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8. 7. 12:00 영화in screen

 

 

 

 

국제신문 홈페이지에 들어가시면

우측 상단에 씨네쿡이란 코너가 있어요.

시사회 응모를 했는데, 당첨이 되었어요.

신나는 영화보기 하러 갈 참이어요.

퇴근이 좀 늦어서 아슬아슬하게 티켓을 배부받았어요.

배도 고픈데, 매표소 맞은편에 BHC 치킨집에서 너겟과 콜라, 호두과자를 사가지고 들어갔답니다.

허겁지겁, 요기를 하면서 영화를 봤어요.ㅋㅋ 아우~ 숨차!

풍요롭고 아름다운 숲을 다스리는 타라 여왕님.

숲속을 연구하는 MK의 아빠는 삶을 온통 숲에서 보낸다.

작은 소리를 연구하고, 돋보기를 몇개나 겹치고 겹쳐서 관찰하고

감시 카메라를 여러개 달아서 녹화하는등 숲의 작은 사람들을 연구하고 있다.

달이 가장 밝게 빛나는날, 타라 여왕이 선택한 한 꽃봉오리가 꽃을 피우면 새로운 여왕이 탄생하며

숲은 생명을 계속 이어가게 될것이다.

그러나 아름다운 숲은 시기하는 맨드레이크 죽음의 무리들은 온통 숲을 죽이기 위해서 안달이다.

여왕은 맨드레이크에게 공격받아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죽기직전 꽃봉오리에 숨결을 불어 넣는다.

이 꽃봉오리가 꽃을 피워야, 엠케이는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 갈 수 있는데, 그래서

꽃을 피우기 위해 갖은 모험을 하게된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존재하지 않는것은 아니다 라는 엠케이 아빠의 말.

아빠의 연구를 믿지 않던 엠케이는 자신이 이 작은 숲의 사람들 삶에 깊이 관여하게 되고나서

아빠가 옳다는걸 깨닫는다.

죽음의 숲이 되지 않기 위해 엠케이는 전사들과 열심히 맨드레이크 일당과 맞선다.

3D로보면 여왕이 꽃봉오리들을 꽃피우는 장면 너무 예쁠것 같다.

일반 상영으로 보아도 정말 예쁜 영화였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봉대산, 남산 봉수대로 작년 한해 학회에서 지대한 관심을 받았을텐데요.

현재 진행되는 발굴은 없는것 같고, 이제 어떻게 정비를 할까가 궁금해 지는 현실입니다.

봉대산.

나즈막한 산이라서 기장 사람들이 접근하기 좋고, 또 오르면 바다를 시원하게 조망 할 수 있는곳이라

사시사철 사랑받는 산행지입니다.

봄을 맞은 봉대산은 그야말로 생명력이 뿜어져 나오는듯.  기운이 납니다.

오르다 보면 진달래가 활짝 피어 온통 분홍빛 산을 만들고요~

이제 물오른 나무들이 새순을 움틔우니, 초록 빛 뽀족 뽀족 보기만 해도 희망이 솟구칩니다.

가까운 곳에 이런곳.

정말 좋지요?

이번주는 벚꽃 진달래가 활짝 피어 봄 맞이를 알리는듯 합니다.

계획 잡으세요. 어디로 봄놀이, 꽃마중 갈까요? ㅎㅎ 여기 봉대산, 그리고 해운대 달맞이길 어떠세요?

가볍게 걸으며 봄꽃을 맘껏 즐 길 수 있으니까요~

향기로운 하루 보내셔요. ^^

 

 사진 찍는 사람들 왼쪽으로 들어가는 길이 있어요.

 벚꽃이 예쁘게 피었어요.

 농사 준비로 바쁜 일손들~

 

 

 

 

 

 

 

 

 

 

 

 

 

 

 

 

 

 

 남산 봉수대

 

 

 기장 시내도 보이고요~

 죽성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지요?

 기장 담수화 사업이 한창인 공사장~

 

 

 작은 계곡 물엔 가재도 살아요~

 

기장 군청사 앞에도 벚꽃이 만발 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