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전엔 이곳에 남편과 왔었지요. 한여름 휴가 때 와서  예쁘지만 엄청 더운 날씨에 걸었던 곳.

이번엔 언니랑 둘이서 겨울 여행을 왔어요.

자매의 여행, 서로다른 자매의 여행은 이제와 새삼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바로 카멜리아 힐.

예쁜 동백이 한껏 피어서 저마다 예쁨을 뿜뿜 품어 내는곳.

흠뻑 핀 동백에 기쁨의 함성을 지르며 언니랑 열심히 걸어다녀 봅니다.

와 봤던 곳이라 필자가 안내하며 언니의 사진을 엄청 찍어 주었지요.

사실, 필자는 사진 찍기를 좋아 합니다. 자연스러움, 꽃 사진 풍경사진 말입니다.

그런데 언니는 인물 사진을 좋아 하더군요.

언니랑 이렇게 둘이서만의 여행, 처음이네요.

학교 다니느라 수고했다고 제주여행을 같이 갔답니다.

언니는 해외 여행을 많이 다녀서 여권에 빡빡한 출입국 도장자욱을 가지고 있지만,

제주도는 이번에 2번째래요.

풍경이는 부산서 제주도를 좀 많이 간 편이라 그래도 언니보다는 가 본 곳이 많으니 열심히 안내를 하며 돌아다녔습니다.

카멜리아 힐도 동백이 많이 폈다고 애쁠거라고 안내를 했더니 언니가 엄청 좋아하던 곳이예요.

역시, 여행은 한번 가 봤다고 안갈 것이 아니라 계절마다의 또다른 모습을 보러 가는것도 좋은 것 같아요.

동백은 꽃송이 자체가 지는것이 특징이지만, 요즘의 동백들은 거의 개량종이어서 장미처럼 한잎 한잎 집니다.

또 꽃잎이 그렇게 바닥에 깔리면 그 또한 아름다움 입니다.

요즘 제주의 동백들은 거의 그런 종류예요. 분홍색 동백.

제주의 동백 명소로 유명한곳들, 제일먼저 들른 카멜리아 힐~

지금 동백이 예쁘게 피고 있습니다. 빨리~~ 다녀오세요 ^^

이번엔 겨울여행이었으니, 다음번엔 봄여행으로 제주를 찾아 할 듯~ ㅎㅎ

 

무튼 동백 활짝 핀 카멜리아 힐~ 다녀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매일 반복되는 일상, 갑갑함이 순식간에 몰려 옵니다.

잠시라도 벗어나고 싶은 열망이 강해 집니다.

요즘 공부한다고 도서관에서 하루종일 지내다보니, 강박감이 더해지네요.

잠시라도 바람을 쐬고 싶었어요.

당장 달려갈 수 있는곳, 정관 장미공원이랍니다.

정관 어린이 도서관앞에 펼쳐진 장미공원

형형 색색의 아름다운 장미가 피어 향기로움을 전하는곳이지요.

이제 막바지 장미가 피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남은 장미에 감사하며 둘러보았네요.

어린이들도 와서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더군요.

귀여운 모습 담고 싶었지만, 요즘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니 멀리서 바라보며

장미공원을 즐깁니다. 장미 바라만 보아도 행복해지는 꽃이니까요.

공원을 관리 하시는분은 열심히 지는 장미를 솎아 내시네요.

아~저래서 항상 싱싱한 장미가 맞이했었구나싶은 생각에 감사한 마음이 드네요.

사진찍는 저를 보시더니" 여기 많이 피었네요. 이제 많이 져서...." 하십니다.

어린이 도서관 옥상에 가면 장미공원 전경을 살펴 볼수 있답니다.

또 장미공원 북카페도 있고 말입니다.

장미는 이름을 달고 피어 있습니다.

전문가가 아닌이상 장미이름 일일이 알아둘 필요없이 그저 아름다움에 빠져서

즐기면 되지요 뭐!~

따뜻하게? 조ㅡ금은 무더워 지는 계절이지만 오늘은 선들한 바람이 불어오니

마음 까지도 시원합니다. 장미공원서 예쁜꽃 실컷 봤더니 기분좋아졌어요.

