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호텔을 정할때 수영장이 있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요소이다.

정말 부득이한 상황이 아니면 늘 수영장이 있는지 확인하고 호텔을 정한다.

그래서 정한곳, 이곳 공항근처 이제 오픈한지 1년정도 된 새 호텔 시리우스 호텔이다.

조식포함 연박으로 예약을 하였다.

겨울여행이라 눈이 내릴지 어떨지 모르는 상황에서 여행지를 정하기도 쉽지 않았다.

혹시 눈이 많이 내려 꼼짝 못하면 호텔에서 수영이나 하고 놀지 뭐~ 하면서 예약을 해두었었다.

언니랑 둘이 떠난 제주여행, 첫쨋날 실컷 돌아다니며 여행을 하고 아예 이는 저녁까지 먹고

체크인 했다. 주차장은 지하 2층부터이다.

호텔은 안으로 들어오면 1층에 프론트가 있고 체크인하고 룸 카드를 대야 엘리베이터 버튼이 눌려진다.

우리는 3층.

호텔이 큰 도로가에 있어서 접근성은 좋은데 이중창이 아니라 약간의 소음은 막지 못한 듯하다.

삼각형처럼 생겨서 가운데가 열려있는 건물구조는 소음을 위로 울리게 하는 안좋은 효과가 있는듯.

룸은 깨끗하고 어메니티도 굉장히 세련되고 예쁘다.

내가 좋아 하는 어메니티~~

향기도 괜찮았다.

호텔조식은 별로 기대 안했는데, 잘 준비되어 있고 맛도 괜찮았다. 그런데 육고기는 별로없고 거의 채식위주.

닭튀김이 있었고, 훈제 오리고기가 있었다.

과일도 신선하게 잘 준비되어 있었고, 커피맛도 괜찮은편, 사실 커피는 여태껏 제주에 묵은 어떤 호텔보다 좋은편이있다.

물론 얼리버드 예약으로 좀 저렴하게 예약했으니, 꼭 확인하고 저렴한 호텔이용을 해보시길 바란다.

저마다의 취향이 있지만, 수영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곳은 어떤 수영장보다 길이가 좀 괜찮은 편이다.

3개레인정도로 27미터라고 한다. 보기에 30미터는 돼 보이는 길어보이는 수영장이 좋다.

그런데 가족이용객들이 레인상관없이 지그재그로 왔다갔다 해서 수영하기 불면했다. 1레인정도는 레인을 쳐서 수영할 수 있게 해주면 좋으련만

매번 다른사람을 확인하고 수영하려니 연이은 레이스는 할 수 없고, 한번 갔다와서 확인하고 출발해야하는 불편함이 계속되었다.

언니는 수영장 한번 다녀오더니 냄새나서 못하겠다고 사용안한다고 해서

혼자서 열심히 수영장에서 놀고 왔다. 호텔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방법, 다른호텔은 숙박객은 50%할인입장인데도 많은데

시리우스호텔은 숙박객1일 1회 무료여서 더 좋았다. 더 이용하려면 8,000원 입장요금이 발생한다.

제주여행의 숙소, 이곳 시리우스 호텔 쾌적하게 잘 이용하였다.

11월에 남편과의 여행때는 이곳이 수영장 공사중이라 사용을 못했고, 이번에 제대로 이용해 보아서 기분좋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칠갑산 산행을 하고, 점심먹으러 가다가 플랜카드 붙어 있는것을 봤어요.

세계 조롱박 축제.

알프스마을에서 한데요.

알프스 마을? 시골 이름치고는 색다른 이름이다 싶은 생각에

" 우리 저기부터 들르고 식사하러 가자" 면서 친구를 이끌었어요.

제 3회 조롱박 축제.

주차는 인조잔디가 깔린 운동장에 할 수 있어서 편했어요.

꽃마차랑, 승마체험도 보이네요. 더워서 물로 말의 열기를 식혀 주고 계셨어요.


조롱박이래야 어렸을때 표주박으로 쓰는 작은박, 아니면 사극에서 쌀 씻는

바가지로 나오는정도를 본게 다였는데, 뭐가 있을래나? 하며 들어갔지요.

입장료 7,000원.

어린이 풀장이 있던데, 사용료 5,000원이예요.

오~ 시골 행사치고는 입장료가 꽤 센데 하면서 들어갔답니다.

와~ 하게 되실거예요.

들어가 보시면, 더운날이지만, 박터널은 그늘이 져서 시원했어요.

친구와 둘이서 걷고 수다떨고 조롱박 보느라 바쁜 시간이지요.

이렇게 박 종류가 많아? 놀라게 되요.

아치형 터널에 박이 조롱 조롱 매달려 있어 보기 좋아요.

