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9. 4. 08:20 영화in screen

 

 

네이버에서....................

경제적 영화 보기.

국제신문 홈페이지 우측 상단에 씨네쿡이란 코너가 있다고 전에도 말슴 드린적이 있었는데,

해운대 센텀 롯데 시네마에서 미스 체인지 영화 시사회가 있었습니다.

물론 씨네쿡에 응모해서 당첨 되었지요.

항상 두매를 응모해서 남편과 같이 봅니다.

퇴근하고 바로 나가면 되니까, 그리고  해운대센텀이니까 너무 좋았어요.

영화 미스 체인지, 포스터에 말 그래도 퐝당 로맨스.

제칠은 변호사지만, 여자만 보면 눈도 못마주치고 말도 잘 못하는 주변머리 없는 남자.

좋아 하는 수현에게 사랑고백 한번 못하고, 친구 현구는 날마다 여자를 갈아 치우는 날라리인데

제칠이 먼저 좋아하던 수현이를 현구가 사귀는 바람에 찜찜한 그런사이지요.

현구는 사시 8번 실패한 남자, 여자 꼬시기를 즐기는 남자.

어느날 제칠은 법인 회식을 마치고 돌아오다 빗속에 쓰러져 있는 여자를 집에 데려 옵니다.

이 여자를 데리고 오면서 벌어지는 퐝당 시츄에이션.

 어떤 줄거리를 생각하며 보신다면 이 영화는 불합격점입니다.

 

그저 시간 때우기 좋을 , 딱 고만큼의 영화입니다.

영화 무지 무지 좋아 하는 풍경이 살짝 실망 했던 영화였어요. ㅜ,ㅜ

체인지를 다루는 여러 영확 있었지만, 이영화는 어른들에겐 좀 유치한 영화예요.

하지만, 국제신문 씨네쿡을 자주 보다 보면 지역마다 시사회가 있으니,

애용하시면 좋겠습니다.

현명한 영화보기.

그럼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담엔 더 재밌는 영화 이야기로 찾아 뵐게요.

 

 

 

국제신문 홈페이지 우측 상단에 씨네쿡

 국제신문 홈페이지 씨네쿡에 있는 시사회 안내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8. 7. 12:00 영화in screen

 

 

 

 

국제신문 홈페이지에 들어가시면

우측 상단에 씨네쿡이란 코너가 있어요.

시사회 응모를 했는데, 당첨이 되었어요.

신나는 영화보기 하러 갈 참이어요.

퇴근이 좀 늦어서 아슬아슬하게 티켓을 배부받았어요.

배도 고픈데, 매표소 맞은편에 BHC 치킨집에서 너겟과 콜라, 호두과자를 사가지고 들어갔답니다.

허겁지겁, 요기를 하면서 영화를 봤어요.ㅋㅋ 아우~ 숨차!

풍요롭고 아름다운 숲을 다스리는 타라 여왕님.

숲속을 연구하는 MK의 아빠는 삶을 온통 숲에서 보낸다.

작은 소리를 연구하고, 돋보기를 몇개나 겹치고 겹쳐서 관찰하고

감시 카메라를 여러개 달아서 녹화하는등 숲의 작은 사람들을 연구하고 있다.

달이 가장 밝게 빛나는날, 타라 여왕이 선택한 한 꽃봉오리가 꽃을 피우면 새로운 여왕이 탄생하며

숲은 생명을 계속 이어가게 될것이다.

그러나 아름다운 숲은 시기하는 맨드레이크 죽음의 무리들은 온통 숲을 죽이기 위해서 안달이다.

여왕은 맨드레이크에게 공격받아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죽기직전 꽃봉오리에 숨결을 불어 넣는다.

이 꽃봉오리가 꽃을 피워야, 엠케이는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 갈 수 있는데, 그래서

꽃을 피우기 위해 갖은 모험을 하게된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존재하지 않는것은 아니다 라는 엠케이 아빠의 말.

아빠의 연구를 믿지 않던 엠케이는 자신이 이 작은 숲의 사람들 삶에 깊이 관여하게 되고나서

아빠가 옳다는걸 깨닫는다.

죽음의 숲이 되지 않기 위해 엠케이는 전사들과 열심히 맨드레이크 일당과 맞선다.

3D로보면 여왕이 꽃봉오리들을 꽃피우는 장면 너무 예쁠것 같다.

일반 상영으로 보아도 정말 예쁜 영화였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