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10. 26. 05: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가을 여행에 딱 좋은 아웃 도어 한벌 구매 했습니다.

늦은밤 여행후 사진정리를 하다가 보니, 텔레비젼 홈쇼핑에서

반가운 소리가 들립니다.

어라~ 내가 찾던 , 내게 필요한것이네.

바로 전화기를 냅다 집어다가 주문을 했지요.

흠흠, 마침 설악산 산행전인데, 전날 배송이 되네요.ㅋ

맞춤하니, 설악산에 입고 갈 수 있겠어요.

설악산 대청봉은 첫눈이 내려서 녹지 않았을 정도로 부산의 날씨와는 차이가 엄청납니다.

바지는 생각보다 얇은데, 바람이 들어오지 않아서 오히려 두꺼운바지 입고 둔 한것보니, 가볍고 활동성이 좋군요.

위에 자켓들도 너무 맘에 들어요. 바람이 들어오지 않아서 따뜻하고, 붉은 자켓은 오피스룩으로 입어도 손색없이

가볍고 따뜻합니다.

덕다운 재킷은 아직 입을철이 안되서...보관하는걸로~

설악산에서, 또 부산 가을여행지로 감천 문화마을 도심에서도

너무나 가볍고 경쾌하게 입을 수 있는 아웃도어!@ 추천해 드립니다.

제가 파는상품도 아닌데, 딱 맘에 드니까~~~ 이러고 알립니다.ㅋㅋㅋ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

 

여행을 할때도 가볍게, 착용하기 좋다. 티셔츠와 바지 착용샷

점퍼는 무릎위에~

실제 사무실에 입고 출근 하기도 했다. 얇은 패딩자켓 맘에 든다~! 너!

아름다운 산하를 걸을때도....

설악산 대청봉을 오를때도...로우 알파인

단풍 산행을 할때도,,,,로우 알파인 바지 착용샷(티셔츠는 K2착용)

출퇴근용 오피스룩으로 입어도 손색없는 패딩자켓, 가볍고 따뜻해서 바람부는날 입기 좋다.

얇고 가볍지만 따뜻하다.

아직 다운쟈켓을 입을 정도로 춥진 않으니까, 보관컷으로....

 

 

 

 

 감천 문화 마을 여행중 골목길을 누비며~

 

부산 감천 문화마을 여행중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가을단풍산행갔다가 첫눈을 밟게 될 줄이야.

무슨이야기냐구요?

풍경이가 부산에서 무박이일로 또 대청봉 산행을 갔습니다.

10월18-19일로 말입니다.

지난 6월초에 갔었던 똑 같은 코스로 올라갔답니다.

카메라 셋팅도 안하고 버스에서 자다가 깬 풍경이가 글쎄 그냥 산행을 시작했지 뭡니까?

어두운데서 일행들과 올라가느라 이거 뭐 카메라 조작할 시간이 없는..

그래서 초반 산행 시작점에는 사진이 없습니다.

새벽 4시 3분 한계령 출발.

6시가 조금 넘은 시간 동이 터오는지 구름사이로 약간 붉은빛이 엷게 나타 나는가 싶더니

그마저도 사라지고 사방은 온통 안개.

전반에는 어두워서 못찍고, 산행을 진행 하면서는 안개 때문에 못찍고,

구름에 가리워진 설악산이 모습을 드러내 주질 않는군요.

중청 대피소 8:00 도착. 날씨는 겨울 날씨네요.

며칠전 설악산에 첫눈이 내렸다는 일기예보를 봤는데, 아직 녹지않고 허옇게 나무 틈새 틈새 쌓여 있네요.

식사는 간단하게 김치와 소고기 양파를 다져넣어 볶은밥으로 간단식입니다.

산행 시간이 길고 또 부산으로 돌아오려면 우짜든동~~ 시간을 벌어야 하니까요.

