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9. 26. 05:30 영화in screen

[스파이]

감독 : 이 승준

출연 : 설경구, 문소리, 다니엘 헤니

 

추석명절  일한다고 힘들게 보냈던 여성분들,

스파이 영화 강력 추천해 드릴게요.

유쾌, 상쾌 , 통쾌하게 스트레스 한방에 날려 드립니다.

시댁 차례상과, 친정 아버지 차례상 두번의 음식을 해야했던 풍경이.

추석명절 보내고 나니 기진 맥진.

집으로 돌아와 휴식을 취한후 젤 먼저 한일은 영화 스파이를 보러가는 것이었으니~

뭐 좀 시원하고 재밌는거 없나?

" 스파이!"

그래 이거야, 우리 이거 봅시다.

남편과 둘이 스파이 영화표를 끊고 들어갑니다.

결혼한지 7년. 맏며느리인 영희는 병원에서 잡아주는 디데이를 기다리는데, 남편 철수는 하필 그날 출장.

나랏일을 아무도 모르게 하고 있는 철수, 영희는 남편은 그저 평범한 회사원인줄만 아는데,

남편은 늘 출장중이고, 시댁에서는 애 못낳은 며느리라 찍혀서 미운털이 콕 박혔습니다.

시어머니 생신날, 동서들은 입덧한다고, 또 아이가 운다고 들어가서는

큰며느리 일복 터지게 실컷 일하고, 시어머니 구박 받으면서, 남편이 원망 스럽습니다.

이상황에도 남편은 출장중.

태국으로 향했던 영희는 그곳에서 라이언이라는 멋진 남자를 만나고 달콤한 상상에 빠져 듭니다.

우연히 영희를 발견한 철수는 나랏일하랴, 아내 영희를 지키랴 정신이 없는데,

사건의 발생장소마다 영희와 라이언이 나타나고,,,

영희가 라이언의 표적이 된것도 모른체 영희는 라이언의 멋진 모습만 보려합니다.

이제 절체 절명의 순간,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유발 시키려는 외국회사의 용병, 라이언의미사일이 발사되고,

이 위급함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영희의 활약,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좀 유치하면 어떻습니까? 시원하게 웃고 싶지 않으세요?

스파이라면! 여러분이 원하시던, 시원한 웃음을 선물해 줄듯 합니다.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3. 05:30 영화in screen

감시자들

감독: 조의석, 김병서

출연 : 설경구,한효주, 정우성, 준호, 진경,김병욱,임달화(특별출연)




진경 진경......감시자들에서 가장 카리스마적인 인물을 꼽으라면 진경을 꼽고 싶다.

드라마와 cf를 넘나들며 독특한 케릭터를 구성하며 극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칠맛 나는 연기자다.


설경구, 물론 연기 잘하고 케릭터에 부합하는 명 배우다.


정우성....왠지 부드러운 버터남 같은 이미지가 많았지만, 이번 감시자들에선 냉철하고 냉혹한 살인마적 케릭터를 완전 소화 했다.


한효주....광해에서의 약간은 어설픈 모습, 반창꼬에서는 너무나 사랑스러운 말괄량이~

이번 감시자들에서는 본것들을 떠올리며 기억해내는 전문가~ 단 1초도 놓쳐선 안된다.

준호...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신인치고는 비중있는 역할을 무리없이 소화 했다.

.

설경구(송골매)의 지휘아래 꾸려진 감시반에서 하윤주는  이제 막 감시반에 들어온 신참.

 관찰과 순발력으로 영화에 몰입 할 수 있게하는 케릭터...별명 꽃돼지

준호는 다람쥐라는 별명으로 빠르고 귀엽지만, 자신의 맡은일에 뛰어난 기량을 발휘한다.

정우성은 이번 영화에서 두뇌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케릭터였다.

범죄를 구상하고, 실천하기 위해 철저한 계산과 시나리오로 조직을 이끈다.

그러나 정우성에서 오더를 내리는 구두닦이  정통 김병욱은 그 케릭터만으로도 소름 끼치게 한다.

눈에 보이지만, 잡을 수 없고, 끝까지 추적해서 일망타진하기 위해 감시자들은 그림자처럼 범죄자를 쫓는다.

높은 빌딩위에서 도박판을 벌이듯 범죄를 구성한 정우성의 시선, 전지적 작가 시선이라나?

어느 한 인물이 스토리를 만드는게 아니라 모두 어우러져 극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시자들, 신선했다.

특별출연으로 극의 끝을 장식한 임달화, 의외의 캐스팅이었다.

여름, 혼자보면 더 시원한 영화다...왜?     많이 쪼려서~~~~~~~~~~~~~!!!


시원한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6. 00:20 영화in screen

타워.

만용이 부른 저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상승기류때문에 헬기가 뜨지 못한다는데도

고위층을 연결해 기어코 헬기를 띄워 크리스마스 이브 한껏 분위기를 더해주는 눈을 날리는데요~

역시나 우려했던 상승기류때문에 헬기가 추락하게되고, 헬기에서 나오는 유류때문에 불길은 점점 확산됩니다.

새로 지어 입주한 최고층 타워스카이에 재앙이 시작됩니다.

출연 : 차인표, 손예진, 설경구,김상경, 도지한,김성오, 이한위 송재호, 조민아 ,박철민,김인권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총집합 한것 같아요.

김상경이나 김인권, 박철민, 김성오

그러고 보니 김성오가 나오는 영화를 3연타 계속 보게 되네요.

한껏 물오른 그의 연기는 어디에 출연 하더라도 빛을 발하는것 같습니다.

나의 ps 파트너, 반창꼬, 타워까지 접수한 김성오. 대단한 배우입니다.

잠깐 이야기가 옆으로 샌것 같네요.

타워스카이에 입주한 입주민들의 파티의 클라이맥스를 위한 쇼!

누구나 낭만적으로 생각하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눈이 내린다면...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꾸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한 이벤트가 재앙이 되어 돌아옵니다.

생사를 넘나드는 사투.

보기만 해도 안타까운 이야기들이예요.

소방관으로 출연한 설경구. 그의 혼신의 연기는 눈물 머금게 합니다.

새로지은 타워 스카이를 화재때문에 폭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는데요

폭파장치를 하고 리모콘으로 폭파해야 하는데, 그만 그 리모콘을 떨어뜨리고 마는데,,,

저수탱크를 폭파 해야지만 많은 사람들을 구할수 있는 여건이 됩니다.

자신의 희생으로 기필코 인명를 구하고자 하는 소방관.

가슴진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타워!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