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새해가 시작된지도 벌써 13일째, 새해도 시간은 잘도 흘러갑니다.

새해를 맞이해서 고향을 찾았습니다.

초등학교 , 중학교 친구들과는 밴드결성이 되어 있어서 종종 연락되는 친구들이 있지요.

"이번에 양평 가니까, 친구야 치맥한잔하자" 했더니 "그래, 꼭 연락해" 합니다.

그래서 첫째날은 가족과 함께 보내고 이튿날 친구들과 만날 약속을 했습니다.

막내동생이 저녁을 사는 바람에 가족들 모두 외식을 하러 나가서

친구가 픽업을 해서 약속장소 어도로 향했습니다.

음, 양평에 이런곳이 있었구나 싶네요.

화려한 상차림에, 금방 식사를 하고 왔는데도 맛나게 먹을 수 있었답니다.

친구들과 술한잔 편안하게 하면서 얘기를 나누다 보니 시간은 화살처럼 빠르게 지나갑니다.

멀리 부산에서 친구왔다고 고향에 사는 여자, 남자 친구들이 모두 모였네요.

덕분에 즐겁고 좋은 시간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역시 어릴때 친구들이 흉허물 없이 편안합니다.

무척 오랜시간 못보고 지냈는데도, 이렇게 환영해주니 너무 고맙지 뭐겠습니까.

간단히 치맥한잔 하려던 풍경이 친구들 덕분에 입이 즐거운 호사를 누리게 되었답니다.

맛있게 먹으며, 다음엔 엄마 모시고 와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친구들과 살아가는 이야기, 추억을 함께 하며 고향의 푸근함을 마음껏 느낀 여행이었습니다.

양평 어도, 품격있는 식사가 있는곳, 손님접대하기 좋은곳이예요.

양평대교 건너 다리앞에 바로 있어요.

중요한 날, 특별한 식사를 할 수 있는곳을 찾으신다면 이곳, 어도를 추천해 드릴게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가장 한국적인 날, 가장 한국스러운 장소를 찾았습니다.

지난번 포스팅때, 개군면의 레포츠 공원 자랑을 했었지요?

그곳에 양평정 국궁장이 있었는데, 그때는 촬영을 못해서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했었는데,

이번 설날을 맞이해서 다시한번 레포츠 공원의 국궁장을 찾았습니다.

작년까지는 국궁장 무료체험을 했었고,2015 새해 부터는 유료 체험장으로 운영을 할 방침입니다.

체험 시간은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거릴 예정인데, 활쏘는 량에 따라서 시간은 자유롭게 조절될 수도 있습니다.

안전을 위해서 안전교육을 받아야 하며, 국궁의 각 명칭과 제조 방법, 화살의 종류, 국궁과 양궁의 다른점등을 배워 볼 수 있습니다.

단체 관광객의 예약으로 했으면 좋겠네요.

양평국궁장은 년회비 15만원에 월회비 1만5천원정도로 운영되며, 현재 회원은 30명정도입니다.

국궁은 카본이라는 개량종 국궁이 있고 각궁이라는 전통 활이 있습니다.

각궁은 우리나라에서 만들수 있는분이 전국에 스무분 정도 있는데, 활 하나를 만들려면 1년정도의 긴 시간이 필요한데 비해

수요가 적고 가격도 그렇게 높게 책정되지 않아서 만드는 분들의 생업에 위협이 될뿐아니라

이상태로 국궁을 외면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활 문화가 사라질 수도 있는 각급한  상황에 처했다고 합니다.

현재 국궁은 전국에 370여개의 국궁장이 있으며 개인이 활을 잡아서 과녁을 맞추기까지 6개월정도의 수련기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처음 회원 가입을 했을경우는 연습용 활을 사용하며, 점차 개인차에 따라 자신의 활을 구입하기도 하는데,

연습에 사용하는 활은 23만원정도의 가격에 화살 하나에 1만원정도입니다.

사용기간은 다소 차이가 있겠지만 4-5년이라고 하니, 꾸준한 개인 연마가 필요하겠습니다.