식사를 하다보니 그렇게 구름에 가려서 보여주질 않던 설악산의 속살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 하는거예요.

먹던 밥 내려 놓고 사진이라도 몇장남기려고 이리저리 카메라 셧터를 눌러 봅니다.

그러나 순간, 잠시뿐입니다. 바람이 세게 부니까 급작 구름이 몰려와서 또 가려 버립니다.

이제 슬슬 대청봉으로 올라가야겠습니다.

저를 포함한 선두네명 우선 대청봉으로 오릅니다.

6월에 와서 운무와 멋진 풍경을 감상했던 그곳인데, 오늘은 아무것도 보이질 않습니다.

온통 사람과,,,,대청봉 정상석만 우두커니...

아~ 그 먼길을 달려와서 이곳까지 올라왔건만, 아쉬워라~

어쩌겠어요~자연이 허락하지 않는다는데,,,그만 하산해야지요.

대체 단풍 산행, 가을 단풍이 절정이라던 TV 뉴스는 어디를 보고 절정이라고 한거야? 할정도로 올라가는동안 앙상한 나뭇가지들만 보았거든요.

조망도 못하고, 단풍도 못보고, 첫눈만 밟고 내려가는가 싶었는데,

대청봉에서 하산하기 시작한 2시간여 만에 드디어 단풍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점점 내려갈수록 더욱 예쁜 단풍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오늘 이마저도 못봤다면 얼마나 아쉬웠을까요?

붉게 물들어 있는 단풍잎이 이렇게 반가울 수가 없네요.

오색약수터쪽으로 내려서는길은 내내 단풍길 이었습니다.

하산길이 가파르고 또 돌로만들어진 계단도 아닌길이 어찌나 험난한지

산꾼들 모두 입을 모아 가장 난코스는 하산 마치기전 1KM지점 이라고 하네요.

오색 약수터 버스 주차장까지 하산하니 12시3분 총 8시간 산행 이었네요.내려와서

후미팀들 올때까지 두시간을 기다린~ 길고 긴 여정.

모두들 안전하게 하산해 무사히 돌아올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오랫만에 풍경이 산에 다녀왔어요~

 

설악산의 가을 단풍 감상해 보세요!~

http://care2001.tistory.com/trackback/723

 

 

 

 

 

 

 

 

 

 

 

 

 

 

 

 

 

 

 

 

 

 

 

 

 

 

 

 

 

 

 

 

 

 

 

 

 

 

 

 

 

 

 

 

 

 

posted by 산위의 풍경

이년전 설악 공룡 능선 갔을때 만났던 앵초,

그때 처음 만난 앵초꽃이 얼마나 사랑 스러웠는지...

긴 산행으로 지쳐 가면서 많이 담아 오질 못해서 무척 아쉬웠었다.

당시에는 아쉽다는 생각보단, 어서 산행을 마치고 쉬고 싶었었다.

무박으로 올라가서 새벽출발하는 산행은 정말 체력을 요구하기에, 

예쁜 꽃을 보고도, 제대로 담을 여력이 없었던 것이다.

이번에 설악산 대청봉을 갔을땐 되도록이면 만나는 야생화를 다 담아와야지 했었는데, 

절반의 성공이랄까?

야생화를 담아오긴 했는데, 카메라 조정을 안하고 그냥 마구 찍어댔기 때문에

좀더 예쁘게가 부족한 사진이라서 아쉽다.

낮은 산에서 잘 만나지 못했던 큰 앵초꽃, 설악산에서 만나니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하트 다섯개가 분홍 꽃잎이 손을 맞잡듯 동그랗게 붙어서는

금가락지처럼 노란꽃술이 인상적이다.

사람이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는 말을 위로 삼으며, 또 다음을 기약한다.

어설프게 담아왔지만, 설악산 대청봉 오르는길에 마난 큰 앵초니까

예쁘게 봐주시고, 하루 내내 웃는 하루 보내시길~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