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8. 29. 05:30 풍경 기행

창원시는 지난해 11월 명품 음식점을 신청 받아서 관련 기간 단체장과 대학교수, 시의원등 명품 맛집 선정단을 꾸려

100곳의 창원 진해 마산의 명품 음식점을 지정하려 했으나, 현재 58군데 지정 되어 있으며, 향후 100개소를 선정한다고 합니다.

역시 신청을 받아 위생, 음식맛, 청결,친절함 등을 점수로 매겨 선정 한다고 하니, 명품 음식점으로 선정 된다는것

자체가 굉장한 영광이라 생각됩니다. 또 여사장님은 경남 향토요리 경연 대회에서 매실 황태 불고기를 출품해서 수상하기도 한

요리 전문가 이기도 합니다.  매실 황태 불고기는 매실액에 재운 황태를 양념해서 두번 구워주는것이 포인트라고 하시네요.

이번에 군 복무중인 아들이 외박을 나와  같이 진해에 데려다 주면서 들렀던

현이네 황태 전문점은 창원시 지정 명품 음식점53호입니다.

깔끔하고, 수더분한 사장님 내외가 앞치마를 두루고 손님을 맞아 줍니다.

정말 집 반찬처럼 나오는 음식에 배 부르게 먹었습니다.

황태 맑은 국과 황태 찜을 시켜 봤는데, 속풀이 해장국으로 드셔도 좋을듯 합니다.

황태는 대관령 덕장에서 직거래 하기때문에 조금은 저렴하게 공급 받을 수 있다고 해요.

" 왜? 어째서 황태전문점 하실 생각을 하셨는지요?"

여쭤 보니, 사장님은 예전 직장 생활을 울산에서 하셨다고 합니다.

주말 부부로 떨어져 살다보니, 회식이다 뭐다 항상 속풀이 할것을 찾게 되고, 또 손님 접대를 할일이 잦았는데,

그때 황태 미역국을 드시니 너무 좋으셨대요. 속풀이로 아주 좋았던 거지요.

회사에서 퇴직을 하시면서 황태에 착안 하시게 되셨고, 사모님과 같이 현재의 자리에서 7년동안 영업중이라고 하십니다.

 북어와는 또다른 부드러움과 구수함이 있는데, 경남 지역으로는 황태를 알아 주지 않는다는 사장님의 말씀에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몸에 좋고 맛도 있는 황태를 몰라 보시다니.... 블로그 이웃님들은 아시죠? 황태 좋은거?

황태는 왜 좋을까요?

황태는 대표적인 고단백 저칼로리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손꼽히는데요, 지방이 거의 없는 개운한 맛으로

해독 작용하여 속풀이를 해주니, 간을 보호하고 피로회복을 돕는 음식이라 하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7. 05:30 맛있는 레시피/조림

생맥주집에 가면 사요리라는 안주. 전 항상 봐도 노가리 같은데, 그게 몇개 안되는데도 값은 제법 하지요?

건어물 집에 가면 냉동고에 보관 하면서 파는 안주들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엔 풍경이는 노가리를 사다가 안주로 말고 반찬으로 만들었어요.

재료    :  노가리 한봉지.1만원~12천원 , 땡초 세개, 간장, 참기름,

            후추, 마늘,양파, 고추가루,매실액,올리고당.

노가리는 꼬리를 자르고 반으로 싹뚝 싹뚝 잘라줍니다.

물에 한번 씻어서 바로 냄비에 앉혀요.

양념을 준비해요. 커다란 볼에 양파는 대충 얇게 썰어 넣어 줍니다.

고춧가루, 참기름, 후추, 매실액,올리고당,땡초고추는 어슷썰기,마늘,간장을 잘 섞은 다음

간장 양의 2배 물도 넣어 줍니다.

양념을 잘 섞은 다음 냄비에  골고루 뿌려 줍니다.

센불에서 조리면서 끓으면 국물을 떠서 뿌려 주며 조려 줍니다.

불을 줄이면서 은근히 조려 줍니다. 20분이면 완성입니다.

이게 굉장히 부드러워서 코다리나, 북어에 비할바가 아니예요.

휴가나온 아들때문에 만든 밑반찬 노가리 조림.

가족의 칭찬을 부르는 맛입니다.

뼈도 잘 발라지고 먹기도 편해요.

 밥도둑 반찬 한가지 완성이요~

 건어물 집에서 바짝 마르지 않은 노가리를 냉동고에 넣어두고 팔아요. 집에서 녹여요.

 양념을 준비해요.

 모든 양념은 다 섞어서 준비 합니다.

 냄비에 노가리를 반 잘라서 씻어서 준비 했어요.

 노가리 위에 준비된 양념을 넣고 졸입니다

 

 

 

 납작한 노가리 양쪽을 손으로 꼭 누르면 저렇게 벌어집니다. 뼈도 잘 발라져요.

이렇게 해서 통에 넣어두면 며칠은 끄덕없는 밥도둑 반찬 노가리 조림

 

 

'맛있는 레시피 > 조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호박과 눈맞은 소고기 장조림  (38) 2012.06.17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