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2. 10. 12:54 풍경 기행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떡국은 많이 드셨나요?

9일 새벽에 시댁에 가서 하루 종일 동동 거리며 바쁘게 음식장만을 했습니다.

시댁은 주택이라서 물이 자주 어는데 하필 명절 앞날 날씨가 너무 춥다보니 수돗물이 얼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다행인것은 그래도 마당의 수도는 얼지 않아서 모든 설거지와 뒷정리는 마당에 나가서 해야 하는 상황이 된것입니다.

정말 영하의 날씨에 고생스럽긴 했지만 무사히 음식 장만을 해서 다행이었습니다.

설날 아침에는 부엌에 물이 나오니 훨씬 일하기 수월했습니다.

새벽에 밥을 짓고 탕국을 끓여 시아버님 차례상을 차렸습니다.

큰 손자는 군인이라 참석을 못했지만, 우리집 막내와 동서네 아들이 있으니 든든한 차례상이지요.

음복도 하고 아침 식사를 즐겁게 마쳤습니다.

설거지를 하면서 일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동서와 풍경이가 설거지 하고 있는 부엌에 시어머님이 나오셔서 " 왜 제사는 가져와서 제사를 이집에서 지내고 저집에서 지내게 하느냐?

아직 엄마한테 제사 안갔다 줬느냐? 엄마가 있으면 제사를 엄마가 모시면 되지 ! 뭐한다고 제사는 가져와서 ...."

"어머니. 제사 제가 안가져 왔어요. 현진 아빠가 가져온거잖아요?"

" 시끄럽다 고마~! 누가 가져왔던지 제사를 왜 가져 와가지고..."

듣다 못한 동서가 " 어머니 형님이 가져온것도 아닌데 이왕 가져온 제사를 왜 그러세요?"

하는데도 시어머님의 잔소리는 계속 이어집니다.

가슴에 못이 박힙니다.

친정 아버지 제사 두 시어른들께 허락 받고 가져왔더랬습니다.

작년 9월 시아버님이 돌아가시고, "추석엔 첫 명절 제사니까 지내고 성당에 모실거다" 하는 남편 말을 믿고 친정 아버지 제사준비는 안했었습니다.

시아버님 제사도 안모시겠다는데, 친정 아버지 제사는 어떻게 모시노 싶어서 말입니다.

그래서 명태포하나 놓고 술한잔 붓고 절을 했었습니다. 사실 추석날이 친정아버지 생신날이어서 또 무척 속상하기도 했었지만 형편이 이렇다고 아버지께 죄송한 마음으로 지냈답니다.

그런데 이번 설에는 뜬끔 없는 시어머님의 말씀이 너무 가슴에 대못을 박네요.

시아버님 제사를 안모시겠다는것도 아니고 아버님 차례상 추위에 바들 바들 떨면서도 다 준비해서 올렸는데....

대체 시어머님은 무엇이 불만이실까요?

너무나 섭섭해서 눈물 바람으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친정 아버지 차례상을 모셔야 하는데 사실 간단하게 모신다고 나물 세가지, 과일 세가지, 포, 법주만 준비를 했는데 말입니다.

결혼했다고 친정 아버지 제사는 모시면 안됩니까?

 설날 아침부터 눈물 바람으로 친정 아버지 차례상을 올리다보니 서러운 생각이 듭니다.

아들과 며느리 맘 편하게 해주시면 안될까요? 잘 지내시던 시어머님과의 거리가 천리 만리 멀어진것 같습니다.

이래서  시월드가 멀게 느껴지는 겁니다.

조금만 양보해 주시면 안되나요?  친정 아버지 차례 모시라고 새벽에 차례상 보게 해준 서방님과 동서 한테 감사 인사도 못하고 왔네요.

 

 

 

 시아버님차례상

t

 친정 아버지 차례상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0. 06:12 영화in screen

한국 영화중 옛날 옛날 얄개 시리즈와 돌아이 시리즈 이후 가장많은 시리즈와 흥행 성적을 거두지 않았을까 싶네요.

가문의 귀환.

우리가 많이 접해 보았던 얼토 당토 않는 조직폭력 집안의 이야기.

투표를 끝내고 일단 영화를 보러 나갔습니다.

풍경이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은가봐요.

영화관은 많이 붐볐어요.

일년 동안 한 영화관을 이용하면 포인트가 많이 쌓이잖아요?

메가박스에서 포인트로 끊어뒀던 티켓!

사용 기일이 며칠 안 남은 관계로~ 티켓을 이용해 봅니다.

영화 혼자 보기도 괜찮은 영화예요.ㅋㅋ

오락 영화의 새로운 장을 여는듯 합니다.

자~ 이제 영화 이야기 조금만 해 드릴게요.

십년전 집안의 고명딸 진경이의 남편감으로 엘리트 사위를 보쌈하듯 싸온 조폭 쓰리제이파

그 아까운 딸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면서 손을 씻으며 새롭게 장삼 건설이라는 기업을 차려

변변치 않은 아들들 말고 사위에게 경영을 맡겨 뒀으니,,,,

그 사위 주변여인 효정. 이대로 두면 회사를 통째로 사위가 삼키겠다는 의심을 하는 삼형제는

사위를 좇아내기 위해 작당을 하게 됩니다.

동영상을 조작해 조직의 보스, 아버지 박근형에게 전송이 되어 버리고,

믿었던 사위의 행동의 분노한 아버지는 사위를 제거 하겠다고 난리고,

그러나 회사를 삼키기는 커녕 자신들을 위해 노력 하고 있었던 사실을 알게된 삼형제, 필사적으로 사위 정준호를 지키려 애씁니다.

나눔의 재단 간사 효정은 말로만 후원하는 사모님들과 친목을 도모하며 의외의 모습을 보여 줍니다.

꼬마때부터 보던 김민정. 참 아름다운 배우입니다.

여기 아이돌들도 대거 출연 했는데요, 특히 비스트의 윤두준, 제국의 아이들의 황광희, 에이핑크의 손나은등 이들의 연기도 코미디 요소 중의

큰 자리를 차지 합니다.

가문 시리즈의 정용기 감독.

이번에도 실패란 없을듯 합니다.

코미디 오락 영화. 가문의 귀환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