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설 명절도 지나고 동메마다 꽃소식이 빠르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번 겨울은 생각보다 큰 추위가 없어서 그런지 전보다 일찍 매화소식이 전해집니다.

부산의 대표적인 매화는 유엔평화공원의 홍매화나 통도사(양산)쪽이기 하지만 대표적인 매화꽃소식을

빠르게 알리는 장소이지요.

설레는 마음으로 계속 시간을 다투다 겨우 다녀온 통도사 홍매화를 보러 갔어요.

역시나 평일에도 불구하고 사진하시는 분들이 온통 매화나무 주변에 붙어 계십니다.

일반시민들도 휴대전화로 활짝 핀 매화를 담느라 얼굴도 꽃을 닮아 활짝 웃고 계시더라구요.

매화가 냉해를 입지 않고 활짝 펴서 굉장히 예뻤답니다. 다행이예요.

어떻게 하면 예쁜 매화사진을 찍을까 저마다의 솜씨를 부리고 있었지요.

그 틈에 끼어 어떡하면 사람들이 안 걸리게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했어요. 이러나 저러나

어차피 매화를 찍는거, 그냥 마구 찍어도 예쁘더라구요.

솜씨가 없으면 어떻습니까, 빠른 봄소식을 이렇게 만나는데요.

잠깐 짬을 내어서 다녀온 통도사 매화꽃 나들이였습니다. 휴대전화 사진이 간편하지요.

 

통도사 매화

 

통도사 매화소식에

발-보다 설레는 마음이

벌써 봄맞이를 하러 뛰어 나가고

가슴속에 품다 만 연정만 남았다.

겨울의 찬기운을 뿌리친 것일까

아예 녹여 없애 흔적조차 지운걸까

꽃은 말없이 웃기만 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봉대산, 남산 봉수대로 작년 한해 학회에서 지대한 관심을 받았을텐데요.

현재 진행되는 발굴은 없는것 같고, 이제 어떻게 정비를 할까가 궁금해 지는 현실입니다.

봉대산.

나즈막한 산이라서 기장 사람들이 접근하기 좋고, 또 오르면 바다를 시원하게 조망 할 수 있는곳이라

사시사철 사랑받는 산행지입니다.

봄을 맞은 봉대산은 그야말로 생명력이 뿜어져 나오는듯.  기운이 납니다.

오르다 보면 진달래가 활짝 피어 온통 분홍빛 산을 만들고요~

이제 물오른 나무들이 새순을 움틔우니, 초록 빛 뽀족 뽀족 보기만 해도 희망이 솟구칩니다.

가까운 곳에 이런곳.

정말 좋지요?

이번주는 벚꽃 진달래가 활짝 피어 봄 맞이를 알리는듯 합니다.

계획 잡으세요. 어디로 봄놀이, 꽃마중 갈까요? ㅎㅎ 여기 봉대산, 그리고 해운대 달맞이길 어떠세요?

가볍게 걸으며 봄꽃을 맘껏 즐 길 수 있으니까요~

향기로운 하루 보내셔요. ^^

 

 사진 찍는 사람들 왼쪽으로 들어가는 길이 있어요.

 벚꽃이 예쁘게 피었어요.

 농사 준비로 바쁜 일손들~

 

 

 

 

 

 

 

 

 

 

 

 

 

 

 

 

 

 

 남산 봉수대

 

 

 기장 시내도 보이고요~

 죽성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지요?

 기장 담수화 사업이 한창인 공사장~

 

 

 작은 계곡 물엔 가재도 살아요~

 

기장 군청사 앞에도 벚꽃이 만발 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