얼마나 애 썼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돔처럼 생긴곳엔 박 모양도 다양하고 애쓰신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어요.

재밌는것은 조롱박 이름을 별들의 잔치로 만들었다는거예요.

토성, 목성 ㅎㅎ

재밌는 박이름 짓기더라구요. 알프스 마을은 겨울엔 눈꽃축제도 하는곳이래요.

계절별로 찾아보기도 재밌을것 같네요.

친구는 겨울에 빙어 축제 할때도 오라고 합니다.

베레모라는 박은 정말 토토리 같이 생겼는데 , 너무 귀여웠어요.

그럼 박 구경 하러 가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20. 05:30 풍경 기행


 

시골과 도시의 중간쯤이랄까?

기장은 그래서 살기 좋은 도시다.

군민 체육시설등등 수영장만해도 기장군내에 네개가 있다.

차성 아트홀 등등 문화 혜택을 누릴 수 있는곳도 있다.

그 뿐인가, 계절마다 다양한 해산물과 농산물이 즐비하다.

입맛대로 골라먹으면 된다.

뭍 사람들은 왜 기장에 사냐고? 시내로 이사 나오라며 기장에

붙 박혀 살다시피 하는 나를 반쯤은 놀리듯 한다.

하지만, 나는 기장이 좋다~ 이십년 살다보니 너무나 정들어서 더 그런가 보다.

서두가 너무 다른곳으로 흘러가는 느낌이네~

왜 이런 서두가 길었을가? 아~ 뽕잎 이야기 하려다 그리 되었네.

요즘은 야산이나 농사 짓지 않고 내버려 두는 농경지 둔덕에 야생 뽕나무가 꽤 있다.

기장엔 이런것들이 있어서 직접 채취해서 말려 뽕잎 가루를 낼 수 있으니 더 없이 좋은 고장 아닌가?

오늘 소개할 [뽕잎가루 수제비!]

풍경이는 비만 오면 따끈한 국물 생각이 나는걸까?

그렇다고 내가 술고래도 아니고,,,여튼 국물 뜨끈하게 끓여주면 남편이 좋아 하니까

비오는 날은 국물 끓일 궁리를 저절로 하게 된다.

됐고~ 뭘 넣었냐고 하신다면...

재료 : 뽕잎가루, 밀가루, 계란한개, 양파 반쪽,감자 세개,멸치,다시마,건새우,구멍어묵,파프리카,홍합

우선은 국물 먼저 올려두고 밀가루 반죽해야지.

국물엔, 건새우, 다시마 , 멸치를 넣어서 시원한 국물을 만들자.

그다음은 반죽할 차례 .

밀가루와 뽕잎가루 계란을 넣고 약간 질게 반죽을 한다.

냉장고에 잠깐 숙성 시킬동안 감자 껍질을 벗기고, 구멍 어묵과 양파도 까서 준비를 해야징.

감자는 빨리 익도록 조금 얇게 썰어서 국물이 끓을때 홍합과 함께 넣어주고

이제 살살 수제비 뜨기를 해야지~

두손에 물 묻혀서 반죽이 달라붙지 않도록 죽죽 늘여 주면서 떠 넣으면 되지.

보글 보글~ 수제비를 다 떠서 넣고 끓으면 썰어 놓은 양파를 넣고 구멍 어묵도 넣지.

이제 그릇에 떠서  알록 달록 예쁜 파프리카를 고명처럼 얹으면 끝!

뜨끈하게 시원한 국물을 먹으며 수제비 한입 아~~~

너무 시원하고 맛있는 뽕잎가루 수제비 완성이오~

건강에 두말할 나위 없이 좋은 뽕잎가루 수제비.

뽕잎은 야산에서 채취해서 직접 말려 가루를 낸 것이니 더욱 좋다.

뽕잎의 효능은 두말 안해도 몸에 좋다는것은 누구나 알터, 더이상 거론하지 않기로 한다.

 

멸치, 다시마,건새우, 홍합, 양파를 넣고 국물을 내었으니 뽀얀것이 시~원하다.

 
뽕잎을 살짝 쪄서 그늘에 말렸더니 초록잎 그대로다, 갈아서 채에 바친다~

 뽕잎가루와 계란 , 밀가루를 반죽한다. 소금도 약간 넣어준다.

 약간 질다는 느낌으로 반죽해서 냉장고에 숙성시키면 쫀득한 수제비를 맛 보게 된다.

 알록 달록 파프리가 색깔을 더해서  더 건강에 좋을듯~

 비오는 날에 제격 뜨끈한 국물, 뽕잎가루 수제비


 

posted by 산위의 풍경

10월18일 전격적으로 기장 군민에게 개방된 기장 생활 체육센터을 찾아가 봤습니다.

