고 있습니다.

엄마 생신이 2월17일인데, 이주나 앞당겨 그것도 친정으로 가는게 아니고 언니 집으로 모여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순전히 제 스케줄에 맞춰서 말입니다.

3월16-17일밖에 시간이 없다고, 먼길 다녀오려면 이틀은 소비를 해야하니, 남편과 저의 스케줄을 조정 하는수 밖에 없고,

다음주는 결혼식이 있다고 그땐 못 올라 간다고.....

엄마 생신 보다 다른 스케줄을 앞에 두었습니다.

살면서 이런일이 어디 한두번일까요?

부모님 보다는 다른 스케줄을 앞세우고, 항상 부모님일은 나중으로 미루기가 다반사 였습니다.

그러다 훌쩍 아버님을 여의고도 전 또 이렇게 제 스케줄 타령을 하며 엄마 생신을 당겨서 하고야 말았습니다.

엄마는 그래도 괜찮다며, 자식들 다 모여 식사하니 좋다고 하십니다.

토요일 저녁 식사를 하고 동생부부와 조카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일요일 아침 엄마와 식사를 하고, 당뇨 때문에 식사량과 음식을 조절해야 하는 엄마. 과일도 한두쪽으로 입만 다셔야 하는 엄마.

그런 엄마가 쇼파에 오두마니 앉아 계십니다

왜 이렇게 엄마가 작아졌지?

" 엄마 언니네 아파트 뒤에 산이 좋던데, 산책 가실래요?"

" 싫어 난, 좀 쉴란다. "

엄마를 집에 두고 언니랑 뒷산으로 향했습니다.

산책 다녀오면 바로 내려 갈 생각이었습니다.

엄마는 전철 타고 가시면 된다고 하십니다.

그러나 그럴수가 없네요.  시간이 걸리더라도 양평에 엄마를 모셔다 드리고 가야 할것 같았습니다.

의왕시에서 양평으로 내려가며 엄마와 식사도 하고, 조금은 효도 한다고 착각 하면서 말입니다.친정집에 가면서  엄마와 나란히 아버지 산소에 다녀온 후

집에 모셔 드렸어요.

" 엄마, 난 나쁜 딸인가봐요! 생신 축하 드려요. 이주나 앞당겨서 우리 스케줄대로 모셔서 죄송해요. "

살다보면 어쩔 수 없는 돌발 상황이 생기지만, 부모님 보다 앞서 두어야 할것은 없을텐데도, 불효한 딸은 또 세상사를 앞에 둡니다.

정말 전 나쁜 딸인가 봅니다. " 엄마~~~ 건강하게 지내셔요~" 하며 친정에 모셔 드리고 부산으로 내려 오는 내내 마음이 아릿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