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산행으로 완주 연석산이라길래 엄청 먼줄 알았는데, 부산에서 승용차로 3시간 남짓.

들머리 완주군 동상면 사봉리 연석사에서 출발하려 했는데,

들머리는 연석사 들어가는 입구 왼편으로 밭가에서 올라갔어요.

들머리가 어찌나 경사가 심한지 억 ~!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서 있지도 못할것 같았거든요.

경사가 재보고 싶을 만큼 급해서 바로 서 있질 못하고 스틱으로 지탱을 하고 있었어요.

이런곳은 스틱 아니면 정말 못 올라가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연석산은 정말 봉우리가 연달아 있어서 연석산인가 싶을정도로 10번정도는 속아야 정상에 다달을 수 있답니다. 뒤돌아서서

우리가 올라온길을 보며 장하다~!! 어느새 이만큼 왔네 싶기도 하고, 아~~ 아직 저렇게 많이 남았나?

게으른 투정 하듯 갈곳을 바라봅니다. 겹겹이 아름다운 조망.

정상인가 싶으면 또 한봉우리 나타나고  정상인가 싶으면 또 한봉우리 나타나고 결국은 가장 끝 봉우리까지 한 10고개는 넘는것 같습니다.

연석산 정상엔 정상석도 없네요. 그냥 나무 알림판이 다예요.

조금은 허망한듯 하면서 내려서기 시작합니다.

운장산이 연석산 맞은편에 자리하고 있네요. 저 산도 가보고 싶다~하면서 다음을 기약합니다.

내려 서는길은 그나마 올라올때에 비하면 고속도로 입니다.

편안하게 경사도 낮고, 약간 넓은길은 걷기가 휠씬 수월하거든요.

내려서는길엔 물소리를 들으며 내려오니 힘이 절로 납니다.

폭포도 숨은 폭포가 많았어요. 곳곳에 아름다운 비경이 있더라구요. 그러니 물소리에 아름다운곳들 보는 재미로

내려오는건 금방인것 같아요.

특히 산지당은 폭포가 절경이더군요. 마당바위의 물 흐름도 시원스럽구요.

계속 물소리를 들으며 계곡을 끼고 내려옵니다.

연석사앞 개울을 사이에 두고 건너편으로 하산하게 되네요.

원점회귀를 할 수 있으니 부산에서 갔어도 가볍게 돌고 내려왔네요. 6시간 정도 걸렸어요. 13-4km 되네요.

무더위가 심하니까, 지치지 않게 간식,도시락 물 충분히 챙겨서 떠나 보세요~

 

 

 

 

 

산행중 만난 동굴이예요. 산행 대장님만 올라갔다오셨어요.

 

 

이곳이 스릴있는 구간이예요. 풍경이 조금 떨었습니다.

남이 오를땐 멋있는데, 내가오를땐 무섭습니다.(이런곳 풍경이 무서워 합니다)

 

 

 

 

 

 

 

일엽초가 예쁘게 자라고 있어요.

 

 

정상에서 바라보는 운장산

 

 

 

아~~ 저길을 걸어왔구나!!!!

 

 

 

 

산행도 ----국제신문에서 옮겨옴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 8. 21:14 산 그리고 사람

오랫만에 글을 씁니다.
아이들이 방학이다 보니 컴퓨터가 당췌 제 차지가 안됩니다.
널리 양해해 주세요.ㅋㅋ
댓글은 거의 휴대폰으로 대신하고 있답니다.
새해 벽두부터 이렇게 좋은 선물을 받았습니다.
올해는 좋은일들이 많을것 같습니다.
평소에 존경하는 산꾼 금정산님으로부터 오늘 따끈따끈한 신간 "내맘의 근교산"을 선물 받았습니다.
저자는 5년간 주말 레져부를 담당했던 이흥곤 국제신문 기자님이 내셨고,
국제신문 근교산 현 산행대장님이신 금정산님으로부터 받은 내맘의 근교산,
가끔 취재 산행을 따라갈 때도 있는터라 새삼 더 반갑습니다.
지면에 제 모습도 나오기도 하네요.ㅋㅋ
다이어트 하기전의 모습이라 지금보단 조금더 통통(?)합니다.ㅋㅋ
그렇다고 너구리 아닙니다.....ㅋㅋ
부산사람들의 산행 도우미 양대산맥.
국제신문 근교산과 부산일보의 위크앤조이.
어느 산악회나 산대장들이 있고, 산악회 산행지를 정할때 참고하는 중요 자료가 됩니다.
제 남편산악회도 그렇고, 제가 다니고 있는 산악회 역시도  많은 도움을 받는게 사실입니다.
소중한 산행의 기억들도, 기록들도, 근교산 책을 보며 되새기기도 하고, 목표로 삼기도 합니다.
널리 많은 산꾼들이 찾는 도움의 책이 되길 기대 합니다. ^^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기등대 대왕암  (54) 2012.01.13
천성산 해를 따라걷자. 월평~양산상북  (31) 2012.01.10
소백산 칼바람에 피는꽃  (38) 2011.12.19
즐거워예~겨울산행 장수팔공산  (29) 2011.12.11
친구야 안녕 잘있었니?  (9) 2011.12.06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