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18. 05:35 풍경 기행

친정에서 먼곳에 살다보니,

친정 나들이는 명절때나, 엄마 생신때가 아니면  시간을 내지 않게 됩니다.

명절때도 이제는 아버지 제사를 모신다는 이유로 사실 좀 뜸해 졌구요.

시골집에 혼자 계신 엄마가 안쓰러워 하면서도 자주 찾아 뵙지 못하고 있습니다.

엄마 생신이 2월17일인데, 이주나 앞당겨 그것도 친정으로 가는게 아니고 언니 집으로 모여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순전히 제 스케줄에 맞춰서 말입니다.

3월16-17일밖에 시간이 없다고, 먼길 다녀오려면 이틀은 소비를 해야하니, 남편과 저의 스케줄을 조정 하는수 밖에 없고,

다음주는 결혼식이 있다고 그땐 못 올라 간다고.....

엄마 생신 보다 다른 스케줄을 앞에 두었습니다.

살면서 이런일이 어디 한두번일까요?

부모님 보다는 다른 스케줄을 앞세우고, 항상 부모님일은 나중으로 미루기가 다반사 였습니다.

그러다 훌쩍 아버님을 여의고도 전 또 이렇게 제 스케줄 타령을 하며 엄마 생신을 당겨서 하고야 말았습니다.

엄마는 그래도 괜찮다며, 자식들 다 모여 식사하니 좋다고 하십니다.

토요일 저녁 식사를 하고 동생부부와 조카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일요일 아침 엄마와 식사를 하고, 당뇨 때문에 식사량과 음식을 조절해야 하는 엄마. 과일도 한두쪽으로 입만 다셔야 하는 엄마.

그런 엄마가 쇼파에 오두마니 앉아 계십니다

왜 이렇게 엄마가 작아졌지?

" 엄마 언니네 아파트 뒤에 산이 좋던데, 산책 가실래요?"

" 싫어 난, 좀 쉴란다. "

엄마를 집에 두고 언니랑 뒷산으로 향했습니다.

산책 다녀오면 바로 내려 갈 생각이었습니다.

엄마는 전철 타고 가시면 된다고 하십니다.

그러나 그럴수가 없네요.  시간이 걸리더라도 양평에 엄마를 모셔다 드리고 가야 할것 같았습니다.

의왕시에서 양평으로 내려가며 엄마와 식사도 하고, 조금은 효도 한다고 착각 하면서 말입니다.친정집에 가면서  엄마와 나란히 아버지 산소에 다녀온 후

집에 모셔 드렸어요.

" 엄마, 난 나쁜 딸인가봐요! 생신 축하 드려요. 이주나 앞당겨서 우리 스케줄대로 모셔서 죄송해요. "

살다보면 어쩔 수 없는 돌발 상황이 생기지만, 부모님 보다 앞서 두어야 할것은 없을텐데도, 불효한 딸은 또 세상사를 앞에 둡니다.

정말 전 나쁜 딸인가 봅니다. " 엄마~~~ 건강하게 지내셔요~" 하며 친정에 모셔 드리고 부산으로 내려 오는 내내 마음이 아릿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9. 22. 05:58 풍경 기행

 

 

 

예전부터 배우고 싶었지만 시간에 쫓기어 배우지 못했던 것을 요즘 새롭게 배우는 재미에 푹 빠져 있습니다.

열심히 공부 하고 있으니 학창시절 꿈 많던 소녀로 돌아가는듯한 착각속에서 요즘 행복에 겹습니다.

불행한 일들도 많았지만, 비온뒤에 땅이 굳어지는 것처럼 안으로 자신이 더욱 성숙해졌음을 감사합니다.

매일 식당을 전전 하는것도 힘이 들고, 귀찮기도 하고, 식사 시간이 짧아서 오래 지체되는 음식을 먹을 수도 없고.

이럴때....집에서 굴러다니는 빵과 과일한가지. 커피. 이게 요즘 저의 점심 식사입니다.

요즘 나갔던 살들이 돌아 오려고 합니다.

다이어트 실패요인은?

왜그런가 봤더니~


운동량이 줄었습니다.

아버님 돌아가시기 전에 병원에 몇달 계셨는데, 그때는 완전 생활 패턴이 무너져 저녁을 너무 늦은 시간에 먹게 됐었거든요.

일찍 먹으려 해도, 매일 퇴근하며 아버님 병실에 들르던 남편에게 혼자 먹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

공부 시작하기전 일주일에 두세번은 산에 갈뿐 아니라 매일 운동을 1시간씩 했습니다.

아버님이 돌아 가시면서 생활패턴이 무너져서 한동안 운동을 못하던것도 살이 돌아오는 이유중에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섭생에 관한 부분이 깨어지니까 더욱 다이어트 실패가 오려고 합니다.

꼭 현미잡곡밥과 영양소가 들어가게 먹던 식사를 아이들이 집에 없으니까, 대충 먹는 습관이 들고,

아침 점심 약하게 먹다가 저녁엔 좀 더 먹게 되는 악순환을 되풀이 하지요.

다이어트 음식이 중요합니다.

간단한 도시락 이야기 하다가 이야기가 옆으로 새어 갑니다.

지금도 운동을 안하는건 아니지만 훨씬 많은량의 운동을 하다가 멈추니, 조금 주춤 합니다.

전에 저의 도시락을 보시던 지인들은 " 뭐야?"

"왜 저렇게 먹는거야? " 하실지도 모르겠어요.ㅋㅋ

6시간 공부 하려면 안 먹으면 안되겠고, 간단한걸 찾다보면, 저런 도시락이 나오는거죠~

다이어트 유지하려면?

이제 바쁜 와중에도 다시 한번 힘을 내야 할 때인것 같습니다.

생활 패턴이 돌아 오면서 새벽 운동이야 물론 실행 하고 있으니, 틈틈히 더욱 운동하며

먹거리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야겠네요.

다이어트! 영원한 숙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풍경이의 고백이었습니다.ㅋ

좋은 주말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