양궁은 화살을 활의 왼쪽에 장착하며,  국궁은 활의 오른쪽에 화살을 장착하고 활잡는 방법도 차이가 있으며

활쏘는 자세도 양궁은 과녁을 향해 옆으로 서지만 국궁은 어깨넓이만큼 다리를 벌린상태에서

오른발을 살짝 뒷쪽으로 뺀 상태에서 과녁을 향해 바로서서 활 시위를 당깁니다.

화살을 장착 할때는 화살끝 깃털이 두가지 색으로 되어 있는데, 깃색중 두곳은 같은색, 한곳이 다른색인데,

다른색이 오른쪽 바깥으로 향하게 합니다.

옛날 같으면 선비나 무관할것 없이 활은 기본으로  예절과 심신 수련으로 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동호인들정도로 그 맥을 잇고 있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조선 시대 임진왜란당시 이순신 장군의 23전 23승의 전설적 승전에는 우리나라 각궁의 우수함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화살의 종류에 따라서 비거리가 다르다고 합니다.

20-25센티쯤 되는 편전(화살)은 애기화살이라는 잘못된 명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정확한 명칭 편전으로 바로 잡아야겠습니다.

비거리는 600-800m이상 되는 조선 시대 최고의 비밀병기였습니다.

각궁 만드는 방법은 세조각의 나무 조각을 이어서 무소뿔, (참나무, 산뽕나무),소힘줄등을 사용하고, 민어부레풀로 붙여 만드는데, 1800년전에

만들던 재료와 방법이 똑같이 사용되는 우리전통의 각궁입니다.

10여종류의 국궁이 있었지만 현재 전해오는것은 각궁하나 뿐이라고 하네요.

화살은 5발씩 쏘는데 5발을 한순이라고 합니다.

양평정 국궁장에서는 앞으로 체험장을 적극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진검베기 고수님과 택견, 그리고 국궁까지 함께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개군중학교에서는 방과후 수업으로 국궁을 실행하고 있는데, 더 많은 학교에서 체험 학습으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국궁을 배우고 익혀서

심신 수련의 장으로 이용되길 바래 봅니다.

 양평 국궁장 취재는 이세호 대표님께서 자세한 체험 프로그램 안내를 해주셨습니다.

네이버 카페 양평정 http://cafe.naver.com/ypjung/110

주소 : 신)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개군산로 546-33 (개군 레포츠 공원 內)

구)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하자포리 149-1 번지 (개군 레포츠 공원 內)

TEL. 031) 771-7497 / FAX. 031) 771-7480

사두(최 용환) : 010-3930-7568

총무(김 형수) : 010-5158-8015

** 국궁체험 환영

 

** 연중 국궁 신입회원 수시 모집

 

 

 

 

 

 화살을 회수하러 가셨습니다.

 

 

 

양평정 국궁장을 자세히 알려주신 이세호 대표님.

 교육장안에는 화살의 명칭과 화살을 만드는 방법, 안전교육등을 받습니다.

 화살은 크기에 따라 여러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편전은 통아에 얹어 쏘는데, 통아를 빼면 화살만 날아가기 때문에 비거리가 200미터에서 300미터까지 멀리 날아 갑니다.

 원래는 활을 얹는 보조각이 없지만, 체험용은 활을 시위에 장착하기 편리하도록 만들어 두었습니다.

 

 

필자도 국궁 체험을 해 보았습니다.

 각궁은 삼국시대의 맥궁에서 기원하였따. 한국의 활의 역사는 오래 되었지만 각궁이 언제부터 널리 보급되었는지 활실치는 않다.

다만 함흥  선원전에 태조 이성계의 유물로서 이 각궁이 보관되어 있었고,또 경국대전에 각궁에 관한 내용이 많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이미 각궁의 꾸밈새가 정형화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조선 중기 이후 각궁은 심신구련을 위해 주로 사용되었으며 갑오경장 이후에는 국가 재식무기 편제에서 활이 제외되면서 완전히

군사무기로써 힘을 잃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