덕분에 다시 하루종일 공부할 힘이 생겼네요.

장미공원, 이제 곧 장미와 이별하게 되요. 후딱 다녀오시길~~~~~~~~~

 

 

 

 

 

 장미 부케 같아요. 귀여운 꽃송이들.

 

 

 

 

 

 

 

 

 

 

 

 

 

 

 

 

 

 

 

 

 

 

 

 

 

 

 

 

 

 

 

 

 

 

 

 

 

 

 

 

 

 

빨강 덩굴 장미 너무 예뻐요.

장미공원에서 가장 싱싱하게 피어 있네요.

다른꽃들은 저가고 있는데,,,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지난번엔 거제 추도여행을 함께 하셨는데요. 이제 시루도를 가봅니다.

시루도는 사도에서 걸어서 여행할 수 있는 곳입니다.

얼굴바위와 거북바위가 있는곳이예요.

거북바위는 정말 디테일하게 거북과 닮았네요. 거북등은 바위들에 금이가서 거북등을 잘 묘사하고 있어요.

마치 만들어 놓은것처럼요~

얼굴바위를 지나 섬 뒤쪽으로 갈수록 바위의 위엄이 정말 대단해요.

억겁의 세월이 켜켜히 쌓이는 지질 지층이 아름답고 신비로운 곳이예요.

이렇게 바위가 솟구치는구나 싶은 줄기를 만나시게 될거예요.

아름다운 시루도 여행은 실루엣 사진을 찍어보는 재미도 맘껏 누릴수 있어요.

천천히 걸어서 여행할 수 있는 섬여행이 얼마나 되겠어요?

 돌아다니며 사진찍는 재미도 쏠쏠해요.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 카페 동호인들과 같이 갔지만 아는사람 없는 여행,

무엇보다도 여행에 집중할 수 있어요.

그러다 저와 비슷한 취향의 여행자 혜정씨도 만났네요.

이야기를 나누며, 낯섬을 털어내고 이렇게 여행의 즐거움을 하나더 늘렸습니다.

여행은 이렇게 낯선곳에서 내안 깊숙한곳의 나와 만나고 그리고 밖을 바라보면

어렵던 생각들조차도 훨씬 수월하고 쉽게 여겨집니다.

머리아플때, 복잡한일 있을땐, 가벼이 이렇게 여행을 떠나 보시는것도 좋겠죠?

안그래도 봄은 생명을 키우며 품으며 여행자를 독려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5. 25. 06:30 맛집/해운대 맛집

해운대 맛집들 많지요? 어마어마한 호텔식부터 저렴한 시장 맛집까지.
오늘 소개할 이집. 돈스통.
해운대 구청앞, 해운대성당 옆에 있습니다.
우연히 해운대 구청에 일이 있어 갔다가 들렀던 맛집.
항상 점심시간이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맛집 이더라구요.
그래서 몇번 먹으러 갔지만 상사들과 같이 있으니 사진찍기ㅡ좀 그렇더라구요.
작정하고 혼자가서 식사하기. ㅋㅋ 이만하면 용기 백배죠?

마침 오늘은 손님이 좀 덜계셔서 사진 찍기는 좋은데ㅡ주인장님은 싫겠네요^^

개운한 김치찌개 끝내주는집.

왠지 김치찌개를 사먹으면 아깝단 생각이 들었었는데,

그런생각을 깨끗이 타파해주는 돈스통.

점심 특선이라 굉장히 저렴하게 맛있는 김치찌개를 먹을 수 있습니다.

근처 직장인들의 사랑을 받는 돈스통.

이집의 대박은 노란 도시락인것 같아요.

추억의 도시락 느낌?

밥이 노란 도시락에 나와요.

뚜껑을 열어보면 계란 후라이 하나가 얹혀 있는 밥입니다.

김치찌개 국물을 떠서 밥이랑 먹으면 아주 맛있어요.

대박 맛집입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