물론 수영복과 수모, 물안경까지 새로 구입해서 구색을 갖추고 수영 배우려고 기다리고 기다렸던

실내 수영장 개관에 맞추어 수업이 끝나자 마자 챙겨서 갔습니다.

워낙 오랬동안(실은 지난 여름부터 전화해서 개관 시기를 문의 할 정도로 기다렸던 수영장입니다.) 기다려 왔기에 기쁘고 반가웠습니다.

10월 18일 부터 31일 까지 무료 개방 예정이었으나 요금 조정 부분이 기장군 조례를 통과 해야 해서 조금더 연장 될 분위기 입니다.

이용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소식이 될듯 합니다.

1층엔 안내 데스크와 체력 단련실이  있고 수영장 2층 3층은 사무실 입니다.

수영장에는 어린이 풀 15m3레인이 있고 어른용은 25미터 6레인이 있으며 작은 유아풀장도 있습니다.

저는 블로거로서 반가운 소식을 알리고자 들어가면서 공지 사항이라던지, 이용안내 시간표.

안내 데스크등을 촬영 하였는데요,

특히 안내 데스크는 신분증을 맡기고 사물함키를 받아 가기 때문에 일부러 열쇠만 있는 쪽을 촬영 하는데도 불구하고

직원의 강력한 거부 반응으로 촬영 하지 말라며, 이런거는 글을 쓰거나 포스팅 하면 안된다는 거였습니다.

너무 황당했습니다.

" 어디서 나오셨습니까? 이런거는 촬영하시면 안되고, 많은 분들이 사진 찍고 그러시는데, 글을 쓰거나 사진 찍으시면 안됩니다."

"저는 오늘 수영장 이용하려 왔고, 개인 블로거인데 수영장 개관한게 좋아서 찍으려고요~"

" 아무튼 여기는 찍고 그러시면 안됩니다. 글을 쓰시고 그러는것도 안됩니다."

글을 쓰는건 내 자유고, 공공장소를 그것도 새로 개관한 기장 생활 체육센터가 자랑스러워서 기장이 낙후 된곳이 아니다.

이런 좋은 시설들이 있다라고 자랑스러운 마음에 기장 군민으로서 알리고 싶은 좋은 소식을 왜 궂이 말리는지 너무 불쾌 했습니다.

내가 도시 시설공단에(기장 생활 체육공원은 도시시설공단에서 관리 합니다)  알아 보겠다하며 수영장에 1시간정도 다녀와서 신분증을 찾으려니

그 여직원분 " 저기요, 제가 사무실에 알아봤는데, 데스크 키 있는 쪽엔 신분증도 있고 해서 요부분은 양해를 구하고 되도록이면 찍지 마시고 다른 부분은 찍으셔도 된다고 하십니다. "

" 여보세요. 그러니까 제가 아까 촬영 할때는 신분증 없는 사물함 키만 있는쪽에 촬영 하는데도 본인이 막으셨잖아요?

더군다나 신분증을 세워 놓는것도 아니고 누워 놓는데, 정면으로 찍으면 그게 나옵니까?  그리고 설사 나온다 칩시다. 저도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다 처리 하고 사진 올립니다."

약오르게 사람을 더 몰지각한 사람으로 모는것 같은 이 무모한 직원분 때문에 기분이 나빠집니다.

참나~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힙니다.

"그걸 몰라서 막았습니까?  저는 수영장 생기고 자랑스러워서 알리려고 찍었는데, 촬영을 못하게 하시는건 제가 블로거 생활 5년만에 처음 겪는 황당한 경우입니다."

그리고 글을 쓰시면 안된다고 한것과 촬영을 못하게 해서 미안하다는 어떤 멘트도 없었습니다.

박모씨는 어떤 의미로 그렇게 촬영을 거부 했는지 모르지만, 기장 군민으로서 알리고 이용해야만 가치 있는 공간 기장 생활 체육공원입니다.

그점을 간과 하시는것 같습니다.

요금 부분도 정해 지지 않아서 아직 회원 가입을 할 수 없지만 앞으로 많이 이용할 군민으로서 이곳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본인 스스로가 홍보를 해도 모자랄판에

이런 쓰잘데기 없는 불친절 앞에 억장이 무너집니다.

저는 기장 군민이니까 그렇다손 치더라도, 혹여 타 지방 사람이 온다면 기장의 이미지가 나빠질 수도 있습니다.

되는지 안되는지도 구분 못하는 그런 직원 되지 맙시다.

기쁘고 좋은 소식 전하려던 풍경이 기 죽은 하루였습니다.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