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호텔을 정할때 수영장이 있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요소이다.

정말 부득이한 상황이 아니면 늘 수영장이 있는지 확인하고 호텔을 정한다.

그래서 정한곳, 이곳 공항근처 이제 오픈한지 1년정도 된 새 호텔 시리우스 호텔이다.

조식포함 연박으로 예약을 하였다.

겨울여행이라 눈이 내릴지 어떨지 모르는 상황에서 여행지를 정하기도 쉽지 않았다.

혹시 눈이 많이 내려 꼼짝 못하면 호텔에서 수영이나 하고 놀지 뭐~ 하면서 예약을 해두었었다.

언니랑 둘이 떠난 제주여행, 첫쨋날 실컷 돌아다니며 여행을 하고 아예 이는 저녁까지 먹고

체크인 했다. 주차장은 지하 2층부터이다.

호텔은 안으로 들어오면 1층에 프론트가 있고 체크인하고 룸 카드를 대야 엘리베이터 버튼이 눌려진다.

우리는 3층.

호텔이 큰 도로가에 있어서 접근성은 좋은데 이중창이 아니라 약간의 소음은 막지 못한 듯하다.

삼각형처럼 생겨서 가운데가 열려있는 건물구조는 소음을 위로 울리게 하는 안좋은 효과가 있는듯.

룸은 깨끗하고 어메니티도 굉장히 세련되고 예쁘다.

내가 좋아 하는 어메니티~~

향기도 괜찮았다.

호텔조식은 별로 기대 안했는데, 잘 준비되어 있고 맛도 괜찮았다. 그런데 육고기는 별로없고 거의 채식위주.

닭튀김이 있었고, 훈제 오리고기가 있었다.

과일도 신선하게 잘 준비되어 있었고, 커피맛도 괜찮은편, 사실 커피는 여태껏 제주에 묵은 어떤 호텔보다 좋은편이있다.

물론 얼리버드 예약으로 좀 저렴하게 예약했으니, 꼭 확인하고 저렴한 호텔이용을 해보시길 바란다.

저마다의 취향이 있지만, 수영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곳은 어떤 수영장보다 길이가 좀 괜찮은 편이다.

3개레인정도로 27미터라고 한다. 보기에 30미터는 돼 보이는 길어보이는 수영장이 좋다.

그런데 가족이용객들이 레인상관없이 지그재그로 왔다갔다 해서 수영하기 불면했다. 1레인정도는 레인을 쳐서 수영할 수 있게 해주면 좋으련만

매번 다른사람을 확인하고 수영하려니 연이은 레이스는 할 수 없고, 한번 갔다와서 확인하고 출발해야하는 불편함이 계속되었다.

언니는 수영장 한번 다녀오더니 냄새나서 못하겠다고 사용안한다고 해서

혼자서 열심히 수영장에서 놀고 왔다. 호텔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방법, 다른호텔은 숙박객은 50%할인입장인데도 많은데

시리우스호텔은 숙박객1일 1회 무료여서 더 좋았다. 더 이용하려면 8,000원 입장요금이 발생한다.

제주여행의 숙소, 이곳 시리우스 호텔 쾌적하게 잘 이용하였다.

11월에 남편과의 여행때는 이곳이 수영장 공사중이라 사용을 못했고, 이번에 제대로 이용해 보아서 기분좋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에 있는 호텔, 언제나 여행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숙소지요.

이번엔 호텔엔조이앱에서 검색해서 예약한 곳이었습니다.

제주 칼호텔입니다. 남편과 여행을 위해 예약한 곳이예요.

호텔이 오래 된 곳이긴 하지만 그래도 규모가 큰 호텔이니까 믿고 갑니다.

화장실 문이나 인테리어가 약가 닳은 곳이 있지만 괜찮습니다.

저렴하게 예약 했으니 알뜰하게 사용 해 봅니다.

이곳에 예약을 한것은 실내수영장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실내 수영장은 사우나를 지나 있어서 남자사우나 앞을 통과해야 한다고 (실내로 들어가는것은 아니니 걱정마시라)

수영복 위에 가운을 입고 수영장 입장해서 벗어넣고 물속에 들어가는것이 불편했습니다.

수영장 들어가는 입구의 인포메이션 직원도 상당히 고압적 자세, 불편했고요.

제가 분명 들어갈때 몇호 투숙객이다. 이름도 말했고, 카드결재했고,  탈의실에 들어갔어요.

그런데, 안내해주겠다는 안들어오는겁니다. 옷 다 탈의 하고 기다리는데,,,,,헐~

한참을 기다리고 들어오더니 또 몇호시라고 했지요? 호실을 또 말해주고 수영 마치고 나오는데,,,, 또 호실을 물어보고.....

아놔;;;;내가 호텔이용자처럼 안보이나? 뒤따라 오던지.... 그 다음날 사용할때도 ~ 호텔 인포메이션에 전화해보면 투숙객 이름과 호실 나올텐데 이렇게 손님 세워두고 또 묻고 또 묻고 해야되냐?~~~~~~~~~~~싶은 생각에 화증이 올라오려고 하더라구요.

나 이러려고 이 호텔 온거 아닌데? 수영장 아니었음 여기 안왔을건데~

살짝 맘상했지요.

이틀을 머물렀는데, 기분좋은것은 전에도 고백한적이 있는데, 필자가 호텔 어메니티를 좋아한다고~

두번째날 외출했다가 돌아오니 어메니티가 새것으로 다시 놓여져 있더라구요. 그래서 퇴실할때 약간의(팁)도 놓아두었습니다.ㅋㅋ

이럼 어메니티보다 더 비싼거 아닌가 몰라~

여태껏 어느호텔을 가도 청소는 해 놓지만 어메니티를 새로 셋팅해주진 않던데, 그것은 제주칼호텔 맘에 들더군요.

조식도 불편없이 먹을만 했는데, 계란후라이는 해놓은 시간이 지나서 아주 차가운점은 못마땅!

음식은 괜찮았어요. 후식으로 과일 열심히 먹었습니다.

과일 주스는 생과일 주스로 생각이 될듯, 과즙 알갱이가 톡톡톡~

자몽 주스 맛있었습니다. 커피는 별로였구요~

제주 칼호텔 이용후기 솔직히 남깁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